SDCS 시스쿠드(들). 장난감★이야기


SDCS 시스쿠드다.
어디에 나오는 뭐 하는 놈인지도 모르지만, 일단 독특하게 생겨서 사봄.


SDCS 시스쿠드 티탄즈다. 에우고 칼라랑 티탄즈 칼라가 같이 나오면 반사적으로 집어들게 됨.
그래서 막투도, 헤이즐도 에우고와 티탄즈 칼라가 나란히….


똑같이 생겼는데 색깔만 다른, 전형적인 색놀이다.
마치 건담처럼 생겼지만, 어째서인지 모노아이. 꽤 현란한 설정색이 치밀한 색분할과 함께 최소한의 스티커로 재현되어서 더 이쁨. SDCS 시리즈가 점점 스티커질이 많아지고, 아예 색 재현을 생략하는 부분도 많아지길레 손을 떼고 있었는데, 간만에 맘에 드는 퀄리티다.
CS 프레임을 쓰지 않고 기본형으로 만들어서 팔다리에 관절따위 없음. 그냥 서있기만 해도 멋지다.


등뒤로 뻗은 네 개의 판넬(처럼 생긴 것)은 각을 맞춰주기가 참 어렵다.
그 와중에 에우고는 거꾸로 끼우기까지 했네. 티탄즈쪽이 맞음. 설명서도 안보고 대충 만들었더니….


얼굴이 굉장히 잘생긴 편이다. 뺨까지 야무지게 분할된데다, 모노아이는 볼록한 쥬얼 스티커로 고급지게 구현했다.
몸통의 현란한 색 재현이 감동스러움. 가슴의 회색은 티탄즈쪽은 스티커로 처리됐다.
어깨쪽 색 재현 스티커가 앞면밖에 없다는게 티라면 티지만, 어차피 뒷면은 잘 보이지도 않는다.


부품을 분해, 재조립해서 비행형태로 만들 수 있지만, 귀찮아서 안해봄. 사진만 봐도 열심히 변형해볼 정도로 취향이지도 않고. 그래도 재조립 방식이긴 하지만 교체나 잉여부품 없이 변형 가능하다는게 대견하다.


부속품은 이만큼. 큼지막한 라이플과 빔샤벨 두 자루. 그 흔한 실드가 없다. 그래도 빔 샤벨 날이 클리어로 구현됨.
라이플 손잡이는 구멍이 양쪽에 있어서 반대로 끼워줄 수도 있다. 왼손, 오른손용으로 만들 수 있어서 좋음. 양손으로도 쥘 수 있는 모양.
부속품 심플해서 좋네.


오랜만에 가볍게 만들어본 SD지만, 요즘 반다이의 SD킷은 게이트가 너무 바짝 붙어있어서 니퍼가 들어가지 않아서 성가시다. 조립은 쉬우나 뜯는게 고역.
손으로 쉽게 뜯을 수 있는 스몰게이트를 표방한다지만, 그렇게 깔끔하게 뜯어지지도 않음. 진짜 스몰게이트는 초기 RG에 더 많았다. 자쿠의 동력선 같은 경우는 진짜 살살 돌려 뜯기만 해도 깔끔하게 떨어졌었는데.
SD의 스몰게이트는 니퍼로 자르기도 애매하고, 손으로 뜯자니 말 그대로 뜯긴 자국이 남아서 칼로 다듬어도 티가 나기 일쑤니 차라리 니퍼로 자를 수 있는 일반적인 게이트가 더 좋다. SD는 깔끔하게 뜯기 힘들어서 부품도 얼마 안되는데 만들기가 귀찮다.


그럼에도 꽤 맘에 드는 킷이다. HG나 MG로도 나왔으면 좋겠네. G프레임으로는 나오는 것 같던데….
리얼스케일로 보고 싶음.

덧글

  • 퀘천쿼틀 2019/06/05 15:27 # 답글

    SD건담 게임에 나오는 오리지널 기체로 알고 있어요. 저도 지제네NEO할때 한번 보고 다른데선 거의 본적 없는 물건...
  • TokaNG 2019/06/17 18:06 #

    아, 게임에 나오는 기체였나보네요.
  • 바이올렛 2019/06/07 13:35 # 답글

    SD인데 색분할이 대단합니다.^^
  • TokaNG 2019/06/17 18:07 #

    저도 색분할에 감탄해서 샀는데, 기대를 저버리지 않네요. 아무 만족스럽습니다.
  • 알트아이젠 2019/06/09 21:26 # 답글

    예전에 원더스완로 나온 [ SD건담 G제네레이션 모노아이 건담]에서 등장한 모노아이 건담이라고 하네요. 그러다가 SD건담 G제네레이션 시리즈에도 나와서 인지도가 꽤 올랐더군요.
  • TokaNG 2019/06/17 18:08 #

    SD 건담게임에 나왔으면 제대로 된 비율로는 보기 힘들겠네요. G프레임이 최선일랑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10098
672
2145397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