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G 아발란체 엑시아 대쉬 - 컨버젼. 장난감★이야기


RG 아발란체 엑시아 대쉬다. 대륙제 컨버젼 킷이다. 산지는 꽤 됐지만, 이제야 만들었다. 소체는 RG 아스트레아용으로 사놓은 엑시아를 와이프가 강탈(?)해서 만든 것을 썼다. 덕분에 소체는 조금 다듬기만 하고, 고스란히 만드는 수고는 덜었다.


생김새가 꽤 그럴싸하다. 조립감도 그리 나쁘지 않음.
메뉴얼은 난잡한 듯 하면서도 교체되는 파츠를 알기 쉽게 표시해놨고, 크게 힘을 줘서 끼워야 하는 파츠도 없고, 다소 헐거운 부분이 있긴 했지만 아무렇게나 툭툭 떨어지는 정도는 아니다.
기믹도 충실하고, 디테일도 나름 RG에 맞춰서 썩 볼만하다. 프라 재질이 식완스러운 것 빼고는 훌륭한 컨버젼 킷이다.
프로포션도 썩 괜찮아서 매우 만족스러움.


종아리 뒤로 쭉 뻗은 대쉬 파츠나 등에 주렁주렁 달고있는 GN 소드, GN 블레이드가 뒷태를 풍성하게 한다.


얼굴은 RG 그대로라 말할 것도 없이 잘생겼고, 가슴이나 어깨, 스커트 등 교체파츠가 큰 위화감 없이 잘 어울린다.
사출색을 맞추지 못해서 본의 아니게 톤이 더 다양해졌지만, RG 자체가 투톤의 알록달록한 사출색을 자랑하는 라인업이라 거기에 한 톤 더해진다고 해서 크게 두드러지지도 않는다.
어깨의 디테일이 돋보임.


어깨와 무릎의 부스터는 당연히 오픈되고, 스커트의 서브암도 앙증맞게 가동된다.
MG에도 없던 기믹인데, 이 작은 RG 컨버젼에도 충실하게 재현되었다.
스커트는 RG 엑시아의 스커트 연결핀이 통째로 사출된 걸 억지로 뽑고 끼워야 해서 좀 헐거워서 덜렁거렸는데, 그게 보기 싫어서 순접코팅을 했더니 핀이 너무 두꺼워졌는지 이번엔 제대로 들어가지도 않아서 낭패다. 다시 깎아내자니 얼마나 깎아야 할지 조심스럽고, 일단은 대충 걸쳐놓음. 순접코팅전에는 헐거워서 쳐지긴 해도 툭툭 떨어지진 않았는데, 지금은 조금만 건드려도 툭 떨어진다. 이런….
그래도 그런 뻘짓만 안했으면 괜찮았을 부분임.


RG를 올려둘만한 스탠드가 없어서 대쉬 파츠를 잠시 분리해서 기믹을 보자면, 작은 사이즈에도 메빌 부럽지 않게 군데군데 전개되고 집게까지 가동되는 등 기믹이 화려하다.


MG도 집게만 겨우 움직이고, 부스터나 전개되는 정도에 그쳤는데 이건 메빌 스타일을 그대로 RG 스케일과 풍에 맞게 제작했는지 메빌을 카피한 용도자만큼이나 자유롭게 움직인다.
조립할 때는 엉성하고 위태로워 보였는데, 완성후에는 꽤 튼튼하고 마구 움직일 수 있을 정도로 부드럽다.
하단의 작은 집게는 용도자에도 있었던가….


부속은 이만큼. 대부분 RG 엑시아의 무장이고, 컨버젼 킷에 든 무장은 참함도 정도.
엑시아는 RG 치곤 교체용 손도 많은 편이다. GN 블레이드를 쥐는 손 한 쌍에 편손 한 쌍까지 들어있으니.


GN 소드와 GN 실드는 연결부위를 전용파츠로 교체해서 팔에 달아줄 수 있다.
GN 실드는 몰라도 GN 소드는 앞서 만든 아발란체 엑시아들도 달아줄 수 있다고 해놓고 엉성하기 그지 없었는데, 이건 전용파츠가 아주 잘 맞아서 튼튼하게 결합된다. 다만 RG GN 소드 자체가 좀 덜렁거려서 제대로 달고있기 힘듦. 손까지 교체해주긴 성가셔서 대충 걸쳐만 봤다.


등에 GN 블레이드를 고정하는 파츠는 하나 더 들어있어서 다반이나 용도자처럼 GN 블레이드만 네 자루 달아줄 수도 있다. 아스트레아용 RG 엑시아를 사면 GN 블레이드가 남을 테니 한번 달아볼까 싶음.


커다란 참함도는 연결한 채로 한 손에 쥘 수 있게 고정핀이 달린 손잡이도 있고,


분리해서도 각각 쥘 수 있는 손잡이가 들어있다. GN 블레이드용 손에 맞게 만들어져서 결합력은 아주 좋을 것 같다. 팔이 참함도의 무게를 버티느냐가 관건이지.
참함도에 수납된 GN 블레이드는 붙박이라 분리할 순 없음. GN 블레이드도 모양은 제대로 갖추고 있었는데, 참함도 사이에 끼우고 완성하니 다시 뺄 수가 없네.


아발란체 엑시아 대쉬가 아닌, 그냥 아발란체 엑시아용 종아리 부품도 들어있다. 이건 아발란체 엑시아 대쉬 킷에는 다 들어있긴 했지만, 한번도 쓴 적은 없네.


아발란체 엑시아 대쉬로 교체하고 남은 파츠는 이만큼. 어깨장갑이나 스커트, 등짝, 종아리 덮개랑 GN 소드 연결파츠 등이 남는다. 교체는 그리 어렵지 않게 할 수 있음. 가슴쪽이 분리가 힘들어서 좀 성가시지만. 빼다가 혹여 핀이 부러질까봐.


대륙제 킷을 사면 어김없이 들어있는 습식데칼도 있다. 대륙제 습식데칼이 품질은 좋다던데, 그동안 쌓인 것도 상당하겠다.


HG 아발란체 엑시아 대쉬와 함께. 딱 봐도 RG 쪽이 훨씬 나아 보인다.


HG에서는 죄다 스티커로 재현한 알록달록한 색분할을, 그러고도 설정대로 다 재현하지 못했었는데 스티커 하나 없이 죄다 부품분할로 재현한 것 부터가 대단히 대단하다. HG도 스티커를 나름 꼼꼼히 붙인다고 붙였는데, 암만 깔끔하게 붙여봐야 부품분할만 할까 싶다.
프로포션도 꽤 차이가 있다. 같은 키에 HG가 팔이 더 길어서 축늘어진 원숭이 같네.


뒷태 차이.


역시나 덕지덕지 스티커가 붙은 HG에 비해 깔끔한 RG 컨버젼이다. HG는 허리춤에 GN 케이블도 생략되었다.


대쉬 파츠 디테일 차이.


대쉬파츠의 두께도, 어깨의 부스터 크기도 상당히 차이난다.
RG 컨버젼은 어깨와 무릎 부스터 크기가 다 같은데, HG는 어깨쪽은 넓고, 무릎쪽은 좁아서 사이즈가 다름. 소체에 추가로 붙는 별도의 부스터라 왠지 균일한 사이즈인 컨버젼 쪽이 설정에도 더 맞을 것 같은데.


HG와 RG의 무장도 차이가 크다. 허여멀건하고 밋밋한 HG에 비해 호화롭게 반짝거리는 맥기가 씌워진 RG 무장이 훨씬 고급스러움.
역시 RG다.

MG나 용도자등 다른 스케일의 아발란체 엑시아 대쉬랑도 비교샷을 찍어보고 싶었는데, 이미 평소보다 사진이 많아서 패스. 사실 꺼내기도 귀찮다.


대륙제 컨버젼킷은 RG 바잠을 만들면서 한번 실망해서 이건 사놓고도 만들기를 주저하고 있었는데, 순조롭게 잘 만들어지고 모양새도 마음에 들어서 상당히 좋았다.
스커트에 뻘짓만 안해서 잘 달려있었으면 더 기분좋게 마무리할 수 있었을 텐데.
그래도 이만한게 어딘가 싶음.
트랜스 암 버젼도 나와있다던데, RG 엑시아 트랜스 암 버젼을 하나 더 구할 수 있으면 그것도 사보고 싶을 정도.
여태 만든 아발란체 엑시아중에는 용도자 다음으로 마음에 든다.

덧글

  • 바이올렛 2019/04/26 15:08 # 답글

    이래저래 MG 아발은 시기도 놓쳤고 디테일도 놓쳤고 인기도 놓친것 같아요.ㅜ_ㅜ
  • TokaNG 2019/04/29 16:40 #

    그러게요.. 미루지 않고 바로 나왔으면 충분히 좋은 평을 들었을 텐데, 이미 MG를 대체할 제품이 너무 많은 시전에 나와서...
    이건 대륙제 컨버전 치고는 아주 그럴싸하고 좋네요. 사이즈도 작은데 MG 따위 저리 가라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10298
672
2145399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