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 에스테바리스. 장난감★이야기


에스테바리스 료코 전용기에 이어 역시 기동전함 나데시코에 나오는 슈퍼 에스테바리스다. 당시에 동시 발매된 상품이라 같이 샀다가, 마찬가지로 설날에 같이 가져와서 연달아 만들었다.


같은 에스테바리스지만 슈퍼가 붙어서 그런지 일부분 미묘하게 바뀌긴 했다.
미묘… 가 아니라 좀 바뀌긴 했다. 료코기보다 더 우락부락해진 모습. 어깨뽕이 우뚝 솟은 모습부터가 크게 다르다.


뒷모습도 다름. 외장 몇 개 바뀌고 등짐 살짝 바뀐 정도로 이렇게 다른 분위기를 풍긴다. 꼬리처럼 길게 뻗은 스테빌라이저가 걸리적거림.


어깨뽕이 과하게 커져서인지 가뜩이나 작은 머리통이 더 작아보인다. 동글동글 귀엽게 생긴 저 머리통이 꽤 재밌게 생겨서 손톱보다 작은 부품이 10개 정도 소요된다. 눈 주위는 료코기와 마찬가지로 건담마커로 칠해줬는데 티도 안 남.
눈이 없는 바이저 형태의 얼굴도 들어있지만 어차피 너무 작아서 구분도 안 되는데다, 교체해주기에는 손이 너무 많이 간다.
큼지막한 저 어깨뽕은 교체식으로


미사일 포트가 오픈된다. 파란색 통짜 부품이라 도색하지 않는 한 그리 좋은 효과는 보기 힘듦.
그리고 부품 몇 개를 교체해서


일반기로 꾸밀 수도 있다. 머리랑 어깨뽕 일부가 교체되었다.
머리통은 얼핏 템진 시리즈를 닮은 것 같기도 하고, 어깨뽕은 너무 과한 이전 버전보다 이게 더 적당해 보인다.
메뉴얼을 보니 일반기는 몸체색부터가 다르던데, 용케도 대충 이런식으로 뭉뚱그려 냈다.


부속품은 이만큼. 무장은 료코기랑 똑같은데 쌩뚱맞게 사출색이 바뀌었다. 손등 파츠가 커져서 주먹이 엄청 커 보인다. 이번엔 편손이 양쪽 다 있음.


바로전에 만들었던 료코 전용기와 함께. 빨간색과 파란색의 대비가 강렬하다.
어찌 보면 촌스럽기까지 한 색인데, 확실히 혼자보다 둘이 되니 훨 안정적임. 더불어 촌스러운 주황색과 녹색도 있었으면 휘황찬란 이뻤겠는데… 역시 아쉽.


머리만 다시 바꿔 끼우고 다시. 딱 이정도가 보기 좋은 것 같다. 료코기랑도 잘 어울리고.
어깨랑 팔뚝, 무릎 등이 전체적으로 커졌다. 가슴도 살짝 달라지고. 완전히 같은 부분은 의외로 몇군데 안됨. 사지 못한 나머지 색들은 료코기에서 머리통만 조금씩 달라지는 모양이던데.


뒷모습. 백팩이 둘로 나눠져 있다가 하나로 합쳐졌다. 꼬리도 둘에서 하나가 되면서 더 길어졌다. 바닥에 닿겠네.


빨강, 파랑 태극무늬색인 에스테바리스 두 개다. 작고 오밀조밀해서, 게다가 조립이 간편하고 빨라서 취향이다. 곱씹을수록 나머지 시리즈들을 못산게 아쉽기만 하다. 혹시나 싶어 검색해보니 역시나 1도 안 보이던데.


설날에 가져온 미개봉 두 개가 금방 만들어졌다. 생각보다 너무 빨랐다.
이제 손을 잠깐 쉬었으니 다음에 또 뭘 깔지 고민해봐야지.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90149
748
2113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