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G 아발란체 엑시아 대쉬. 장난감★이야기


MG 아발란체 엑시아 대쉬다. 만드는데 참 오래도 걸렸다. 다리만 남겨놓고 질려서 도중에 자꾸 딴거 만드느라…. 더이상 방치하면 큰일날 것 같아서 부랴부랴 마저 만듦.


앞서 다반과 용도자의 아발란체 엑시아 대쉬를 만들었었지만, 반다이가 직접 낸 만큼 설정화에 가장 가까운 모습이다. 물론 킷으로 구체화 하면서 몇군데 이상한 부분도 생겼다. 하지만 비율은 꽤 좋음.


등에는 GN 소드도 설정대로 달리고, 쓸데없이 꽁지처럼 실드도 달린다. 저 실드는 일단 메뉴얼에 달라고 나와서 달아봤지만, 영 볼품도 없고 뒤로 쭉 뻗어 부피만 차지해서 한번 떼면 다시 달아줄 일은 없을 것 같다.


얼굴은 역시 잘생겼다. 가슴에 노란 덕트 밑의 파란 라인도 처음으로 분할되었다. 설정화에는 있었지만 무등급 아발란체 엑시아 때부터 HG, 다반, 용도자에 이르기까지 한번도, 스티커로도 재현된 적이 없었는데, 역시 MG라 그런지 스티커도 아니고 색분할로 처음 재현됨.
하지만 기특한 것은 여기까지고, 스커트는 서브암 이딴거 없이 그냥 색분할만 충실하게 해놨다. 스커트의 서브암은 메빌에서만 구현됐던 기믹인가…? 설정에는 원래 없어서 구태여 재현을 하지 않았나 싶음. 메빌을 표방한 용도자나 다반에서 너무 자연스럽게 구현해놔서 상대적으로 서브암 기믹이 빠진 MG가 허접하게 느껴진다.


대쉬 파츠의 스키도


앞부분 집게발이 살짝 열리는 것 말고는 별다른 기믹 없음. 발바닥을 고정하는 핀도 없다. 그래서인지 두께도 얇고, 길이만 살짝 길어진 느낌. 집게도 용도자의 그것 보다는 작고, 불안하게 전개된다.


어깨의 부스터는 어깨의 띠에 걸려서 완전하게 닫히지도 않는다. 저 띠가 참 걸리적거리는게, 팔을 벌려주고 싶어도 어깨띠의 탄력으로 다시 스르륵 내려오고, 어깨뽕 움직이기도 힘들고, 부스터도 안 닫히고… 여러모로 불편함만 야기한다. 어차피 부스터 때문에 잘 보이지도 않는데, 나중에 제거해버릴까…. 용도자나 다반에서는 저 띠가 가늘고 유연해서 움직임에 큰 불편함이 없었는데, MG는 아발란체 이전에도 두껍고 타력있는 저 어깨띠가 상당한 마이너스 요소였다.


반다이 답지 않게 색분할은 이중 삼중으로 충실하게 잘 해놔서 이게 왠일인가 싶음. 평소라면 스티커로 때웠을 법한 부분도 치밀하게 분할해놨다. 진짜 색분할에만 충실했다.


부속품은 빔샤벨 날 몇 자루랑 이게 전부. 무장이 꽤 있음에도 그 많은 무장을 소체에 주렁주렁 달게 해놔서 남는게 없다. 동스케일의 세츠나 피규어랑 저게 무슨 정비로봇이었나…? 세츠나보다 많이 작네.


용도자 아발란체 엑시아 대쉬와 함께. 프로포션 차이가 꽤 심하다.
용도자껀 프로포션까지 메빌을 그대로 따른 건지, 기믹만 흉내낸 건지 모르겠지만, 상대적으로 더 큼직큼직 하다. 허리도 두껍고, 한눈에도 보이는 무릎 부스터 크기 차이가…. 다만 어깨 부스터가 잘 정리되어서 MG처럼 어깨깡패는 되지 않았다.
스탠드도 메빌 스타일의 용도자에 비해 MG껀 반다이 액션베이스 2.0이 들어있어서 생긴 것도 별로고 고정성도 그리 좋지 않다. MG 엑시아 자체가 스탠드 고정성이 별로인 듯. 조금만 움직이려 하면 자꾸 고정부품이 빠지려고 한다.


뒷모습. 용도자껀 GN 블레이드를 꽂아주지 않아서 휑하긴 하지만, 꼬랑지처럼 실드까지 달아준 MG는 투머치다. 뒷모습도 볼륨감 차이가 상당하네. MG가 상대적으로 너무 왜소해 보인다.


옆모습. 스키 두께부터가 차이 남. 각 부 부스터 크기도 용도자쪽이 훨씬 크고 두드러진다.


무릎의 부스터가 용도자는 무릎장갑을 변형시켜 달아줘서 전개 폭이 크고 시원한데, MG는 무릎장갑은 생략하고 대쉬 파츠를 고정하는 부품에 같이 달려있어서 전개폭이 매우 좁고 답답하다. 슬라이드식으로 살짝 빼서 열리는데, 내가 덜 뽑았나? 용도자처럼 크고 시원하게 전개된다 하더라도 무릎장갑이 없어서 휑한 몰골만 드러날 뿐이다. 다반도 전개방식은 용도자와 비슷함.
색분할은 답지 않게 열심히 하긴 했지만, 기믹 재현은 완전 무등급 수준. 외형을 구성하는 것 말고 뭐 없다.
그러고보니 등짝에 GN 블레이드 꽂히는 부분도 용도자나 다반은 마구 전개되고 움직이던데 MG는 그딴거 없네.
비교하지 않을래야 비교하지 않을 수 없다. 자꾸 눈에 밟히는 부분만 많아짐. 반다이 MG가 되려 설정에 충실한 거고 대륙 제품들이 메빌처럼 오버스펙이라고 해도, 자연스레 먼저 접한 것들이 이정도 스펙이다 보니 원래 설정이 허접해 보이는 건 어쩔 수 없을 것 같다. MG가 먼저 나왔으면 차라리 나았을 텐데….


반다이에서 가까스로 나와주긴 했지만, 단지 그것뿐인 애매한 물건이다. 대륙것들이 너무 잘 만들어줬네.
아직 하비스타 아발란체 엑시아도 남아있는데, 그거랑도 엄청 비교되지 않을까…?
겉만 그럴싸하게 뽑아놓고 속이 너무 텅텅 빈, 빛 좋은 개살구다. 아쉬움.

덧글

  • 포스21 2019/02/03 15:38 # 답글

    아벌렁... 이라는 그놈이군요. ^^
  • TokaNG 2019/02/11 13:33 #

    아스트레아 F가 착용하는 장비 이름이 진짜 아발렁이던데요.
  • 바이올렛 2019/02/08 11:21 # 답글

    반다이가 너무 뒷차를 탄 느낌이네요.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TokaNG 2019/02/11 13:34 #

    뒷차를 탄 것도 있지만, 너무 설정대로만 만든 건지, 설정도 재대로 구현하지 않은 건지 많은 기믹들이 생략되고 외형만 겨우 갖춘 것 같습니다.
  • 에다앗 2019/04/05 08:29 # 삭제 답글

    검색하다가 우연히 들어와서 잘 보았습니다.
    혹시 하비스타 아발란체도 조립하셨나요?
    아발란체 한대 집에 들여놓을 예정인데...
    반다이. 하비스타. 용도자. 다반
    4개 중에서 고민 중입니다..
    하비스타 아발란체도 완성하시면 4개 비교 좀 해주세요
    감사합니다
  • TokaNG 2019/04/05 11:22 #

    하비스타 아발란체는 아직 조립하지 않았습니다.
    아발란체가 소체 외에도 이것저것 달리는게 많아서 만들기가 좀 지겨워서...
    일단 다반은 품질이 너무 안좋고, 용도자는 이제 구하기 힘들어졌고, 하비스타랑 반다이에서 고를 수 밖에 없겠네요.
    아직 만들어보진 않았어도 하비스타에 손 들어주고 싶지만, 하비스타도 지금은 구할 수 있을지 부터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13103
547
2144943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