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G 건캐논 - 와이프가 만듦. 장난감★이야기


와이프가 만든 MG 건캐논이다. 상당히 오래된 제품인데, 단지 색이 빨갛다는 이유만으로 골랐다. 와이프는 빨간색을 정말 좋아한다.


이게 언제적 제품인지, 이제는 추억이 되어버린 속커버도 들었다. 아아~ 옛날이여.
MG는 속커버에 담긴 작례 모으는 맛도 쏠쏠했는데, 요즘은 그딴거 없어서 아쉬움.


새빨간 건캐논. 동그란 양철통 같은 팔과 통짜 허리, 반듯한 다리가 구수한 멋을 풍긴다.


백팩도 심플. 끊임없이 세련되게 리파인 되는 퍼스트와 달리, 동시대를 풍미했던 건캐논은 언제나 구수한 인상 그대로다.


얼굴도 동글동글. 오랜만에 군데군데 건식데칼을 붙여줬는데, 데칼도 오래되서 그런지 깔끔하게 잘 붙지 않고 자연 웨더링이라도 된 것처럼 가장자리가 삭아서 뭉게졌다.


둥글고 뭉툭한 손가락도 건캐논의 매력포인트다. 손가락이 두꺼워서 그런지 요즘 킷처럼 고정핀이 없음에도 라이플이 꽤 잘 고정된다.
원래 팔다리의 까만 라인도 포인트인데, 칠해주기 귀찮….


부속품은 이만큼. 엎드려 쏴 전용손과, 어깨의 캐논과 교체할 수 있는 미사일 런쳐, 코어파이터까지.


코어파이터는


코어블록으로 깔끔하게 변형된다. 그리고 별도의 고정형 코어블록이 따로 들어있어서 코어파이터 없이도 상체를 지탱할 수 있음.


양쪽 다리에는 종아리쪽이 오픈되면서 핸드 그레네이드가 들어있다. 당시로는 꽤 재밌는 기믹중 하나였다.


미사일 런쳐로 교체해봄. 런쳐가 커서 그런지 더 둔해 보이기만 한다. 그래도 탄두에 색분할까지 되어서 꽤 그럴듯함.


MG중에서도 이제 구판으로 분류될 정도로 오래된 킷이라 부품도 간소해서 와이프도 금방 만들고 나도 금새 다듬었다. 본가에도 두어개 있긴 하지만, 언제 봐도 듬직한 건캐논이다.
건캐논이 있고 퍼스트가 있으니 건탱크도 있어야 할 것 같은…. (본가에는 이미 있지만.)

이걸로 박스 하나 또 줄였고.

덧글

  • 루루카 2019/01/30 11:09 # 답글

    미괄식... (...) 그래도 꾸준히 줄이시는군요!
  • TokaNG 2019/01/30 16:04 #

    꾸준히 줄이고 있는만큼 꾸준히 늘어나고 있습니다.[...]
  • 포스21 2019/01/30 11:19 # 답글

    V작전 멤버군요. ^^ hg 오리진 계열로는 꽤 많이 뽑혀 나왔죠. 원래는 이게 주역기가 될 예정이었다던데?
  • TokaNG 2019/01/30 16:05 #

    오리진 시리즈는 퀄리티가 좋아서 모아보려 했다가 한정이 일반보다 많아지는 시점에서 살짝 접었습니다. 나중에 일반이라도 마저 사봐야...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49106
876
2127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