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G 어드벤스드 헤이즐. 장난감★이야기


MG 어드벤드 헤이즐. 클럽G로 나왔던 헤이즐 커스텀에 이어 역시 클럽G로 나왔다. MG 헤이즐 시리즈는 죄다 클럽G로만 낼 생각인가…. 일반판으로 내기엔 이미 늦었다는 걸 반다이도 깨달았나 싶음.


HGUC도 함께 사서 만들려고 미루고 있었는데 좀처럼 재판 소식이 없어서 이러다가 영영 못만들겠다 싶어 얼른 봉지 깠다. 재판을 기다리다가 기다리다가 지난번에 본가에 갔을 때 조카가 사놓은 미개봉이 뙇 보이길레 나도 모르게 심촌꺼랑 바꾸자고 할 뻔 했네. 루리웹에 올라오는 재판목록도 꾸준히 확인하는데 영~ 재판할 생각이 없는지 볼 수가 없다.
어쨌든 만들어본 MG 어드밴스드 헤이즐은 지난번에 만든 헤이즐 커스텀과 별반 다르지 않다. HG를 그대로 키워놓은 듯 함. 차이라면 서브암과 광학센서가 달리고 사출색이 바뀐 정도.


뒷모습도 실드 부스터가 두 개 달렸다는 것 말곤 똑같다. 아, 키높이 구두도 신었다.
실드 부스터는 HG의 그것과는 색이 다르다. 하나는 생긴 것도 다름. 기왕이면 HG랑 맞춰주는 것도 좋았을 텐데, 쓸데없이 자꾸 차이를 준다.


얼굴을 완전히 가린 광학센서. 눈 스티커가 없길레 안 보인다고 스티커도 안주나 싶었는데, 아예 눈 부품을 쓰지 않고 정크로 버린다.


센서는 아래로 살짝 오픈되긴 하는데, 그런다고 뭐가 보이진 않는다. 속에 모노아이 같은 부품이 있긴 하지만. 그냥 MG라고 뭐라도 기믹을 하나 넣어주고 싶었던 것 같다.


스커트에 달린 서브암은 HG와 놀랄 정도로 똑같다. 부품 수도, 디테일도,움직임도, 뭐 하나 MG라고 나은 게 없다.



그나마 키높이 구두는 뒤쪽에 색분할이 추가됨.


실드 부스터는 HG에서 흰색 통짜로 나왔던 개량형이 색분할 좀 추가되서 나오길 희망했는데, 똑같은 실드가 두 개 달려서 HG보다 볼품이 없다. 양쪽 색도 같아서 언밸런스한 멋이 없어졌다.


부속품이랄것도 없이 남는건 이게 전부. 빔샤벨 날은 하나만 필요하지만 기왕에 든 거 습관처럼 둘 다 잘랐다. 클럽G라고 건식이나 씰 대신 습식데칼이 들어있음.


지난번에 만들었던 헤이즐 커스텀과 함께. 흡사 마크투 에우고와 티탄즈를 보는 듯, 똑같이 생겼다. 어드밴스드의 발등은 왜 또 쓸데없이 흰색일까.


실드 하나와 둘의 차이. 다음 기체는 세 개였으려나.


HGUC 헤이즐 커스텀까지. HGUC 어드밴스드 헤이즐을 샀으면 네 대를 세워볼 수 있었는데, 아쉽다. 언젠가는 재판하겠지.


이걸로 미개봉이 또 하나 줄었다.
매번 미개봉이 줄어드는 개수보다 늘어나는 개수가 많아서 까도 까도 끝이 없다.
더 열심히 까야겠네.

덧글

  • 바이올렛 2019/01/28 16:36 # 답글

    HG때 손맛이 꽤 괜찮았던걸로 기억하는데 MG는 어떨런지 모르겠네요.^^ 사진상으론 볼륨감도 좋은데 말이죠.
  • TokaNG 2019/01/30 10:09 #

    MG도 손맛은 HG랑 비슷합니다. 막투 프레임 만드는 기분 살짝 들만 하면 외장은 그냥 HG 만드는 느낌...
    볼륨감은 좋긴 하네요. 특히 다리쪽이...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26113
730
2134690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