닐슨 아스트레이 with 플라이트 유닛. 장난감★이야기


닐슨 아스트레이에 등짐을 달아줬다. 사실 진작에 달아줄 수 있었지만 왠지 칼까지 다 만들고 달아주고 싶어서 미뤘는데, 칼 네 자루를 만드는 동안에 지쳐서 사진은 대충. 등짐을 달아주면서 스탠드에도 올려봤다. 역시 아주 튼튼하게 잘 고정된다.


뒷태가 참 멋지다.
이제 제 색에 맞는 소체에 달려서 한결 보기가 좋다. 레프를 위한 플라이트 유닛이었지만 날개의 빨간색이 회색으로 나와 어울릴 수 없었음.ㅜㅡ
역시 톤이 일치하니 훨씬 잘 어울린다.


다만, 회색 아스트레이가 레프에 비해 허리가 부드러워져서 무거운 등짐을 달아주니 허리가 뒤로 꺾인다.


레프는 등짐을 달고도 짱짱하게 잘 서있었는데….


옆모습을 비교해봐도 훨씬 뒤로 젖혀진게 보인다. 레프가 뒤로 살짝 기운것 처럼 보이는 건 소체 자체를 기울게 세워놨던 거고, 허리는 미동도 없음.
레프는 허리관절에도 폴리캡이 들어가서 그냥은 끼우기도 힘들 정도로 뻑뻑했는데, 허리에 대한 불만사항을 많이 접했는지 이번에 조립감을 개선하면서 폴리캡을 빼고 부품을 새로 만들어 넣으면서, 여느 개선된 부품들이 그렇듯이 이것도 헐겁게 만들어졌나 보다. 개인적으론 매우 아쉬운 부분이다. 관절은 헐거운 것 보단 짱짱한게 좋은데. 포징을 취할 일은 별로 없으니 나중에 순접으로 고정해버려야겠다.


플라이트 유닛은 백팩을 제거하고 달아줬다.


바이올렛님 사진을 보면 등짐을 내리고 바로 달 수도 있는 것 같은데, 덜렁거리기도 하고 영 걸리적거려서 차라리 떼어내는게 속 편함.


칼 네 자루도 무사히 완성. 손잡이의 뜻밖의 구슬꿰기가 X4가 되니 지루해 죽을 지경이었다. 그래도 네 자루나 되는 칼을 주루륵 늘어놓으면 그것만으로도 괜히 뿌듯.
칼은 여전히 칼집에 고정되지 않고 조금만 기울여도 잘 흘러내린다.


이렇게 두 자루를 연결해서 끼울 수도 있고,


기존처럼 한 자루씩 찰 수도 있다.
허벅지에 칼을 찰 수 있게 뚫어놓은 구멍은 너무 커서 칼집을 제대로 고정시킬 수 없어서 무용지물이었다.


칼집을 채울 수 있는 거치대 여분이 이만큼이나 남음.


칼 두 자루를 연결할 수 있는 중간 부품도 네 개나 된다. 한번도 연결해본 적은 없음.


기대했던 플라이트 유닛 장착인데, 칼 만드느라 지쳐서 제대로 된 감상을 느낄 수도 없었다. 그렇다고 사진 찍는 걸 미뤘다간 마음이 더 식을 것 같아서 포스팅마저 거를 것 같아 후다닥.
이렇게 날개를 달고 있는 아스트레이를 보고 있으니 메빌 플라이트 유닛이 더 절실해지는 느낌이다.

덧글

  • 바이올렛 2019/01/23 15:06 # 답글

    역시나 허벅지용 칼집 고정파츠는 모양만... 핀에 맞게 구멍을 추가하면 가능합니다만 핀이 짧진 않을지...
    역시가 좀 헐겁단 생각이 들었는데 그런 이유가 있었군요.ㅠ_ㅠ
  • TokaNG 2019/01/24 11:16 #

    그래도 이전 제품과 차별화를 주려고 많이 노력한 것 같습니다.
    무엇보다 날개가 멋지고.
  • 포스21 2019/01/23 16:28 # 답글

    회색버전이니 꼭 디액티브 같은데... 정작 설정상으로 아스트레이 m1과 레드프레임은 PS 장갑이 없죠. ^^
  • TokaNG 2019/01/24 11:17 #

    그러게요.. 디액티브 모드가 멋지긴 하죠.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91122
1025
2139550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