닐슨 아스트레이. 장난감★이야기


닐슨 아스트레이 조립 끝.
색이 회색이라 흑백사진을 보는 듯한 기분이 들 뻔 했지만, 배경 때메 실패.
아스트레이 조형에 칙칙한 회색이 어색하지 않을까 했지만, 생각보다 괜찮다.


뒷모습도 그냥 색 빠진 아스트레이 모습.


사실 닐슨 레프를 만들고 남은 빨간 런너가 두 벌이나 있어서 적당히 섞어서 만들까 싶었지만, 생각보다 공통으로 쓰이는 부품도 적고 어설프게 빨간색이 섞이면 되려 촌스러울까 싶어서 포기. 저 잉여 런너들이 좀 아깝긴 한데, 영~ 쓸데가 없다.


얼굴이 전작인 레프와는 다르게 생겼다. 뿔만 달라진 줄 알았는데 뚜껑이랑 뺨 등, 마스크 말곤 전체적으로 다 달라짐. 기존의 레프보다 각진 모습이다.


뿔 가운데 고정시키는 부품은 밝은색과 어두운색, 두 가지가 들어있는데, 뿔도 어두운색인데 색분할도 되어있는걸 왜 굳이… 란 생각에 웹에서 보던 공식작례와 달리 밝은색으로 썼다.


팔다리도 기존의 레프와는 꽤 다름. 실루엣은 비슷한데 디테일이 군데군데 달라졌다. 분할도 더 많이 되었음.


골반 밑에 끼우는 덮개는 스탠드에 올릴 때 빼야 하는데 고정력이 너무 좋아서 나중엔 빼기 힘들어서 애초에 끼우지 않았다. 이거 하나 없어도 평소에 티도 안 남.


푸칫가이 파일럿도 이번에는 태워주지 않았다. 깊숙히 끼워야 해서 끼우기도 힘든데, 어차피 콕핏을 열어볼 일도 없어서….


부속은 이만큼. 실드랑 라이플과 칼 두 자루를 연결할 수 있는 거치대가 들어있다.
원래는 한쪽에 칼 한 자루씩 찰 수 있는데 이 거치대를 쓰면 한쪽에 두 자루씩 찰 수 있음.
…에 칼 네 자루가 더 있지만 아직 만들지 않음. 일단은 아스트레이 소체만 둘러보는 걸로.


전작에서 칼 두 자루도 귀찮았는데 네 자루씩이나 되니, 당장은 조립할 맘이 싹 가신다.


은색으로 나온 칼 코등이는 전작 초회특전으로 받은 스페셜이 딱 칼 네자루분 코등이 세트라 통째로 갈아끼울 수 있지만, 칼집부분만 은색인 것도 안 예쁠 것 같아서 이것도 패스. 조형은 참 좋은데, 쓸데가 없어서 아깝다.


라이플이랑 실드는 스탠드 밑에 보관할 수 있음. 꽤 튼튼하게 잘 고정된다.

조립감은 개선이 되었다고 광고를 하던데 그리 맘에 들게 되진 않았다. 너무 헐거워서 아예 고정 자체가 안되는 부품들이 많아서 순접 필수임. 희한하게 대륙 프라들은 일반적인 프라용 본드도 잘 통하지 않아서 본딩이 필요한 땐 무조건 순접이다. 다반이나 용도자 제품을 만들면서도 본딩을 몇 번 시도해봤지만 자꾸 맥없이 떨어져서 죄다 순접했었다. 도색을 할 것도 아니고 팔것도 아니라서 조금만 헐거워도 순접질 해가며 만들었네. 특히 외장쪽에 순접이 필요한 부분이 많은데, 백팩에 꽂는 빔샤벨 손잡이도 전혀 고정되지 않고 겨우 걸치는 수준이라 순접으로 붙여버렸다.
이렇게 헐거워지는게 조립감 개선이라면 반대임. 애초에 레프의 조립감도 그렇게 나쁜 편도 아니었다. 헐겁지 않은 부분도 전작은 부드럽게 들어가는 느낌이 좋았는데, 이번엔 딱 하고 힘겹게 들어가는 부분이 많다.

그리고 지느러미가 많아져서 다듬기 번거롭다. 하필이면 지느러미가 게이트쪽에 집중되어 있어서 게이트 자국만 커지는 효과가…. 프라 재질은 여전히 부드러워서 게이트가 커터칼로도 충분히 부드럽게 잘리는 수준이긴 하지만, 지느러미가 두껍게 형성된 부분은 간단하게 잘라내기 버거움.

런너는 반다이처럼 바리에이션을 예상하고 짠 게 아니라서 싹 새로 짰는지 레프와 같은 부품이 있는 런너도 배열이 달라지기도 하고, C 런너 같은 경우는 한 장이었던 걸 두 장으로 나누면서 색도 두 가지 톤으로 뽑았다. 덕분에 색 배치가 더 재밌어졌다.


전작인 레드프레임과 함께.


팔도 군데군데 디테일이 달라지고,


다리도 차이가 많이 난다. 발목 아래로는 완전히 똑같지만 허벅지부터 종아리까지는 외장이 100% 달라졌다.
이번 아스트레이는 허벅지에 MG처럼 칼을 찰 수 있는 구멍이 생겼다. 칼 두 자루를 연결하지 않아도 한 쪽에 허리에 하나, 허벅지에 하나, 두 자루를 찰 수 있음.


머리통도 뿔부터 해서 많이 달라진 모습.


뒷모습은 얼핏 달라지지 않아 보이지만,


뒷통수도 매우 다르게 생기고,


팔다리도 자세히 보면 은근히 다르다. 이번 아스트레이가 좀 단조로워진 것 같기도 하고, 더 디테일해진 것 같기도 하고… 묘한 차이를 보이는 통에 달라진 부분 찾아보는 재미가 있다.


얼핏 보면 사출색도 그렇고 마치 양산형으로 너프된 듯한 느낌.


하지만 실상은 레프가 양산형이지….
레프의 빨간색 외장이랑 클리어 런너가 2가지로 들어있어서 각각 조립해봤다.


닐슨 아스트레이 3인방. 크기도 큼직하고 생긴것도 듬직해서 보기 좋다.
두번째 레프를 만든지 얼마 안되서 이번 아스트레이는 좀 텀을 두고 만들까 했는데, 너무 큰 박스를 빨리 치우고 싶어서 바로 깠다.


이제 소체도 다 만들었으니, 플라이트팩 끼워보는 건 다음 기회에.
이미 사진이 쓸데없이 너무 많다.
칼도 만들어야되고.
스탠드에는 날개 달고 올려봐야지.

덧글

  • 포스21 2019/01/21 09:04 # 답글

    확실히 흑백사진 느낌이군요. ^^
  • TokaNG 2019/01/22 18:41 #

    그래서인지 묘한 분위기가 있습니다.
  • 무지개빛 미카 2019/01/21 17:44 # 답글

    레프와 비교해보니 확실히 닐슨 아스트레이가 진짜 실전용 병기 같습니다. 이 정도로 잘 어울릴 줄은...
  • TokaNG 2019/01/22 18:41 #

    생각했던 것 보다 나쁘지 않아서 다행...
  • regen 2019/01/22 10:57 # 답글

    아... 플라이트 유닛만 따로 팔아줬어도...
  • TokaNG 2019/01/22 18:41 #

    본체도 그리 나쁘지 않습니다.
  • 바이올렛 2019/01/22 16:22 # 답글

    우와~ 공감되는 부분이 상당히 많네요.^^ 허벅지에 칼집 꽂는 파츠는 핀 굵기가 맞지 않아 타이트하게 고정이 안되는것 같던데요.
  • TokaNG 2019/01/22 18:42 #

    저런... 헐거운 부분이 참 많네요. 저는 구멍이 작진 않을까 하고 걱정했는데...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75122
868
2172034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