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멘션 스튜디오 - 울트라맨. 장난감★이야기


디멘션 스튜디오, 차원모방의 울트라맨이다. 그중에서도 일반판.
코팅판은 아직 중국에서 출발도 안했을 듯.


생각보다 크기가 꽤 크다. 1/6 스케일 피규어들이 원래 이렇게 컸나 싶음.
전체적인 비율은 꽤 잘 빠진 듯. 팔이 좀 짧은 듯 하지만. 아니, 다리가 너무 긴가?


뒷모습도 늠름. 반다이 울트라맨에서도 표현되었던 척추처럼 생긴 구조물은 한땀 한땀 끼워넣어서 입체감이 극대화 되었다.
외에도 등판에 갖은 구조물들이 붙어서 다이나믹한 인상이다. 색 조합도 화려하고.

사출색은 만들어놓으니 좀 싼티가 난다. 식완 같은 느낌. 플라스틱 재질도 식완의 그것에 가깝다. 일반적인 프라보다 좀 무르고, 살짝 탄성도 느껴지는게 흡사 건프라의 투명 이펙트 파츠와 비슷한 느낌이다.
조립할 때 힘을 필요로 하는 부분이 더러 있어서 손가락이 얼얼해진다. 다반 PG 유니콘을 만들 때와 비슷함. 프라가 물러서 차마 이빨신공까진 못 쓰겠고, 어떻게든 손으로 끼워넣으려다 보니 손가락 끝을 망치로 친 것 처럼 저려온다.
대체적으로 사출은 잘 되었지만 드문드문 지느러미도 살짝 보이고, 게이트 위치가 애매한 곳도 꽤 있어서 나중에 코팅판도 이러면 어쩌나 싶기도. 지느러미 깎아내고 애매한 위치의 게이트 자국 다듬으면 티가 많이 나진 않을까….

팔다리 조립은 좌우가 미묘하게 다름에도 메뉴얼에선 X2로 퉁치고 있어서 좀 헷갈린다. 파츠 넘버를 아무리 잘 보고 만들려 해도 좌우 넘버가 섞인 부분이 있는지 잘 맞지 않을 때가 있어서 그냥 대충 뜯어놓고 살짝 맞대보며 조립하는게 속 편함. 특히 다리쪽이 심하다. 팔은 하박이 같아서 그나마 나은데. 다리는 진짜 잘못하면 돌이키기 힘든 사태가 벌어질 수도 있어서 주의해야 함.

관절은 생각보다 폴리캡이 많이 들어가진 않아서 뻑뻑한 곳은 굉장히 뻑뻑한데, 나중엔 또 굉장히 헐거워지지 않을까 불안해진다. 당장은 굉장히 짱짱한 관절강도를 자랑한다. 다만 허리와 가슴이 볼관절인데다 다른곳에 비해 부드러워서 상대적으로 뻑뻑한 팔을 움직이다 보면 허리가 자꾸 낙지처럼 흐느적거린다. 어깨는 특히 폴리캡 없이 프라끼리 맞닿는 관절이라 겁니 뻑뻑함.


얼굴이 좀 길어서 메뚜기 같이 생겼다. 진짜 유재석보다 더 메뚜기상임.
흉부장갑은 울퉁불퉁하고 복근도 쌔끈하게 잘 빠졌다. 조형이 반다이 울트라맨처럼 매끈하진 않지만 다이나믹한 맛이 있다.


가슴이랑 눈, 팔뚝 등에 led 유닛이 들어가지만 켜고 끄기 번거롭게 생겨서 일단은 넣어주지 않았다. 일일이 뚜껑 따고 스위치를 켜야 하는데, 뚜껑 따면 led 유닛이 들어갈 자리가 고스란히 드러나서 나중에 끼워줘도 될 것 같다.
led 유닛 옆에 있는 작은 파츠는 뚜껑 딸 때 쓰라고 있는 지렛대. 조립할 땐 뚜껑이 꽉 껴서 따기 힘들어 보이던데, 저걸 쓰면 좀 수월하게 따이려나.


등짝은 얼핏 아이언맨 같기도 한데,


군데군데 오픈이 되니 더 그렇게 보인다. 나름 재밌는 기믹중에 하나임.


다리쪽에도 슬쩍 열리는 부분이 있긴 한데, 열리는 각이 크지 않아서 속의 디테일이 드러나진 않아서 아쉽.


부속품은 이만큼. 교체형 손과 이펙트 파츠가 전부다.
손은 하나에도 열개 남짓의 파츠가 조합되면서 역대급 멋진 조형을 뽐낸다. 여태 본 액션손 파츠중에 표정이 가장 잘 살아있다. 색분할도 기가 막히게 되어서 퀄리티가 대단하다. 후에 에반게리온이 이만한 사이즈로 나온다면, 그리고 손 파츠가 이렇게 디테일하게 나온다면 정말 멋지겠다고 생각했다. 반다이 PG 에바는 똥이라서 살 엄두도 안 나는데.
이펙트 파츠는 반다이보단 잘 나온 것 같다.


습식데칼도 어느정도 들어있다.


반다이 울트라맨과 함께. 크기 차이가 상당하다. 반다이 울트라맨이 1/12인데, 너무 작게 나온거 아닌가…? 스톰트루퍼가 저정도 사이즈였나 싶음.
반다이 울트라맨이랑 허벅지색깔 정도나 다를까 싶었는데, 생각보다 디테일이 꽤 차이 난다. 원작에서 B타입으로 업그레이드 하면서 디테일이 달라지는 건지, 조형사의 원형 해석에 의한 차이인지.
일단 반다이 울트라맨은 울퉁불퉁하지 않고 상당히 매끈한게 눈에 띈다. 차원모방 울트라맨은 좀 더 근육질 처럼 보임.


뒷태도 느낌이 꽤 많이 다름. 정말 사람이 슈트를 입은 것 처럼 매끈한 반다이에 비해 차원모방 쪽은 좀 더 로봇 같은 느낌이다. 진짜 볼 수록 저정도 사이즈의 에바가 저정도 디테일로 나오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닐슨 아스트레이와 함께 세워도 전혀 꿀리지 않는 빅 사이즈. PG급 사이즈라 존재감이 상당하다. 마침 색도 비슷해서 은근히 어울리는 한 쌍이네.


코팅판이 출고됐다는 소식에 코팅판 만들기 앞서 먼저 만들어본 일반판인데, 썩 괜찮다. 조립이 뻑뻑한 부분은 코팅판에선 또 어쩌나 싶은 생각도 들지만….
일반판도 이렇게 존재감이 넘치는데, 코팅판은 또 어떨까 더 기대가 되기도 한다.
어서 나란히 세워볼 수 있으면 좋겠네.

덧글

  • 바이올렛 2019/01/07 15:38 # 답글

    완성하셨군요. 조립감이 별로라니 코팅판 만들때 고생 좀 할것 같네요.ㅠ_ㅠ 어쨌든 얼른 받아보기나 했으면 좋겠습니다.
  • TokaNG 2019/01/08 12:57 #

    저도 만드는 내내 이러면 코팅판 만들 때 고생하겠는데? 라는 생각밖에 안 들었습니다.;
    그래도 사이즈가 있다 보니 존재감은 확실하네요.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131211
1025
2138978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