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레졸루션 -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 장난감★이야기


세번째 HiRM,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이다.
아스트레이는 정규 스토리도 아니고 시드의 외전 시리즈 주역기임에도 인기가 하늘을 찌르는지, 거의 모든 라인업으로 출시되다가 급기야는 하이레졸에까지 이르렀다.
앞선 윙이나 발바토스와는 또 분위기가 다른 묵직한 박스아트가 프라모델의 고급화를 내세우는 하이레졸에 품격을 한층 더한다.


뒷면에는 완성품에서나 볼 수 있는 역동적인 작례가 담겨있다. 일반적인 프라는 박스 옆면에 작례를 넣느라 이미지가 양쪽으로 나뉘어서 한번에 볼 수 없었는데, 하이레졸은 윙에서부터 마치 완성품처럼 패키지를 뽑아내고 있다.


박스를 오픈하면 꽤 많은 양의 런너와 프레임이 든 속박스가 뙇.
부품은 잘게 쪼개진 외장이랑 무장이 전부라 박스가 다소 헐거워 보인다.


그로스 인젝션으로 반딱거리는 흰색과 검은색 런너가 광빨이 좋다. 무장은 무광이라 같은 검은색이라도 느낌이 또 다름.


금색 코팅도 은은하게 잘 되었다. 반짝이는 싸구려 맥기 코팅이 아니라서 더 맘에 듦.


여느 때 와 같은 프레임 포장 박스. 이름에 맞게 이번엔 빨간색이다.


프레임 개봉. 정육점에서 막 꺼낸 듯 한 붉은 근육질의 프레임이다. 다리쪽에 슬쩍 보이는 흰색이 마블링 처럼 보인다.


정면으로 보면, 가늘고 날렵해 보이던 여느 레프와 달리 아주 우락부락한, 흡사 마동석 같음. 어깨도 떡 벌어지고 복근도 형성되어 있다. 팔뚝도 울퉁불퉁 근육처럼 나와서 처음 공개됐을 땐 호불호가 심하게 갈렸는데, 계속 보니 이것도 나쁘지 않은 것도 같고… 여전히 어색한 것도 같고….
프레임 자체도 붉은색이 투톤이라 알록달록 볼만 하다.


등짝도 여느 레프와는 아주 다른 모습이다. 날렵한 모습은 간데 없고 우람한데다, 대원근까지 표현된 듯한 디테일함. 어깨를 움직일 땐 같이 움직여주면서 더욱 리얼한 움직임을 보인다.
허벅지 뒷쪽에는 생색내기용으로 겨우 박혀있는 작은 메탈파츠도 보인다.
저기 말고 발바닥에도 있긴 하지만, 무게감은 전혀 느껴지지 않음. 발바토스는 그래도 아! 메탈이다 싶을 정도로 무게감이 느껴졌는데, 점점 줄어드는 메탈파츠와 거의 느껴지지 않는 무게감이 아쉬움.


가동률은 꽤 좋아서 쫙쫙 접혀준다. 발바닥이 넓고 관절이 튼튼해서 외발로도 잘 버팀.
다만, 발목은 관절 위치가 익숙한 곳이 아니라 잘 보고 움직여야지, 안그러면

이렇게 됨. 당사자는 관절이 지나치게 뻑뻑해서 이렇게 됐다고 하지만, 관절 강도는 움직이는데 크게 부담스럽지 않을 정도로 적당함.
움직일 부분만 잘 확인하고 움직여주면 함부로 부러지진 않을 것 같다.
여러 리뷰에서 가장 완벽한 프레임이라고 극찬할 만큼 움직임이 아주 좋다.

아직 하이레졸 윙도 만들지 않았지만 이건 또 후딱 만들어야지.
레프는 어느 등급이든, 어느 스케일이든 다 좋음.


덧글

  • WaNie 2018/12/06 09:13 # 답글

    어쩐지 다른 등급 레프랑 다르게 우락부락해보인다 했는데 프레임부터가 근육질 같은 형상이였군요
  • TokaNG 2018/12/06 12:26 #

    처음 공개됐을 땐 호불호가 심하게 갈렸었는데, 역시 제품이 출시되고 리뷰가 올라오기 시작하면서 불호보다는 좋다는 평이 더 많은 것 같습니다.
    사진만으로는 전달이 되지 않는 무언가가 있나봐요.
  • 바이올렛 2018/12/10 08:42 # 답글

    얼마나 무리하게 힘을 줬으면 저리 부러졌을까요? 요령이 필요한 관절인것 같더라구요.
  • TokaNG 2018/12/11 14:40 #

    그러게요. 저도 습관처럼 다리만 잡고 접지시키려다가 아차 하긴 했지만, 그래도 저렇게 부러뜨리려면 상당히 힘을 준 것 같은데...
    발목을 일일이 움직여줘야 해서 세우기가 좀 힘들긴 하더라구요. 볼관절이면 다리 잡고 대충 꾹~ 누르면 알아서 발바닥이 접지될 정도로 발목이 움직이는데.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84108
730
2135451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