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 메카 - 아바레스트. 장난감★이야기


알터에서 나온 알 메카 아바레스트, 리뉴얼판이다.
알터제 아바레스트는 비싸다고 들었는데, 우연히 중고장터에서 싸게 나온 것을 보고 빠르게 찜 함. 본체만 한번 꺼내보고 부속품은 손도 안 댄, 미개봉에 가까운 개봉품이다.


박스 뒷면에는 보여주고 싶은 게 많았는지 사진을 꽉꽉 채워놨다.


앞면은 커버를 열어서 제품을 직접 볼 수 있게 해놨다. 예전엔 완성품들에서 이렇게 내부를 볼 수 있는 패키지를 종종 봤었는데, 요즘은 보기 힘든 듯. 메빌 처럼 고가의 완성품들은 이런 패키지를 유지해줘도 좋았을 텐데. 실물 조형이나 주요부분 도색미스를 한눈에 확인하기 용이해서 좋음.



우선 소체부터 둘러보면, 허리가 상당히 가늘긴 하지만 꽤 다부진 체형이다. 특히나 고관절이 꽉 채워진 형태라 가장 안정적임.
피규어 전문업체 답게 사출색을 그대로 내버려두지 않고, 접합선도 거의 남지 않게 다 처리하고 풀도색을 해놔서 완성도는 아주 좋음. 프라모델 풀도색 완성품을 만지는 듯한 기분이다. 전체적인 도색은 꽤 깔끔한 수준. 작은 사이즈인데도 비쌀만 하네.

관절은 일반적인 프라 관절만큼 일부 뻑뻑하기도 하지만, 가슴쪽이 심하게 부드러워서 어깨를 제대로 들고 있기가 힘들다. 여러번 움직여서 헐거워진게 아니라, 애초에 이렇게 나온 듯 함. 헐거워졌으면 아예 처져있었겠지.
가슴쪽 말고는 대체로 괜찮은 강도라서 부담 없이 움직일 수 있다.
가동폭도 꽤 크고, 팔은 외장이 접혀 들어가면서 이중으로 쫙쫙 접혀주는 기믹이 있어서 신기.
접지력은 여태 만져본 아바레스트들중에 가장 좋은 듯. 발바닥이 넓어서 안정적이기도 하고, 발목 자유도도 썩 좋다.

1/60이라는 작은 사이즈에도 기믹 재현은 꽤 충실해서


겨드랑이 밑에서 핸드 그레네이드 등 무장을 노출시킬 수도 있고,


등짝도 이렇게 열리고,


콕핏 해치도 설정대로 열린다.
내부에는 조종석도 디테일하게 재현되어 있고,


사가라 소스케 피규어도 상반신 뿐이지만 들어있어서 태워줄 수 있다.
구판 리뷰에서는 피규어가 탑승된 상태로 나와서 꺼내볼 일이 없었다는데, 리뉴얼판에선 따로 들어있음. 쌀알만큼 작은 피규어지만 나름 도색도 되어있다. 이것보다 큰 메빌에서도 단색으로 나왔었는데.


얼굴은 역시 잘생긴데다,


추가 파츠를 통해 대전차 대거를 물게 할 수도 있음. 구판에는 없던 기믹인데 리뉴얼판에서야 추가되었다. 대전차 대거 말고 단분자 커터를 물릴 수 있는 파츠도 들어있다.


부속품은 이만큼. 뭐가 자잘하게 많이 들어있다.
단분자 커터는 두 자루가 들어있길레 서비스가 좋다 싶었는데, 칼집을 보니 하나는 허벅지에, 하나는 엉덩이에 장착할 수 있게 나왔다. 역시 서비스가 좋네~
대전차 대거도 작은게 두 자루 따로 들어있고, 핸드 그레네이드도 두 개.


이 소총은 역시 리뉴얼판에서 추가되었는데, 작은 소품인데도 완성도가 좋아서 탄창 분리는 물론 탄창안에 실탄까지 조형, 도색되어 있다. 정말 꼼꼼하다.


어깨는 람다 드라이버 전개가 설정대로 완전변형 됨에도 불구하고 전개된 형태가 한 쌍 더 들어있다. 두 쌍의 어깨가 프로포션이나 기믹면에서 차이가 있는게 아니라, 단순히 변형이 까다롭고 성가시기도 해서 전개형, 일반형을 따로 넣어줌.
메뉴얼을 보니 작은 어깨뽕 변형시키는게 까다롭게 생기긴 했는데, 좋은 서비스다.

교체형 손은 여느 완성품처럼 다양하게 들어있는데, 그중에서도


대거랑 그레네이드를 쥐는 전용손이 각각의 무장이 붙은 채 들어있어서 편리하다.
저 작은 대거랑 그레네이드를 따로 쥐어주기도 빡셌을 텐데, 아예 붙어있으니 손만 갈아끼면 됨. 따로 들어있는 대거랑 그레네이드는 그냥 장식용인가?
손의 표정도 꽤 좋다.


같은 1/60이라고 표기되어 있는 반다이 프라와 함께.
스케일상으로는 같은 사이즈여야 하는데, 보는 바와 같이 크기 차이가 꽤 있다.
반다이 프라와 로봇혼 정도로 어느정도 크기 차이가 있는게, 알터쪽이 오버스케일 같기도. 프라가 작게 나왔나?


로봇혼이랑 세워보면 마치 HG와 MG를 보는 듯한 스케일 차이가 느껴진다.


메빌과 함께. 계속 알터제가 크다가 갑자기 훅 작아졌다. 메빌이 크긴 함. 이번엔 알터게 HG 같네.


아바레스트 완성품 3 종을 나란히 세워보니 나름 균일하게 키 차이가 있어서 보기 좋다.
프로포션은 로봇혼이랑 제일 비슷하다. 둘 다 야무지고 알차게 생김.


이런저런 아바레스트가 어느새 네 개가 되었다. 여기에 코토제 프라가 하나 더….
아직 하나 남았다.
모두 사이즈도 디테일도 제각각이라 모으는 재미가 쏠쏠하다.


뒤늦게 반다이 프라 때메 삘 받아서 모으기 시작한 아바레스트인데, 볼매라 아주 좋다.
이제 아바레스트는 어지간히 원하던 제품 다 모은 듯. 사실 다른 어떤 제품들이 더 있는지도 모르겠고.
코토제 프라나 빨리 만들어야겠는데….

덧글

  • 알트아이젠 2018/12/02 23:23 # 답글

    메탈 빌드가 마냥 알메카의 상위호환이 아니었군요.
  • TokaNG 2018/12/03 12:47 #

    메빌도 당연 잘나오긴 했지만, 부분적으로 알메카가 더 좋아보이는 곳도 있긴 하더군요.
    특히 프로포션...
    아바레스트 리볼텍도 있던데, 리볼텍 시리즈는 취향이 아니라서 구해보려다 말았습니다. 구성품은 맘에 드는데, 조형이...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84108
730
2135451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