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G 레바테인. 장난감★이야기


HG 레바테인이다.
일본 가기전에 사서 휴가 마지막날까지 열심히 만들었다.


흰색과 다홍색이 주를 이뤄서 전작들보다 달아오른 느낌이다. 차가운 병기라기 보다는 열정적인 슈퍼로봇 같다.
다리와 팔의 노란 라인이 인상적임. 무려 스티커가 아닌 색분할이라는 것도. 아오시마나 코토부키야 등에서도 레바테인이 나왔었지만, 저 라인을 색분할 해준 건 반다이느님 뿐이다.


등짝은 여느 AS와 다른듯 하면서도 비슷함. 다른덴 다 비었는데 리어스커트만 달린게 독특하다.


얼굴은 아바레스트와 비슷한 것 같으면서도 꽤 많이 다름. 닭벼슬처럼 솟은 뚜껑도 그렇고, 말총머리처럼 삐죽 솟은 뒤통수도 그렇고. 벼슬에 붙이는 스티커가 꽤 깔끔하게 붙어서 뿌듯함. 깔끔하게 붙여봐야 이질감이 들긴 마찬가지지만.
예전엔 레바테인이 못생겼다고 생각했었는데, 반다이라서 그런지 이제 보니 꽤 잘생겼다.


해치가 오픈되는 기믹은 똑같은데, 가슴장갑이 높아서인지 걸려서 열리는 각이 좁아졌다. 설정화에서는 가슴장갑이 내려가고 등쪽도 뒤로 젖히면서 더 크게 열리게 되어있긴 하더라만, HG급 프라에선 그정도까지 구현할 필요가 없었나보다.


부속품은 이만큼. 큼지막한 데몰리션 건이랑 단분자 커터 두 자루, 편손 한 쌍이랑 이번엔 방아쇠를 쥐는 손도 한 쌍이 추가되었다. 그리고 어깨쪽에 부품교환으로 달 수 있는 요정의 날개도. 개인적으론 요정의 날개를 단 모습은 거추장스러워서 취향이 아니다.
단분자 커터는 부품 재조립으로 무릎에 수납할 수도 있고, 가슴에 달린 서브암도 추가부품으로 전개할 수 있어서 기믹이 설정에 꽤 충실해 보인다.


그리고 데몰리션 건은 이렇게 펼쳐서 쥘 수도 있고,


기다란 총신을 분리할 수도 있음. 그런데 총신을 분리하니 총구가 너무 작아서 깜짝 놀람.

부속된 무장 외에도 메뉴얼의 무장 운용 예를 보면 뭘 자꾸 다른 킷에서 가져와서 쓰란다. 무장을 골고루 쥐어주고 싶으면 시리즈를 다 사라는 반다이의 친절한 안내.


전작인 아바레스트와 함께. 아바레스트는 다소 차가운 색인데 반해 레바테인은 따뜻한 색이라 대비된다.


비슷한듯 닮지 않은 모습이다. 키는 레바테인이 좀 더 큼. 부위별로 디테일 차이가 꽤 크다. 레바테인 다리는 의외로 더블오 건담을 좀 더 닮은 것 같기도.
허술하던 고관절이 레바테인에 이르러서 좀 더 안정적이게 개선되고, 발목도 돌아가게 바뀌어서 접지가 더 안정적이다. 아바레스트랑 건즈백들은 툭 하면 넘어지기 일쑤인데.


뒷태도 상이함. 레바테인 골반이 좀 더 벌어져서인지, 허리가 더 가늘어 보인다.
고관절 핀을 비교해보면 레바테인쪽이 간격이 좀 더 넓긴 하다. 그래서 쩍벌이 되어서 좀 보기 싫음. 간격을 좀 어떻게 줄여주고 싶은데….


여태 만든 풀메탈 패닉 AS들이 벌써 네 대나 되었다.
하나같이 멋드러지게 잘 나오긴 했다. 역시 반다이 매직.


새비지까지 함께. 새비지는 모데로이드지만, 스케일이 같아서 전혀 위화감이 없이 잘 어울린다. 다른 칼라의 새비지들도 어서 나와주면 더 풍성한 세트가 되겠다.


확실히 전작들보다 한층 업그레이드 된 레바테인이다.
조립도 재미있고, 생김새도 좋고, 부속품도 풍성하고. 벌어진 골반만 좀 좁혀주면 더할나위 없을 것 같다.

이제 풀메탈 패닉 시리즈도 일단락.
이제 건담 만들자, 건담.

덧글

  • 무명병사 2018/11/13 00:52 # 답글

    발목이 볼관절로 바뀌어서 발이 이리저리 돌아간다고 들었는데... 역시 더 좋아졌군요.
  • TokaNG 2018/11/13 14:53 #

    볼관절은 아니고 축관절이긴 한데, 그래도 좌우로 돌아갈 수 있는 구조라서 좀 낫습니다. 아바레스트랑 건즈백들은 발목이 뜻대로 움직여주지 않아서 짜증났어요.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1991
836
2143058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