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G 아스트레이 턴 레드. 장난감★이야기


MG 아스트레이 턴 레드, 숙제 하듯이 만들었다.
백팩에 쓸데없이 어댑터가 끼어드는 바람에 소체와 꽤 많이 떨어지는게 꼴보기 싫어서 어떻게 썰어볼까 고민만 하다가 짜게 식어서 오랜 기간 방치했었는데, 더이상 방치하다가는 완성조차 못할 것 같아서 일단은 썰고 자시고 없이 스트레이트로 조립.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의 색이 반전됐을 뿐인데 상당히 다른 느낌이다.
빨간색이 더 많이 보여서 그런지 쬐끔 더 세보인다.


하나만 들어도 무거운 택티컬 암즈를 무식하게 둘이나 지고 있어서 더럽게 무겁다.
허리 꺾이…ㄹ 뻔 했지만 택티컬 암즈가 지지대 역할을 해줘서 일부러 넘어뜨리려 해도 넘어지지도 않는다.


백팩의 디테일이 꽤 좋다. 엉덩이에는 에너지팩은 두 개나 달고 있고. 택티컬 암즈를 하나 가진 블프 세컨드가 에너지팩이 두 개니 한 자루에 두 개식, 맞긴 하다.


이마의 창이 너무 길어서 눈이 보이지 않을 지경이다.


이정도는 되야 겨우 보임.
턱주가리에 붙은 받침이랑 이마에 한 겹 더 씌우는 창이 포인트긴 한데, 취향에는 좀….
게다가 뿔이 너무 길어서 맘에 안든다. 레프의 뿔이 정크로 들어있었으면 좋았을 텐데.
뿔이 길기도 한데 레프처럼 창 끝에 달리는게 아니라 중간쯤 붙어서 더 애매하게 생겼다.
저 뿔만 아니면 훨씬 더 좋았을 텐데, 살짝 아쉬움.


무장은 택티컬 암즈 두 자루 말고도 실드랑 라이플도 있긴 하다. 허벅지엔 블프처럼 단도도 차고 있고.
무장 참 많음.


노멀 백팩 파츠도 들어있는데, 정크로 분류됨. 그래도 나중에 만들어서 달아줘야지. 택티컬 암즈 두 자루가 달린 백팩은 너무 크고 무거워서 만지기도 성가시고 거추장스럽다.


블프 세컨드나 레프 카이처럼 택티컬 암즈를 지탱할 베이스도 들어있긴 함. 근데 이것도 택티컬 암즈 갯수에 맞춰 두 개 넣어줘야 하는거 아닌가?


씰 없이 습식데칼이 들어있다. 일본에서는 프리미엄 반다이 한정이라 한정판 특유의 습식을 넣어줬나 봄. 요즘은 버카에도 습식이 들어가긴 하지만.


레프 카이와 함께. 소체는 서로 색만 반전된게 인상적이다. 저 둘을 섞어서 올 레드, 올 화이트를 만든 사람도 있긴 하던데… 그렇게 해보고 싶긴 했지만 턴 레드를 하나 더 사기엔 비싸기도 하고, 이미 아스트레이가 지나칠 정도로 너무 많다. 느와르도 있고.


택티컬 암즈도 색이 바뀐게 재밌다. 턴 레드는 두 자루를 나란히 메고 있으니 안정감이 있긴 하다.


얼굴은 파츠 두 개가 추가되고 뿔이 바뀐 것으로 인상이 많이 달라졌다. 역시 일반 레프 얼굴이 더 잘생김. 뿔 길이도 적당하고.


거추장스러운 등짐을 떼고 소체만 보니 둘 다 호리호리한게 싸움 잘하게 생겼다.
아스트레이는 날렵하게 가벼운 차림이 더 보기 좋음. 그런데 노멀 레프 말고는 다들 등짐이 주렁주렁….


오랜만에 아스트레이를 만들어서 또 재밌었다. 아스트레이는 잊을만 할 때 한번씩 만들어보면 재밌기도 하고, 잘생긴 얼굴에 새삼 반함.
또 한동안 딴거 만들다가 나중에 느와르도 만들어야지.

덧글

  • 바이올렛 2018/10/19 15:49 # 답글

    요 녀석은 진짜 제 취향이 아닌것 같아요.ㅋ 왠지 짝퉁같아 보여요. 레프를 너무 우려서 조금 물리는것 같기도 하고...^^;
  • TokaNG 2018/10/29 15:54 #

    일단 MG 아스트레이라 닥치고 사긴 했는데, 저도 좀 애매하네요. 등짐도 너무 거추장스럽고.
    느와르도 마저 만들어야 하는데...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133211
1025
2138980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