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도자 아발란체 엑시아. 장난감★이야기


드디어 용도자 아발란체 엑시아를 완성했다.
새걸 까려고 방에 들어갔다가 머리나 마저 달아주고 치우자 싶어 냉큼 달아줌.


볼륨감 넘치는 아발란체 엑시아에 대쉬파츠까지 더해져서 우람하다.
엑시아만 봤을 땐 꽤 날렵한 인상인데, 이렇게까지 부피가 커지니 굉장히 세보인다. 실상 부스터만 달려서 세기랑은 별 상관 없을 것 같지만.


뒷태도 알록달록 예쁘다. 노란색이 곳곳에 포인트를 줘서 화려함을 더한다.
등짝에는 GN소드를 달아줘야 하는데 어차피 사진만 찍고 다시 빼야하는데 달기가 번거로워서 생략함.


GN소드 및 블레이드가 이만큼이나 들어있다. 대함도는 크기도 커서 쥐어주면 멋드러질 것도 같다.


상체가 무거워서 뒤로 자꾸 기운다.
사실 뒤로 기우는 이유가 상체가 무거운 탓도 있지만,


원래는 스탠드 연결부품이 이건데, 핀이 중간쯤 위치해서 기체가 앞으로도, 뒤로도 넘어가지 않게 지탱해주는 여유가 있어야 했는데 핀이 너무 앞에 달려서 엑시아에 꽂아주려니 뒷스커트에 걸려 꽂히지도 않는다.
그래서 여분의 연결핀중에 그나마 적당해 보이는 것을 대충 꽂아주려 하니 핀 두께가 달라서 조금 깎는다는게 너무 헐거워져서 저모양이다. 아마 빡빡하게 꽂았어도 무게 때문에 기울었을 것 같긴 한데, 거기가 헐거움까지 더해졌다.
다 마음에 들었는데 스탠드 연결핀이 빈정 상하게 한다.


얼굴은 원래 메빌 얼굴이 이리 생긴 건지, 용도자가 카피하면서 살짝 눌린 건지, MG에 비해 완만해진 마스크에, 회색 뺨 부분이 좀 길고 각져서 핸섬하던 엑시아의 기존 인상에서 조금 벗어나, 중년의 아저씨 같은 중후한 인상을 풍긴다. 뭔가 미묘하게 다른 인상이다.


어깨 버니어도 전개되고, 앞스커트의 크로암도 전개된다. 크로암이 저렇게 깔짝 삐져나올 줄은 몰랐지만. 다반껀 만들면서도 전개해보지 않아서.


하체에도 무릎 버니어가 전개되고 스키가 조각나면서 전개되는 등 기믹이 다이나믹하다.
원래 프라 사진 찍으면서 기믹 전개하고 이러는 타입 아니었는데, 움직임이 워낙 부드러워서 한번 깔짝대봄. 부드럽고 튼튼해서 안심하고 움직여도 될 것 같다.
다반껀 좀….


그리고 그 다반 아발란체와 함께.
다반이 리파인을 정말 파격적이게 많이 하긴 했다. 이것도 그나마 몇몇 부분은 노멀한 부품으로 조립한건데도. 원래는 헤드도, 가슴팍도 더 요란한 모습임.
다반쪽이 리파인이 되면서 면을 죄다 잘게 쪼개놔서 넓은면이 더 많은 용도자에 비해 상대적으로 더 날씬하고 날렵해 보인다.


뒷태를 보면 볼륨 차이는 그리 없음.
사출색은 다반이 좀 더 취향이긴 하다.


같은 듯 다른 두 아발란체 엑시아. 다반은 만들면서 엄청 빡치고 관절도 함부로 움직이기 힘들 정도로 뻑뻑하거나 부실해서 다 만들고 더는 만져볼 엄두가 안 났는데, 용도자는 조립감도 부드럽고 움직임은 더 부드러워서 만들면서도, 다 만들고 나서도 자꾸만 손이 간다.
이래서 다반은 버리고 싶었는데 아스트레이들이 자꾸 쌓이고, 용도자는 애정이 있었는데 망해버리고….
매우 아쉬움.


아발란체 엑시아 두 대가 섰다. 이제 다음은 반다이를 먼저 깔지, 하비스타를 먼저 깔지 선택의 시간.
그전에 잠깐 다른거 하나 만들어야겠다. 새로 만들 거리가 엄청 생겨서 뭘 먼저 만들지 항상 고민.
지름은 항상 연쇄작용을 일으키는데, 조립은 연쇄성을 띄기가 힘듦. 하나 만드는 동안 지쳐서 자꾸 다른걸 찾게 된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46146
1025
2139203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