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미니프라 - 거신 고그. 장난감★이야기


슈퍼미니프라 거신 고그가 왔다.
슈미프는 처음 사봄. 그동안 자붕글도, 잠보트도, 한창 핫했던 가오가이거들도, 심지어 가리안도 걸렀었는데, 고그는 차마 그냥 넘길 수 없어서 냉큼 사봄.
박스에 고그 얼굴이 그려져 있다.


속을 열어보면 두 개의 박스로 자이언트 고그와 매논 가디언으로 나뉨.
아마 원래는 저렇게 각각 파는 물건이겠지만, 국내에선 편의점에서 프라를 팔지 않으니….


양 옆면에는 배경만 달리 해서 같은 이미지가 박혀있다. 한 쪽엔 아마도 기체의 사양이나 특징을 적어놓은 듯?
박스가 얇아서 구겨짐이 있을 수 있다더니, 진짜 박스 한 쪽이 조금 우그러졌다.


뒷면에는 작례가 담겨있다.


각각의 구성품을 보면, 꽤 많은 양의 런너와 도색이 되어있는 파츠가 별도포장 되어있고, 커다란 스티커 한 장, 그리고 식완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껌 하나가 들어있다. 발매된지 얼마 되지 않았으니 껌 유통기한도 넉넉하겠지. 심심할 때 씹어야겠다.

몸통 곳곳의 라인들이 부분도색일 줄 알았는데 뜻밖에도 죄다 스티커다.
슈미프의 스티커는 접착력이 약하기로 소문이 파다하던데… 붙여도 제대로 붙으려나 모르겠다.
심지어 스티커가 라인만 딱 깔끔하게 재단된 것도 아니라 열심히 붙여도 우둘투둘 단차 때문에 보기 흉할 것 같다. 슈미프는 권장 나이가 어떻길레…. 건프라보다 저연령이 타겟층인가?
도색된 파츠는 얼굴과 가슴 정도. 그나마도 매논 가디언은 눈까지 잘 도색되었는데 고그는 눈이 스티커라 애매하다. 눈 색이 흰색과 빨간색, 두 가지로 들어있어서 그런가.

처음으로 사본 식완 프라라 조립감이나 품질이 상당히 기대된다.
자이언트 고그는 본가에 오래전 선물받은 국산 카피판도 하나 있긴 한데, 매논 고그라는 이름으로 나온 매논 가디언도 주기로 하셨던 분을 안타깝게도 이후로 만나질 못해서….

고그도 참 멋진 디자인인데 입체화가 그다지 되지 않아서 매우 안타깝다.
이런거라도 사지 않으면 가질 수 없어.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19188
901
2156616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