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렌라간 - 콤포짓 ver.ka 장난감★이야기


그렌라간이다.
버카다.
카토키 버전 답게 온갖 데칼이 난무하는 버전이다. 건담이 아니라서 코션데칼은 아니지만, 온갖 기괴한 도깨비 문양 같은 것들이 곳곳에 그려진 그런 녀석이다.
좀 오바스러운 흰색 문양들이 부담스러워서 나왔을 당시에는 사지 않고 넘겼었는데….
국내에선 가격이 많이 떨어져서 거의 떨이로 돌아다닐 때도 애써 외면했었는데, 뒤늦게 다시 그렌라간에 불 붙은 지금 우연한 기회로 중고를 덥석 구했다.


예전 건담 픽스 스타일의 박스아트에, 뒷면에는 역시 마찬가지로 간단한 제품 사진이 실려서 픽스 시리즈의 연장선 같다.
박스가 오랜 세월의 흔적으로 꽤 낡았지만, 의외로 미개봉이었다.


빠르게 박스 오픈.


그렌라간 조형이 아주 잘 나왔다. 카토키가 손댄 버전 답게 다리도 길어지고, 군데군데 엣지가 잘 살아있다.
드릴이 나오는 구멍들도 곳곳에 배치되고, 원작보다 살짝 디테일이 추가되었다. 디테일업은 그리 과하지 않아서 썩 보기 좋음.
하지만 투 머치한 흰색 문양들은 익숙해지려면 좀 걸릴 것 같다.


등짝에도 크고 선명한 문양이 뙇!
그렌 윙이 들어있지 않은 건 좀 아쉬움. 쓸데없이 기가 드릴은 넣어놓고….
기가 드릴은 크기 때문에 반으로 쪼개진 채 들어있어서 꺼내보지 않음. 박스 뒷면의 예시사진을 보니 멋드러지긴 하다.


어깨의 그렌단 문양도 입체적으로 새겨져서 꽤 멋지다. 슈퍼로봇 초합금에선 조형 잘 만들어놓고 저 문양을 프린트로 때워서 안타까웠는데.


가슴의 선그라스를 벗기면 그렌의 얼굴도 잘 그려져있다.
선그라스는 쓸데없이 두 겹으로, 게다가 꽤 헐겁게 겨우 달려있어서 자꾸 떨어져서 불편하다. 본드로 붙여버릴 수도 없고….

그래도 그렌라간 좋음. 요즘 블루레이로 다시 보고 있어서 더 좋다.


그래서 블루레이와 함께.
픽스처럼 관절이 거의 움직이지 않는 고정형일거라 생각했는데, 의외로 잘 움직여서 놀랐다. 팔다리도 90°씩은 접혀주고, 발목도 잘 돌아가는게 예전 코토부키야의 천원가동 그렌라간 프라모델과 비슷한 가동률을 자랑한다. 덕분에 저런 디스코 포즈도 가능.
드릴은 기가드릴 외에 손목에 끼울 수 있는 작은 드릴 한 쌍도 들어있긴 하다.


베어브릭 그렌라간도 함께.
슈퍼로봇 초합금이랑 천원가동 그렌라간도 있긴 하지만, 이 더위에 걔네들 꺼낸다고 박스 뒤적이다가는 죽을 것 같아서 금방 손에 잡히는 베어브릭만 같이 세워줬다.
본가에 코나미에서 나온 염가 보급형 피규어도 있고, 리볼텍도 있으니 그렌라간도 어느새 꽤 모였다.
이쯤 되니 센티넬 그렌라간이 매우 아쉬워짐. 센티넬 마징카이저를 카피한 모데로이드 마징카이저처럼 그렌라간도 그리 나왔으면….

추석에 본가에 내려가면 그렌라간들이나 좀 챙겨와야겠다.

덧글

  • 유카 2018/08/02 11:55 # 답글

    추석에 본가에 내려가면 엄마가 주시는 반찬들을 좀 챙겨와야겠다.

    (캐리어 두개 끌고 가야겠네)
  • TokaNG 2018/08/03 12:15 #

    그래라.
  • 알트아이젠 2018/08/04 23:02 # 답글

    확실히 센티넬제 안산게 아쉽습니다.
  • TokaNG 2018/08/10 17:12 #

    저도 그게 상당히 아쉽습니다.
    사실 저 버카도 예전에 한창 발에 채일 때 살 수도 있었는데, 센티넬 제품을 못 사서 홧김에 거르기도 했어요.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28180
1025
2139365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