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담 에피온 - ver. 와이프. 장난감★이야기


건담 에피온이다. 와이프가 만들었다.
무려 집에 사놓고도 다시 한번 해맑은 웃음을 띄며 사고 싶다고 한 프라다.
어지간히도 취향이었나보다.


완성한 것을 보니 멋지긴 하다. 색이 짙어서 더 강해 보이고 더 사악해 보인다.
와중에 희색과 노란색으로 포인트가 들어가서 고급져 보이기도 한다.
두번 사고 싶을만 하다.


날개가 굉장히 커서 걸리적거림. 너무 크고 무겁다보니 제대로 세우기도 힘들고.
다행히 날개가 지지대 역할을 해서 정자세로는 잘 서있는다.
관절이 흐느적거려서 액션포즈 취하기는 힘들어 보이는데… 달롱넷 보니 꼭 그런 것도 아닌 모양이다.


날개 무게에 비해 관절이 너무 부드럽다 못해 헐렁할 지경이라 이렇게 날개를 쫙 펼친 포즈는 힘들 것 같았는데, 어째 되긴 하는 모양. 흉내내긴 귀찮아서 사진으로 대리만족.
그러고보니, 허리도 되게 잘 기울던데….
관절 뿐만 아니라, 이상하게 부품간의 결합력이 약해서 분해도 아주 쉽더니, 조금만 움직여도 부품들이 벌어지려고 한다. 왠지 모르게 불안한 건담이다.


얼굴은 꽤 잘생겼다. 여느 건담 주둥이와는 달리 턱 아래부터 다 붉은색이라 어째서인지 자꾸 조커가 연상되는 얼굴이다.
상체와 어깨는 다소 복잡한 색분할이 절묘하게 잘 되었다.


마디 마디 나뉜 정강이도 인상적이다.
사실 처음 발매됐을 때의 첫인상은 별로였는데, 가만히 뜯어보면 볼 수록 매력적이다.


부속품은 이만큼.
무장은 꽤나 심플해서 히트로드가 달린 실드랑 빔소드가 전부. 그 흔한 라이플 한 자루 없다니….
그리고 교체형 손 두 쌍과 파일럿 피규어, 스탠드 고정부품 들이 들었다.
히트로드는 마디 마디가 자유롭게 움직이긴 하는데, 역시나 휙휙 돌아가서 좀 걸리적거림.
그러니까 액션포즈가 힘들 것 같았는데 참 용케….


매끈하고 세련된 맛은 없지만 둔하면서도 고급스러운 멋이 있다.
기존의 건담들이 발랄한 소년, 청년들 느낌이었다면, 에피온은 중후한 중년의 느낌이다.
전혀 새로운 느낌의 건담이라 나 역시 와이프 만큼이나 맘에 들었다.
흐느적거리는 관절과 헐렁한 결합력은 아쉽지만, 유저불량이겠지.


등짐을 뗀 모습도 홀가분하니 꽤 멋진데, 여차 하면 날개 잘라내고 자그마한 백팩만 달아줘야겠다.
하지만 어차피 박스에 고이 모셔둘 텐데 그럴 필요는 딱히 없어 보임.

내 프라도 좀 마무리 지어야 하는데, 자꾸 딴짓이다.

덧글

  • 바이올렛 2018/07/11 18:14 # 답글

    프라를 공유한다는것만으로 부럽습니다.ㅠㅠ
  • TokaNG 2018/07/16 13:39 #

    제가 만들 것만 뺐어가지 않으면...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91122
1025
2139550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