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G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 카이 - ver. 와이프 장난감★이야기


MG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 카이다.
와이프는 빨간색을 좋아하는게 분명하다. 내가 추천해주는 킷이 아닌 스스로 고르는 킷은 대체로 붉은색임. 대표적으로 RG 샤아 전용기 시리즈부터 시난주까지.
아스트레이도 블루프레임 보다는 레드프레임을 택했다. 턴레드도 빨간색이라 마음에 들었다지만 와이프가 사기엔 비싸서 패스.


이제는 익숙한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이다. 등급별로, 사이즈별로 몇 번이나 만들었지만, 그래도 매번 새롭고, 매번 멋진. 그래서 아스트레이 미개봉은 끊이질 않음. 아직도 몇 개나 있다(…).


레드프레임 카이지만 무장은 블루프레임처럼 만들어 봤다. 델타폼, 애로우폼 다 필요없고 개틀링 하나 달고 양 허벅지엔 가베라 대신 단도 두 자루.
발도 바꿔주고 싶었지만 발등부품이 없어서 아쉽게 남겨둠.
아스트레이에 등짐을 오랜만에 달아봐서 저게 저렇게 낮게 달리는 거였나? 싶지만, 메뉴얼을 안봐도 맞겠지.


부속된 무장은 고대로 남겨뒀다. 커다란 택티컬 암즈를 거치할 베이스까지 동봉됨.
택티컬 암즈 중앙부의 집게는 필요없다 쳐도, 단독무장으로도 쓸 수 있는 빔 토치는 남겨뒀다. 가베라 두 자루는 멋지긴 한데 막상 소체에 달면 좀 걸리적거리긴 함.


택티컬 암즈는 오리지널도 하나 있다.
예전에 만들었던 아스트레이가 있으니. 그래서 이번엔 블루프레임처럼 만들어 본 것임.


블루프레임의 택티컬 암즈까지, 큰 칼이 참 많기도 하다. 너무 커서 어디 둘 자리도 애매하다.


아스트레이는 일반적인 백팩 형태도 좋지만,


역시 소드폼이 제일 무난하고 안정적이긴 하다.
등짐이 무거워서 자꾸 뒤로 넘어가다가도 소드폼으로 달아주면 금새 안정적인 자세로 잘 서있다.


늘 멋진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


그리고 지금은 아스트레이 턴레드를 만들고 있다.
택티컬 암즈 두 자루 또 추가됐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135211
1025
2138982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