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스나이퍼 커스텀 - ver. 와이프 장난감★이야기


짐 스나이퍼 커스텀을 만들었다.
와이프가….
발매 당일에 바로 사줬었는데, 이제야 만듦. 같이 산 내 RG 죠니라이덴 자쿠는 아직 미개봉….


구판으로만 보던 녀석을 프레임이 훌륭한 2.0 바리에이션으로 보니 신기함.
인지도도 그럭저럭인 녀석이 흔한 클럽G가 아니라서 더 신기하다. 짐 캐논도 클럽G였으면서….
국방색의 투박한 모습이 진짜 군바리 같은 인상을 풍긴다.


뒷태도 멋짐. 종아리에 부스터가 달려서 이동이 빠를 것 같다. 이게 지상형이던가, 우주형이던가? 우주형이라고 하기엔 색이 좀 지상친화적인데.
허리춤에 바주카나 자격용 라이플을 거치할 수 있다.


무장이 참 많아서, 이미 소체에 총을 세 자루나 달고도 바주카랑 총 한 자루가 남는다. 빔샤벨은 따로 수납하는 곳이 안 보이는데, 그렇다고 날이 들어있는 걸 보니 정크도 아닌 것 같음.
아, 팔뚝에 있는 그것에 쓰기 위한 날인가? 저 빔샤벨은 사실은 정크일 수도 있겠네.


무장 하나는 별도의 거치용 핀을 써서 종아리에 달 수도 있는데, 그 핀이 안 보인다.
분명 와이프가 런너를 버리기 전에도 꼼꼼히 확인했었는데, 잘라놓고 어디 딴데 흘렸는지 좀처럼 보이지 않아서 종아리에 거치하는 것은 포기할 수 밖에….
저게 참 간지나는데, 아쉽다.
허리춤에는 달 수 있지만, 그러면 팔이 어정쩡하게 벌어져서 보기 흉함.


얼굴의 저 철판 마스크는 너무 투박하다 못해 흡사 용접 마스크를 쓴 것 같이 촌스러워 보여서 가급적 제거하고 싶었는데, 그랬더니 더 우스꽝스러운 모습이라 그냥 냅뒀다. 다른덴 다 맘에 드는데, 저 마스크가 에러다.
그리고 어깨장갑이 너무 헐거운 것도 별로임. 팔에 손만 데면 어깨장갑이 흘러서 빠진다.

와이프가 이제 새 니퍼를 살 때가 됐는지, 게이트 자른 자국이 매끄럽지 못하고 마치 쥐어 뜯은 듯이 거칠어서 나이프로 아무리 다듬어도 흉이 가시지 않는다.
멋진 킷을 허름한 니퍼가 망친 것 같아서 안타까움.
내 금딱지 니퍼도 간당간당 한데, 니퍼도 쓸만한 걸 사려면 적어도 금딱지는 되어야 해서 가격이 만만찮아 함부로 사기 주저하게 된다. 그래도 나는 나이프로 다듬으면 되지만 와이프한테 그런걸 바라기는 힘들고….

정작 내가 만든 건 포스팅도 안 하고, 와이프꺼만 몇 개째다.

덧글

  • 바이올렛 2018/03/30 10:10 # 답글

    이런 포스팅 보면 와이프 한테 간단한거 주면서 "한번 만들어 볼래?" 라고 물어보고 싶어집니다.ㅋㅋㅋ
  • TokaNG 2018/03/30 12:47 #

    한번 시켜보세요. 와이프는 철혈 시리즈를 좋아하더라구요~ 그리고 자쿠랑.
    지금은 아스트레이를 만들고 있습...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28180
1025
2139365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