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장혼 에반게리온 초호기 ing. 장난감★이야기


이미 MG 더블오를 만들고 있었지만, 모장혼 에바가 궁금해서 더블오는 잠시 넣어두고 에반게리온 초호기를 만들기 시작했다.
프라 재질이 식완처럼 무르다. 닐슨 아스트레이는 부드러웠다지만, 이건 무르다고 하는게 맞을 것 같다.
덕분에 게이트 다듬기도 수월하고 조립도 부드럽게 잘 되는 편이긴 하다.


얼굴에 몸통까지 금방 뚝딱 만들었다. 썬토이즈 에바에 비해 부품수가 그리 많진 않아서 금방 만들어지는 듯.
부품이 조촐한 만큼 생략된 기믹도 많다.
그래도 색분할은 어느정도 되어있는 편. 역시 썬토이즈 에바에 비할 바는 아니지만.
일단은 넥스 엣지 에바를 그대로 흉내내고 있어서 구성은 심플하면서도 디테일은 좋다.


입은 교체식으로 벌어진다. 넥스 엣지 에바도 입이 교체식인지는 모르겠지만, 이렇게 구현해놨다. 그래서 벌리는 각도 조절은 할 수 없음.
입안은 빨갛게 분할해놔서 에바 특유의 표정을 살려주고 있다.


눈은 역시 발광기믹이 있는데, 스위치가 뚜껑 안에 있어서 일일이 벗겼다 씌웠다 해야 해서 좀 번거로움. 차라리 이쑤시개가 필요하더라도 썬토이즈처럼 밖으로 드러난 스위치가 편하다.
다행히 뚜껑은 부드럽게 벗겨지고 잘 씌워짐.


눈에 불이 켜지니 인상이 한결 날카로워 보인다. Led는 생각보다 밝아서 무턱대고 켰다가 태양권에 당한 줄.


뒷통수는 색분할 되어있지 않고, 엔트리 플러그 따위 재현되어있지 않다. 심플한 넥스 엣지 스타일을 고대로 답습한 듯 함.


오늘은 여기까지.
너무 쉽게 만들어져서 금방 다 만들어버리는 것도 아쉬워서 일부러라도 끊어 만들어야 할….
생각보다 사이즈가 크다.
큼지막한 부품들이 많지만 게이트는 기본 두 개라 손이 많이 가지 않아서 편하다. 세 개짜리 게이트도 보기 드물고 네 개짜리는 한두 개 있을까 말까. 그래서 게이트가 굵은 편이긴 하지만, 재질이 무른 덕에 다듬기도 수월하고 자국도 크게 남지 않아서 좋다.
그런데 식완 같은 재질에 속은 텅 비고 크기만 크니 너무 가볍게 느껴짐.
크기가 너무 커서 넥스 엣지 이호기를 옆에 세우면 어찌 될지…. 비율을 비슷할 것 같은데, 사이즈 차이는 상당할 것 같다.


대충 크기 비교를 위해서 발바토스를 꺼내 세워보니 거의 두 배 크기다.
넥스 엣지 에바들을 살까 말까….
딱히 모장혼 에바가 땡겼다기 보다는 넥스 엣지 에바 시리즈를 살 구실이 필요해서 샀으니 사긴 할 테지만.

어느 블로그 리뷰를 보니 모장혼 에바 자체 보다는 아밍트리쪽에 극찬이 자자하던데, 합본으로 살 껄 그랬나 싶기도….

덧글

  • 바이올렛 2018/03/06 18:12 # 답글

    아밍트리는 용도자의 그것과 동일하지 않나요? 모장혼도 괜찮아 보이는데 꾹꾹 참아야겠습니다.^^;
  • TokaNG 2018/03/12 13:47 #

    맞습니다. 심지어 용도자 로고도 안 지우고 냈다고 하던데요.
    아밍트리 리뷰 보니까 진짜 땡기긴 하던데...
    나중에 합본으로 하나 더 살지 고민 좀 해야겠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10298
672
2145399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