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D 에반게리온 초호기 - again 장난감★이야기


썬토이즈 에반게리온 두번째 완성.
요즘들어 부쩍 피곤해서 하루 하루 미루다가 이제 다 만들었다.
두번째 만든 초호기는 기분탓인지 조립이 더 뻑뻑해서 손가락이 다 아팠다. 틈이 더 심하게 벌어지는 부분도 있고, 강도가 충분했던 부분이 심하게 헐렁거리기도 하고.
처음 만들었을 때보다 자잘하게 손이 더 가서 다소 실망임.


이번엔 어깨뽕을 땐 라이트한 모습으로 조립했다.
일반판에도 각성버전에나 필요한 어깨뽕 다는 핀 없는 민어깨가 하나 들어있어서, 에바를 두 개 만드니 민어깨 한 쌍이 나와서 활용해봄.
에바 0호기의 구속구 없는 민어깨도 맘에 들어서 한 번 해봤는데, 썩 나쁘지 않다.
가뜩이나 큰 대가리가 좀 더 부각되긴 하지만.


뒷모습도 한결 가벼워진 모습이다. 앞모습보단 뒷태가 더 보기 좋긴 하네.


혹시나 싶어 어깨 구속구도 버리지 않고 교체할 수 있게 만들어 놨다. 원래 폴리캡이 모자랐어야 했는데, 코토부키야 TV판 초호기에 사이즈가 맞는 잉여부품이 있어서 기호에 따라 교체할 수 있게 됐다.


미리 만들어둔 손과 무장들이 매우 푸짐하다. 역시 제일 먼저 만들길 잘했다. 순서대로 만들었으면 또 귀찮아서 무장은 런너째로 남을 뻔.
이번에도 스탠드는 만들지 않았지만.


먼저 만든 구속구 달린 초호기와 함께.


구속구 여부가 인상에도 꽤 영향을 미치는 것 같다. 구속구 없는 쪽이 목이 고스란히 드러나서 더 길어보이고 더불어 머리가 더 커 보인다. 분명 같은 킷인데, 신기하기도 하지.

코토제 신극장판 초호기도 두 개가 됐는데, 그것도 하나는 구속구를 떼볼까.
그건 교체형으로 할 순 없겠지만.


뿔로 칼싸움 가능. 뿔이 꽤 뾰족해서 위협적이다.
처음엔 뿔도 달리 해주려고 도색용 단색 뿔을 달았었는데, 역시 색분할 된 쪽이 더 나아 보여서 갈아끼움.

두 개째 만들고도 아직 미개봉 하나 남았다.
그리고 각성버전도….

덧글

  • 바이올렛 2017/12/20 14:47 # 답글

    두번째 손맛이 별루였으면 세번째 네번째는 어떻게 감당하실려구요...ㅜ_ㅜ 민자 어깨 한쪽이 잉여로 남던데 그걸 활용하신건가요?
  • TokaNG 2017/12/20 18:47 #

    네. 완전 똑같은 세쌍둥이 만드는 것도 재밌겠지만, 하나정돈 튀어도 좋겠다 싶어서요. 다음껀 구속구를 한쪽만 달아볼까 생각도...
    처음보다 손맛이 안좋긴 했지만, 그래도 킷 자체는 예뻐서 괜찮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87122
1025
2139546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