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G 헤이즐 커스텀. 장난감★이야기


MG 헤이즐 커스텀을 만들었다.
부품이 큼직해서 금방 만들 수 있어서 좋음. 프레임을 막투 2.0과 일부 공유하긴 하지만, 무슨 HG 만드는 줄.


스케일 말 안 하면 MG인 줄도 모르겠네.
아주 조금 더해진 색분할을 제외하면 곳곳의 디테일이 HG 그대로를 뻥튀기 한 것 같다.


마스크도 HG랑 똑같음. 건담류에서 HG와 마스크까지 똑같은 MG는 처음 본다.
이거 좋은 건가, 나쁜 건가.
스케일에 따라 얼굴이 휙휙 달라지지 않아서 괜찮은 것 같기도….


다리의 노란 덕트 안쪽은 분할일 줄 알았는데 스티커…. 되려 그 옆의 작은 부분이 분할되어 있다.
종아리 양 옆의 노란 버니어가 분할된 건 좋네.


곧휴의 브이를 빼면 색분할은 대체로 만족스럽긴 하다. 사실 스티커로 때워진 부분도 기대도 안 했던 부분이고. 딱 HG에서 아쉬웠던 부분들이 마저 잘 분할된 것 같아 속이 후련함.


프레임을 공유하는 막투 2.0과 함께.
색이 비슷한 에우고를 옆에 세웠으면 더 좋았겠지만, 그 많은 막투가 다 아직 본가에 있다.
헤이즐이 설정상 퍼스트보다 조금 큰 정도라는데, 프레임을 빌려 쓰다 보니 킷은 막투와 키가 비슷해졌다.
볼륨감이 헤이즐이 더 좋아서 막투가 상대적으로 왜소해 보인다. 세상에, 남자 다운 건담으로 소문 난 막투가 왜소해 보이다니…. 헤이즐의 통 큰 다리는 진짜 인정할 만 하다.


프레임을 공유한다지만 핵심적인 부분은 다 오리지널이라 관절 일부 말고는 닮은 부분이 하나도 없다. 이럴 거면 그냥 생 오리지날로 뽑아서 사이즈 오버나 시키지 말지.


너무 HG를 그대로 키우기만 해서 아쉽긴 해도, 그래도 드디어 헤이즐이 MG로 나왔다.
MG 소식이 너무 안 들려서 대륙제라도 사야 하나 싶었는데, 아쉬우나마 큰 사이즈 헤이즐을 만질 수 있어서 위안은 된다.
너무 오래 기다린 후에 나와서 기대가 너무 컸던 탓에 실망도 커졌지만, HG가 나오고 얼마 후에 나왔다면, 막투 2.0이 나왔을 즈음에 나왔다면 충분히 호평으로 자자할 퀄리티다.
MG 헤이즐의 퀄리티가 문제가 아니라, 나온 시기가 문제인 것 같다.

진짜 반다이의 사업정책은 알다가도 모를 지경이다.
어떤 때는 장사 기막히게 한다 싶다가도, 어떤 때는 왜 이리 시기를 못 맞추나 싶기도 하고.
그래도 기왕 MG 헤이즐 냈으니 고기동형 까지만 좀….

덧글

  • Shishioh 2017/11/06 11:48 # 답글

    정말 HG 뻥튀기같네요.
  • TokaNG 2017/11/06 14:01 #

    내가 지금 MG를 만들고 있는 건지 HG를 만들고 있는 건지 헷갈렸습니다.
  • Temjin 2017/11/06 12:26 # 답글

    다른건 그렇다 쳐도 저 발은 너무한거 같습니다.
  • TokaNG 2017/11/06 14:02 #

    버카 스타일도 아닌 것이, 건담 스타일도 아닌 것이, 요상한 발이긴 합니다.
  • Temjin 2017/11/07 23:41 # 답글

    반다이 이잡것들이 큐브..아니 발목 실린더 맥기 어따 팔아먹은걸까요..
  • TokaNG 2017/11/08 10:30 #

    색분할도 하다 말았는데 거기만 반짝이면 형평성(?)에 어긋나서...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135211
1025
2138982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