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G 건담 트라이온 3 - ver . 와이프 장난감★이야기


와이프가 만든 건담 트라이온 3다.
와이프가 건프라 입문 초기에 만든 거라서 꽤 험하게 만들어졌다. 포스팅을 와이프가 만든 순서대로 하는게 아니라 내가 다듬은 것을 기준으로 하고 있어서 오래전에 만든 킷도 포스팅에는 이제 등장함.
박스는 고양이들에게 빼앗겼고, 게이트 자국은 크게 남았고, 군데군데 이빨자국에 깜짝 놀라게도 순접의 흔적까지 있다. 다른건 그렇다 쳐도 순접은 왜….


등짐이 꽤 큼직하다. 분리, 변신했을 때 사자 몸통이 되는 부분이 숨김 없이 고스란히 달려있다.


자기 몸통만큼이나 큰 등짐을 지고도 용케 잘 서있다. 보통 저정도 큰 등짐을 지면 다리를 뒤로 쭉 빼도 위태위태 하던데, 트라이온 3는 다리를 조금만 뒤로 빼고도 꽤 안정적이다.


얼굴은 분칠을 한 것처럼 마스크만 새하얗다.
색이 알록달록하고 뿔도 화려해서 볼에 홍조 찍으면 패황별희라도 찍을 수 있을 것 같다.


부속은 분리, 가변할 때의 추가파츠가 대부분인데, 새대가리는 대검으로도 활용할 수가 있어 요긴하다. 나머지 파츠들은 가변할 일이 없으니 무용지물.


아직 더블제타도 만들어보지 못했는데, 그 바리에이션인 트라이온 3가 먼저 생겼다.
반다이 프라중에서도 비교적 최신품에 해당하는 킷에서 이빨이 쓰일 일이 뭐 있겠나 싶은데 이빨자국도 선명하게 나고, 발에 꽂는 작은 노란부품은 네 개중에 제대로 꽂힌 건 하나밖에 없었지만, 와이프가 나름대로 열심히 만들었다.
노란 부품은 세 개가 거꾸로 꽂히면서 꽤나 헐거웠는지 그중 하나가 순접으로 단단하게 붙어있어서 칼로 잘라내느라 애썼다. 부품을 거꾸로 꽂으면 아귀가 안맞아서 틈이 크게 생기는데, 그 사이를 순접으로 다 메워버린 듯 칼로 깎아도 깎아도 원래 표면이 나오지 않음.
게다가 그 부품에 붙는 스티커도 순접이 스며들면서 떼어낼 수 없게 되어서 다시 원래 위치에 붙여주지도 못했다.
부품 떼어내면서 상처도 크게 생기고, 혼자만 스티커도 없어서 자세히 보면 보기 흉함.
그래도 눈에 잘 띄지 않는 발이라서 다행이다. 사진으로는 어느쪽이 그 사단이 났는지 알 수도 없음.
그리고 발쪽은 찍을 일도 거의 없고.

그러니까 됐다.
레드 썬!


제타의 변형인 라이트닝 제타와 함께.
라이트닝 제타는 제타 건담의 바리에이션이 아닌 오리지날인데도 꽤 비슷한 분위기를 풍기는데, 트라이온 3는 더블제타 건담의 바리에이션인데 느낌이 완전히 다르다. 사출색의 변화가 이렇게 파격적이다.


이름만 더블제타가 들어가는 더블젯투도 함께.
빌드 파이터즈에 개성있는 킷들이 많이 등장하다 보니 하나 둘씩 자꾸 사게 된다. 와이프가 만든 빌드 파이터즈 킷이 아직 몇 개 더 있음.

다듬을 것도 이미 많은데 와이프는 또 새걸 만들고 있네.

덧글

  • 루루카 2017/09/08 00:32 # 답글

    이빨 자국... 덜덜덜...
  • TokaNG 2017/09/08 10:21 #

    와이프가 포스팅을 보더나 자기도 깜짝 놀랐습니다.
    이빨을 쓴 기억이 안 나나봐요.
  • Temjin 2017/09/08 02:29 # 답글

    골반이었나.. 사이드 스커트 였나.. 하여간 좀많이 맘에 안드는 곳이 있었던 것이 기억나네요.
  • TokaNG 2017/09/08 10:20 #

    골반이 볼관절인데 아주 뻑뻑해서 분해할 때 잘 빠지지도 않더군요.
    사이드 스커트는 허벅지에 달려서 저도 좀 걸리적거렸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79281
1943
19865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