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GUC 제타 건담 리바이브. 장난감★이야기


HGUC 제타 건담 리바이브를 만들었다.


발매당시에 호불호가 꽤 갈리는 모양이던데, 프로포션이 꽤 매끈하게 잘 빠졌다. 외형만으로는 왜 불호가 있었는지 1도 모르겠을 정도로 맘에 들게 나옴.
허리에 관절이 들어가서 기존의 제타 건담보다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다는 점이 플러스가 되었던 것 같은데, 이 허리관절이 성가시게 자꾸 움직여대서 자세를 바로 잡기 힘들다. 가뜩이나 제타는 몸통을 잡고 움직이기 애매해서 다리나 팔을 잡고 움직여주는데, 그럴 때마다 움직이지 않았으면 하는 허리가 자꾸 돌아가거나 꺾여서 정자세로 세우기까지 꽤 고생했다. 팔은 폴리캡을 쓰지 않아서 쓸데없이 뻑뻑함.


개인적으론 참 쓸데없는 날개 때문에 몸통을 잡기가 힘듦. 허리를 바로 한다고 몸통을 잡고 이리저리 움직이다 보면 날개가 제멋대로 꺾여있어서 더 성가시다.
그리고 색분할이 똥망인 덕에 크게 마이너스가 되는 요인. 반다이는 제타 건담의 날개 색분할에 꽤나 인색하다. 특히 hg는 리바이브로 오면서까지 색분할이 전혀 되어있지 않아서 나도 적잖이 실망한 부분.
MG도 완벽한 설정색 재현에 실패했고, 그나마 RG에 와서야 겨우 제대로 된 날개를 볼 수 있었는데 그 뒤에 나온 hg 리바이브에서 다시 원점으로 돌아갔다. 그래도 이번에는 스티커라도 들어있네.
하지만 덕지덕지 붙은 스티커는 아무리 깔끔하게 잘 붙여봐야 변신한다고 날개 펴다가 다 찌그러질 기세다.


그래도 얼굴 하나는 기가 막히게 나왔다. 역대급으로 잘생긴 듯.
영롱한 녹색 클리어 부품이 눈길을 사로잡았던 눈에는 가볍게 스티커를 뙇~ 붙여서 처리했다. 또 아이라인 그려줘야지~ 하고
생각했으면 한도 없이 미뤄졌을 듯.


하이퍼 메가런쳐니, 웨이브 라이더 변신용 프레임 등이 부속되어 있지만, 웨이브 라이더로 변신하지 않을 거라서 그리 유용하진 않아 보인다. 변신용 프레임은 걸리적거리는 짐만 되니 나중에 버려버려야지. 하이퍼 메가런쳐는 웨이브 라이더로 변신했을 때 받침대로나 쓸만할까, 모빌슈트 상태로 액션포즈를 잡아주기엔 매우 성가셔 보인다. 그런데 인기는 참 많더라….


어딘가 박스에 들어있을 RG 제타와 함께 찍어주고 싶었지만 어디 들어있는지 찾기 귀찮아서 급한대로 SG 제타와 함께. 1/144와 1/200인데 크기 차이가 상당하다. 예전, 저만한 크기로 변신까지 되었던 HCM pro가 새삼 대단하게 느껴짐.


이제 그리프스팀 리바이브도 막투밖에 안남았다. 다음은 막투를 깔까….

덧글

  • 환유희 2017/07/26 08:29 # 답글

    날개 색분할 외엔 흠잡을 곳이 없지요. 굳이 불호가 있었던 이유라면 가속하는 진화라느니 엄청 대단한 자화자찬 수식어를 다 갖다붙인 것치고는 결과물이 그렇게까지는 안 대단한 반작용이랄까ㅋ
  • TokaNG 2017/07/31 13:26 #

    하긴, 루리웹 반응이 퍼스트 3.0이 나올 때랑 비슷했던 것 같네요. 그냥 조용히 나왔으면 중박 이상은 쳤을 텐데, 마케팅이 워낙 요란해서 되려 실제품이 나왔을 때 욕만 바가지로 먹은...
  • 루루카 2017/07/26 15:44 # 답글

    http://pds21.egloos.com/pds/201705/28/22/a0072722_592a6844839bb.png

    음, 그러니까 저걸 하고 싶으셨다는거죠? (후다닥~)
  • TokaNG 2017/07/31 13:27 #

    둘 다 가지고 있어서 부럽지 않습니다. (근데 어디 있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2929
233
2178153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