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GUC 백식 - 리바이브. 장난감★이야기


HGUC 백식 리바이브를 만들었다.
주말에 MG를 하나 까볼까 싶었는데 더위를 먹어서인지 헤롱거려서 차마 그러진 못하고, 가볍게 만들 수 있는 hg를 하나 더 깠다.
그리고 오늘 완성.


호불호가 크게 갈리는 샛노란 카레색이 인상적이다.
이 카레색 런너가 그래도 맘에 든게, 게이트 자국이 깔끔하게 잘 다듬어진다. 아니, 게이트 자국 자체는 기묘한 얼룩이 남아 티 나지만, 표면이 참 매끄럽게 잘 다듬어짐. 다른 런너는 최대한 매끄럽게 다듬어보려 이해도 약간의 요철이 느껴지는데, 이건 그냥 매끈매끈~
매끈매끈 열매를 먹은 알비다 같다.
그리고 개인적으론 반짝이는 만들 때 성가셔서 별로임. 다 만들고 나면 뽀대가 나긴 하지만.


백팩에는 바주카를 걸칠 수 있어서 편리하다.
저 기다란 바인더는 볼관절이라 자꾸 이리저리 틀어져서 좀처럼 열을 맞추기 힘듦.


어깨에 빨간 스티커는 색분할도 되어있는데 굳이… 라는 생각에 붙이지 않았다. 달롱넷 리뷰에서도 같은 생각인지 생략했더라.
백식의 아이덴티티인 백 한자는 붙인다는걸 깜빡했지만.
얼굴도 꽤나 잘생겼다. 확실히 여태 만들었던 백식 프라중에 제일 잘생김. 구판 1/100부터 구판 1/144, 1/220, 구 HGUC, MG 등 다양하게 만들어봤는데…. 이제 남은 건 MG 2.0 뿐인 듯.


백식의 묘미중 하나가 또 프레임이 드러나 보이는 다리다.
어릴 때부터 저 실린더가 보이는 프레임이 기계적인 느낌을 물씬 풍겨서 백식은 고차원 장난감이라고 생각했었다. 실린더가 가동되진 않아서 아쉽지만.


백식을 만들고 보니 예전에 와이프가 만들었던 루나게이저 건담이 있어서 함께. 이름은 스타게이저 후계기 같은 루나게이저인데 백식 금형을 유용해서 비슷한 부위가 참 많다.
의외로 메가시키가 백식 금형이 아니어서 또 한번 놀람.


같은 금형을 썼지만 실루엣이 꽤 많이 다르다. 이것도 재주라면 재주.
루나게이저도 나쁘지 않지만, 좀 더 심플한 맛이 있는 백식이 더 나아 보인다.

덧글

  • 루루카 2017/07/19 23:10 # 답글

    그래도 사출색으로 뽑은 금색 중에서는 상당히 잘 나왔다 싶어요
  • TokaNG 2017/07/31 13:32 #

    확실히 갈수록 나아지고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스프덤 관절 금색은 너무 노래서 가벼워 보이던데, 이건 적당히 묵직해 보이는 맛이 있고..
  • Temjin 2017/07/19 23:38 # 답글

    다좋은데 주먹이 별루였던 기억이...
  • TokaNG 2017/07/31 13:32 #

    그래도 막투 처럼 구멍 뚫린 손만 있는 것 보다는...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2929
233
2178153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