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G 아스트레이 골드프레임 아마츠 미나. 장난감★이야기


HG 아스트레이 골드프레임 아마츠 미나를 만들었다.
매번 느끼지만, 이름 참 길다.


글로스 인젝션 유광검정에, 호보다는 불호가 많은 카레색 골드프레임의 조화가 화려하다. 곳곳의 빨간 포인트도 적절함. 정말 색배치는 아스트레이 시리즈중에 가장 강렬한 듯.


커다란 등짐이 웅장함을 더한다. 똑같이 무게중심이 뒤로 쏠렸음에도 사이즈가 작아서인지 무등급 1/100에 비해 세우기가 한결 수월함. 무등급은 자꾸 넘어져서 짜증났었는데.
커다란 날개가 유광으로 반짝이는 건 좋지만, 지문이 너무 잘 묻어서 되려 지저분해 보이기도 한다.
코팅킷과 글로스 인젝션킷의 숙명.


얼굴은 역시 잘생김. 믿고 보는 아스트레이.


금색 코팅이 반짝반짝 고급스러운 무등급과 함께.
골프 아마츠 미나의 허리는 대체로 보라색으로 표현되었었는데, 이번 HG만이 어째서인지 고동색으로 나왔다.
색 자체는 꽤 이쁘긴 하지만, 다른 제품들과 통일성이 깨져서 아쉬움. 같은 기체 설정색 맞추는게 그리 힘든 일인가, 등급에 따라, 스케일에 따라 사출색이 제멋대로인 경우가 더러 있어서 어쩔땐 짜증마저 난다.
사출색을 제외한 곳곳의 디테일은 블프가 그러했듯이 무등급과 판박이다.


큼지막한 등짐도 똑같음.
사이즈 차이로 인해 색분할이 조금 미흡한 것을 빼면, 정말 무등급을 그대로 줄여놓은 것 같다.


넥스엣지 골드프레임 아마츠까지, 세가지 사이즈가 다 모였다.
넥스엣지는 애매하게 미나가 아니라 그냥 아마츠지만. 다리랑 발끝이 조금 다르다. 
HG나 무등급으로도 구현할 수는 있겠지만, 안타깝게도 발을 다른 아스트레이에게서 빌려와야 한다. 순간 아스트레이를 몇 개 더 사서 그냥 아마츠도 만들어볼까? 하는 쓸데없는 생각을 했다.

멋지긴 참 멋진 기체인데, 유광표면에 지문이 자꾸 묻어서 자주 만지고 싶진 않은 킷이다.

덧글

  • 환유희 2017/05/11 23:27 # 답글

    전 아마츠 미나 말고 아마츠를 먼저 조립했는데 스티커 처리 부분을 부분도색한다고 고생 좀 했네요;
    마커가 차폐력이 메롱인지라;
  • TokaNG 2017/05/12 11:57 #

    저는 예전엔 최대한 스티커를 쓰지 말고 부분도색하자 주의였지만, 요즘은 쓰라고 있는 스티커는 다 쓰자 주의입니다.
    예전처럼 부분도색에 먹선까지 넣으며 즐길 시간이 없기도 하고, 가조립만으로 끝내기는 색이 심심할 때가 많아서...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41169
984
2139927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