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G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 X 플라이트 유닛. 장난감★이야기


RG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 X 대륙제 플라이트 유닛을 만들었다.


꽤나 그럴싸 하다.
프라 재질에는 큰 차이가 있지만, 디테일은 rg에 꿀리지 않는 듯.
다행히 조립감은 좋은 편이다. 프라가 물러서 다듬을 때 주의해야 하는 것 말곤 큰 힘 안들이고 잘 들어맞는다.
가동되는 부위의 부품들이 가늘고 얇아서 내구성이 조금 불안하긴 하지만, 크게 힘 줘서 움직이거나 떨어뜨리지 않는 한 쉽게 부러지진 않을 것 같다.


곳곳의 흰색 부품들 덕에 꽤 화려한 뒷태를 자랑한다.
날개는 아주 조금이지만 상하로 가동되기도 하고, 뒤로 살짝 접히기도 한다. 아래, 위 네 군데의 스테빌라이저는 볼관절로 자유롭게 움직이는데, 중간에 또 가동부위가 있어서 크게 펼치거나 접을 수도 있다. 이 부위가 좀 불안해 보이는 부위긴 하지만… 무리해서 움직이지 않으면 스스로 부러지는 일은 없을 것 같다.


RG 아스트레이의 얼굴은 역시… 좀 미묘하게 생기긴 했다.
보통은 rg 눈은 주변을 에나멜로 검게 칠해주다가 이번엔 귀찮아서 씰을 붙여봤지만 녹색 눈이 쉽게 지워져서 눈알만 따로 있는 씰을 덧붙였다. 그런데 눈알이 너무 커서 가뜩이나 미묘한 얼굴이 더 이상해 보인다.
역시 rg 눈은 그냥 에나멜로 주변만 칠해주는 걸로. 사실 눈 칠하기 귀찮아서 머리만 안달린 rg가 열 개 가까이 된다.;


플라이트 유닛은 메뉴얼에선 설정처럼 백팩을 내리고 달아주라고 하지만, 실제로는 백팩이 걸려서 떼어내고 달아주는 편이 낫다. 아니, 나은게 아니라 백팩을 떼지 않으면 플라이트 유닛을 달 수가 없음. 조금 아쉽다.


메탈빌드처럼 백팩에 매달릴 수 있게 손잡이도 제공된다.


그리고 뜻밖의 습식데칼이 서비스로 들어있다. RG의 덕지덕지 붙는 씰이 지저분해서 습식을 선호하는 사람도 많던데, 아주 유용할 듯. 데칼 퀄리티는 뜯어보지 않아서 모르겠지만, 씰을 그대로 카피했다면 그리 나쁘진 않을지도. 대륙의 습식데칼들이 의외로 평이 좋았다.



HG 아스트레이와 함께.
소체는 역시 rg가 넘볼 수 없는 퀄리티를 뽐내고, 플라이트 유닛도 대륙제가 날개도 더 길고 폼이 난다. hg는 좀 애매함.
같은 1/144 스케일인데, rg가 hg보다 키가 더 크다. 저 hg도 구 hg에 비해선 키가 좀 큰 느낌이었는데…. rg랑 구 hg랑은 키차이가 더 심하겠다.
같은 기체, 같은 스케일이 이렇게 크기가 제각각이라니.

대륙제 플라이트 유닛은 1/100도 사놨는데, 그것도 어서 만들어봐야겠다.

덧글

  • 루루카 2017/05/03 23:33 # 답글

    해가 갈수록 성장하는군요?
  • TokaNG 2017/05/04 14:01 #

    퀄리티와 함께 신장도 업~
  • 엑스트라 2017/05/04 05:18 # 답글

    도대체 반다이는 뭐했길레 대륙제가 선수를 친담?? 빨리 반다이도 플라이트 팩 하나 만들어야하는데....
  • TokaNG 2017/05/04 14:02 #

    반다이 HG 플라이트팩과 나란히 서있는 사진도 있는데...
  • 무지개빛 미카 2017/05/04 10:33 # 답글

    저걸보니 불현듯 떠오르는 것 1개.

    오브군 M1 아스트레이 플라이트 프로펠러 날개는 과연 누가 만들까요? 시드 데스테니에 나와서 프로펠러 돌리며 뽈뽈 날아다니던 것이 귀여웠었는데 말입니다. 물론 시드 데스테니에서 오브군의 주력은 무라사메 였지만...
  • TokaNG 2017/05/04 14:03 #

    아스트레이중에 그런 것도 있었나요? 건프라는 만들지만 건담 애니는 그다지 본 게 없어서... 특히 시데는 전혀 보질 않았네요.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87122
1025
2139546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