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트레이 골드프레임 아마츠 미나. 장난감★이야기


아스트레이 골드프레임 아마츠 미나를 만들었다.
이름 참 길다.



반짝이는 맥기 프레임에 반질거리는 글로스 인젝션 스러운 새까만 외장의 조화가 아주 인상적이다.
외장은 글로스 인젝션이라고 하기엔 광이 좀 부족하고, 일반사출이라고 하기엔 꽤나 반질거리는 것이, 초창기 글로스 인젝션이 이런거였나 싶다. 재질은 요즘 글로스 인젝션은 자를 때 클리어킷처럼 깨지는 느낌인데, 이건 그렇진 않았다.
맥기코팅은 예나 지금이나 반다이표 맥기는 믿을만 함. 만드는 동안 너무 눈부셔서 게이트 자국이 잘 안 보일 정도다.

진짜 반짝이는 만들고나면 참 이쁜데, 만드는 동안에는 손에 반짝이 가루가 많이 묻기도 하고, 손기름으로 인한 지문자국도 너무 선명하게 묻어나서 애매하다.

얼굴은 아주 잘생김. 예전엔 저 삿갓 쓴 듯한 얼굴이 우스꽝스럽고, 하이힐까지 신은 게 꼭 광대 같았는데, 지금와서 이렇게나 멋져 보인다.


커다란 날개도 멋짐. 다만 날개가 크고 두꺼워서 박스아트에 나온 예시처럼 겹쳐서 접으니 뒤틀리는 것 같아서 불안함.
그리고 무게중심이 뒤로 쏠려서, 잘 서있다가도 살짝 스치기만 해도 뒤로 넘어감. 안 건드렸는데 혼자 넘어가는 경우는 아직 없어서 다행이다.



양 팔의 독특한 무장들도 멋지긴 한데, 오른팔에 달린 무장은 너무 커서 자꾸 어깨장갑이랑 날개에 걸린다. 그 쉬운 차렷도 못할 정도로 걸리적거려서 짜증남. 그나마 RG에선 사이즈가 꽤 많이 줄어서 수월하게 달고 있을 수 있던데.
HG에서도 꽤 걸리적거릴 것 같다.

블리치의 팔을 갖다 붙인 오른팔은 조립방식도 꽤 독특함. 일반적인 건프라의 팔 조립이랑 다르다. 난 진짜 무등급 블리츠의 팔이 그대로 들었을 줄 알았네.

무등급 아마츠 미나를 만들고 나니 MG화가 더 절실해진다.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딱 RG만큼만 나오면 좋겠는데….

덧글

  • 알트아이젠 2017/04/09 00:00 # 답글

    맥기때문인지 오래된 건프라임에도 뽀대 하나는 굉장하군요. 이게 MG로 나오면 얼마나 더 멋지게 나올 지 궁금하기 그지없습니다.
  • TokaNG 2017/04/11 14:03 #

    진짜 나온지 꽤 됐는데도 임팩트가 굉장했습니다.
    MG로 나온다면 맥기가 아닌, 스프덤처럼 똥색으로 나올 수도 있겠지만, 개인적으론 그게 더 좋은...
  • 루루카 2017/04/09 00:59 # 답글

    만지기가 심히 부담스럽겠어요!
  • TokaNG 2017/04/11 14:03 #

    지문을 닦으려고 손가락으로 문지르면 손기름이 번져서 무지개빛 기름때가...
    매번 천으로 닦아줄 수도 없고...
  • 포스21 2017/04/09 15:17 # 답글

    크, 저도 오랫돋안 박스로 소장만 하고 있는 물건이네요.
  • TokaNG 2017/04/11 14:04 #

    어서 만드세요! 멋져 죽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87122
1025
2139546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