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야. 그저그런일상들

우리가 외출했을 때 담이가 혼자 외로워 해서 함께 집을 지켜줄 동생을 데려왔다.
까만 턱시도 고양이 쿠야.
담이는 건담의 담, 쿠야는 자쿠의 쿠. 그런데 까만색을 보니 검은삼연성의 돔을 따서 돔이라고 해야 했나? 하는 생각이...
하지만 검은삼연성이 자쿠도 탔었으니까 별 상관은 없겠다. 
난 아직 회사라 실물을 보진 못하고 와이프가 보내온 사진으로 대리만족중.
그런데 어째 입양전 사진으로 봤을 때랑 좀 다르다.
요놈중에 왼쪽 아이를 입양했는데, 저 작던 아이가 담이만큼, 혹은 더 커서 왔네…
담이가 처음 왔을 때처럼 애기애기한 모습을 다시 보고 싶었는데.

덧글

  • critical point 2017/02/14 17:32 # 답글

    입양결정하고 어느정도 시간이 지난걸까요??
  • TokaNG 2017/02/16 13:22 #

    그런 것 같습니다.
    지금은 저 사진보다 엄청 더 컸어요.
    작았을 때가 그리운...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28180
1025
2139365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