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G 데스티니 건담 조립중. 장난감★이야기

용산 건베에서 사온 RG 데스티니 건담을 깠다.
메뉴얼 순서에 상관 없이 몸통부터 조립. 몸통은 과연 예쁘게 생겼다. 하지만 콕핏 해치는 열기도 번거롭고, 어째 연다 해도 그리 크게 열리는 게 아니라 내부의 시트를 보기는 힘드네.

루리웹에서 미친 듯이 까이던대로 발은 다소 큰 듯한 느낌이지만, 사실 크기 따위가 중요한 게 아니라, 발등이 너무 높은데다, 발등을 고정하는 핀이 낮아서 결합이 약하다.
발이 큰 것 쯤이야 무거운 등짐을 지고 쉬이 넘어가지 않게 하려면 어쩔 수 없겠다고 생각하면 그만인데(그럼에도 간단개수로 발을 축소한 작례에서도 넘어지지 않고 무난하게 잘 서있는 모습을 보면 딱히 그런 것 같지도 않지만), 발등이 높아서 그렇잖아도 다른 킷들보다 크게 설계된 발이 더 커보인다.
마치 MG 마크2 1.0의 하이힐 신은 발을 보는 것 같네.

허벅지의 슬라이드 기믹은 삭제된 줄 알았지만, 허벅지 뒤쪽 일부분이 연동되어 움직이긴 한다.
색분할과 부품분할 때문에 다른 킷과는 다른 방식으로 슬라이딩 되는데, 하필 그게 눈에 잘 띄지 않는 부위인데다 슬라이딩 자체도 그리 크지 않아서 미처 모르고 지나친 듯.
다리만 붙잡고 움직여보면 재미있는 부분이긴 하다.
무릎의 연동기믹은 기존의 시드 킷들과 유사하고.

검은색 런너는 반다이 제품중에서는 보기 드물게 무광으로 사출되어서 상당히 고급스럽다.
하지만 따로 코팅이 되어있거나 하지 않아서 만드는 도중에 상자를 닫았다가 다른 런너들에게 긁히기라도 하면 스크레치가 눈에 띄게 남아서 마냥 좋다고 하기도 애매.; 티타늄 피니쉬나 도색작을 다루듯이 조심스럽게 보관해줘야 고급스러움이 오래 갈 것 같다.
그러나 은은한 무광으로 사출된 덕에 색감도 아주 좋고, 반질거리는 반광 런너를 자를 때보다 손맛도 쫄깃해서 아주 마음에 든다.
그러고보니, 보기 드물다고 말했지만, 반다이 프라를 그렇게 만들면서 무광으로 사출된 런너는 처음 보는 듯.;;
이런 잔재주를 숨기고 있었단 말야?
유광으로 지나치게 번들거리는 그로스 인젝션 따위보다 훨씬 좋은데?!!


RG 데스티니가 워낙 잘나와줘서 새삼스레 MG에까지 눈이 간다.

덧글

  • Temjin 2013/05/04 02:38 # 답글

    셈플전시된거 직접뵜을때 뭔가 확 꽃히는게 없었던지라...결국 안질렀네요.
  • TokaNG 2013/05/11 12:35 #

    저는 루리웹에 공개된 샘플사진 보고 바로 사야겠다 마음 먹은...
    그다지 좋아하는 디자인도 아니었는데 정말 예쁘게 나왔어요.
  • 포스21 2013/05/04 23:01 # 답글

    오늘은 그냥 RG제타 하나만 질렀습니다. 뭐 이것도 사긴 살거 같은데 아마 다음번에 할인행사 할때 정도일듯...
  • TokaNG 2013/05/11 12:36 #

    RG 제타도 좋죠.
    지금 두번째 화이트 제타를 만들고 있는데, 항상 대가리 만들기가 귀찮..;;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17509
3265
2375879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