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 왕자. 내가노는이야기

얼마전에 샀던 어린 왕자를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찬찬히 다시 읽어보았다.
어릴 때 한두번 읽은 뒤론, 거의 20여년만이다.

나이가 들어서 다시 읽는 어린 왕자는, 어릴 때와는 다르게 아주 많은 것을 보여준다.
그저 코끼리를 삼킨 보아뱀이, 그리고 별을 가득 뒤덮은 바오밥나무가 전부가 아닌, 정말 티없이 맑고 순수한 눈으로 보는 세상을 이야기해준다.

생떽쥐페리는 궁극적으로 어린 왕자를 통해 '진정으로 소중한 것'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싶었던 것 같다.
사람들은 나이가 들어 어른이 될 수록, 아이였을 때는 가지고 있던 순수함을 잃어버린 채 무엇이 자기가 찾는 소중함인지도 모른채 규칙대로, 틀에 박혀 살아간다.
어린 왕자가 이웃별들을 여행하며 만난 어른들의 모습은 현재 사회속에서 아등바등 살아가는 우리들의 모습과 별반 다르지 않다.
어른들이 보기에는 아주 당연한 모습들이, 순수한 아이의 눈에는 아주 이상하게만 보이는 것이다.

이 책을 다 커버려서 순수함을 잃은 어른이 어린 왕자라는 캐릭터를 통해 순수함을 가진 아이인'척' 하며 쓴 책이라고 하기엔 너무나도 눈높이가 아이들과 닮아있다.
읽으면 읽을 수록, 이건 '척'이 아니라 정말로 아직 순수한 사람이 쓴 것 같다.

정말로 소중한 것을 찾기 위해 여행하는 어린 왕자와, 그것에 힌트를 주고 답을 내려주는 여우와의 대화는 아주 인상적이다.
그리고 문득 깨닫게 된다.
나도 어른이긴 했구나.


소중한 것은 눈에 보이지 않는다.
정말로 소중한 것은 그것에 들인 너의 시간과 정성이다. 그것이 상대를 더욱 소중하게 만드는 것이다.

는 여우의 말을 들으면서 곰곰히 생각하게 된다.
우리는 눈앞에 보이는 소중함만 뒤쫓느라 정작 내가 가장 소중하게 생각하는 것이 무언지도 모르고 지나치는 건 아닐까?

어린 왕자가 세상에 단 하나뿐일 거라고 생각했던 장미꽃이 한가득 피어있는 정원을 보고 잠시 실망하는 것처럼,
남이 가진 더 많은 것을 갈망하며 정작 내가 가진 소중한 것은 외면하고 있지 않을까.

어른들은 숫자로 모든 것을 판단하려 한다는 도입부의 글귀는 참으로 직설적이다.
가만 생각해보니, 우리들은 정말로 소중함에 대한 가치를 숫자로만 따지고 있다.


어린 왕자는 어린이들이 읽을 동화가 아니라, 어쩌면 어른들이 반드시 읽어야 할 동화인지도 모르겠다.
어린이들은 이미 어린 왕자와 같은 눈을 가지고 있을 테니까.
나이가 들면서 그 눈을 지키기가 어려울 뿐.



어린 왕자를 사고 들어와서 검색해보니, 정말 수많은 출판사에서 아주 다양한 역자와 판본으로 수도 없이 출판되어 나와있더라.
그중에서도 예담에서 국내에서는 최초로 프랑스의 SOGEX사와 정식계약을 통해 생떽쥐페리의 원본삽화를 실은 책을 냈다고 하는데, 그 책이 갖고 싶어졌다.
안타깝게도 내가 산 책은 그 수많은 책중에서도 소개조차 되지 않더라.ㅜㅡ (그렇다고 내용이야 다르겠냐마는)


6월 23일부터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에서 '어린 왕자 특별전'이라는 전시회를 한다고 하는데, 꼭 한번 가봐야겠다.
9월까지 석달 가까이 전시된다고 하니, 잊지 않고 느긋하게 한번쯤은 다녀와야지.
입장료가 있으면 돈을 내고서라도, 같이 갈 사람이 없다면 혼자라도...

덧글

  • 태천 2012/06/24 17:30 # 답글

    예전에 방송에서 신해철씨가(아마 남궁연씨랑 출연했던 야심만만으로 기억하는데...)
    자기는 '꽃들에게 희망을'을 아주 좋아하는데
    그게 자신이 10대 때 봤을 때, 20대 때, 30대가 되어서 봤을 때 또 다르더라...
    라는 말을 하신 적이 있죠.

    사실 이런 류의 책들은 아이/어른 구분을 지을 필요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종종 서점 0~5세 코너 가서 동화책 뒤적거려 보는 1인...)

    저도 어린 왕자는 직접 산 것, 선물받은 것, 연구서(해설서?), 주요 대목 모음집 등
    꽤 많이 봤었군요.^^)a


    p.s 이참에 링크신고합니다~ 한동안 링크를 안 늘리다가, 요즘 조금씩 넓히는 중이라...^^)ㅋ
  • TokaNG 2012/07/07 01:21 #

    정말 좋은 책은 언제, 어느 때, 누가 읽어도 좋은 책이겠죠.
    어릴 때 읽어도, 지금 읽어도, 후에 읽어도 각기 다른 깨달음이 있는...
    사실, 동화책은 아이들보단 어른들이 더 많이 읽었으면 합니다.
    아이들은 어른이 순수한척 하며 쓴 동화책을 읽지 않아도 이미 순수해요.

    저도 뒤늦게 링크했습니다.
    444,444 히트를 놓치신 기념으로.[...]
  • 쥰쥰 2012/06/26 21:59 # 답글

    어린왕자...
    또깡님 포스팅을 읽다 보니 다시 읽고 싶어집니다.
    전 어릴때는 사실..몽롱한(?) 동화 그 이상의 인상이 아니었는데
    어른이 된 지금은 뭔가 더 많은 걸 느낄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 싶네요.
  • TokaNG 2012/07/07 01:22 #

    다시 읽어보세요! 더 많은 것이 보일 거에요.
    저는 이제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를 노리고 있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128135
700
2146081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