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중 어떤 여자? 그냥그런이야기

만약에 말야..
그럴 일이야 없겠지만, 만약에 너한테 아주 예쁘고, 착하고, 성실하고, 부드럽고, 나긋나긋하고 순종적인데 돈이 없어서 네가 먹여살려야 하는 여자랑, 그냥 평범하게 생기고, 성질머리 더럽고, 부려먹을 줄만 알고, 싸가지랑 개념을 쌈 싸먹었는데 돈은 열라 많아서 먹여살리긴 커녕 그냥 빌붙어도 되는 여자가 고백을 해온다면 어느 쪽을 택할래?


음..
이건 마치 잘생기고, 자상하고, 부지런하고, 착한데 돈 못 버는 남자랑, 그냥 그렇게 생기고 돈 많은 나쁜남자중에 누구를 고를래? 랑 비슷한 상황이네.
만약에 이 상황에서 전자를 택한 여자는 재물에 찌들지 않고 개념찬 여자라고 칭찬받을 수도 있겠지만, 후자를 택한 여자는 돈만 밝히는 된장녀라고 욕 먹겠지?

세상에 돈이 전부겠냐마는, 사실 돈 없이는 못하는 게 너무 많으니까 돈 많은 사람을 택한다고 그렇게 욕 먹을 일도 아니긴 한데..
성격이 나쁘다는 전제가 깔린 게 좀 걸리기도 하고.. 막 때린다거나, 바람을 핀다거나, 하여튼 인간 막장 뭐 이런건 아니어야 할 거잖아.
만약 그런 사람이라면 애초에 비교 자체가 불가능하니. 어느 누가 그런 막장이랑 살겠어? 아무리 돈 많아도 무리지.
그냥 적당히 무심하고 입이 좀 험하고 타인의 감정에 무신경한 그런 나쁜남자라면 뭐..

그런데 '돈 많은' 이라는 전제가 붙은 이상은 그런 남자를 택한 여자는 꼭 된장녀가 되더란 말야. 세상에 어느 누가 돈 많은 사람을 싫어한다고. 돈 많은 남자를 만난다고 그 남자가 여자한테 그 많은 돈을 펑펑 써줄 거라는 보장도 없는데.

아무튼, 그런 비슷한 상황인 거네?
돈이 없는 쪽도 '예쁘고' 라는 전제가 붙어서 그쪽을 선택해도 외모를 먼저 보는 더러운 남자가 될 것 같기도 한데, 뒤에 붙은 조건들이 그게 전부가 아니니까 왠지 전자를 택하는 것이 당연한 수순일지도..

생각해봐? 착하고 성실하고 순종적인 여자라고 하니까 굳이 내가 돈을 많이 벌어다 주지 않더라도 별다른 불평 없이 부족한 만큼은 자기가 열심히 일해서 벌어오던가, 아니면 그 모자란 돈으로도 열심히 가정을 잘 꾸려갈 거란 말이야. 가난으로 고생은 좀 하겠지만.
그리고 부드럽고 나긋나긋한 여자니까 아무리 쥐꼬리만한 돈을 번다고 지치고 힘들어도 집에 돌아오면 피로를 확 날려줄 수 있는 편안한 사람일 것 같단 말이지.
그럼 왠지 기운이 나서 일을 더 열심히 할 것도 같고, 그러다 보면 언젠가는 지긋지긋한 가난을 벗어나서 그 예쁘고, 착하고, 성실하고, 부드럽고, 나긋나긋하고 순종적인 여자랑 행복하게 잘 살 수 있을 것 같지 않아?

이햐~ 상식적으로 생각한다면 딱 전자다.
후자는 생각해볼 여지도 없네. 일단 돈만 많았지 싸가지랑 개념을 쌈 싸먹었다잖아? 그런 정신나간 여자랑 어떻게 살아?
두번 세번 생각해볼 것도 없이, 그냥 전자네. 누차 말하지만, 세상에 돈이 전부야? 예쁘고 착한 여자 만나서 서로 사랑하며 살면 됐지.
돈이 아무리 많아봐라. 그 돈으로 평생 일 안 하고 놀기만 해도 그게 행복인가. 하루하루가 지옥 같을 거다, 그런 여자랑 같이 살면.

아, 근데 잠시만..

으..
으~~
역시 아무래도 후자다.


왜?
역시 돈이 좋긴 좋은갑네? 일도 안 하고 떵떵거리며 살 수 있으니까??


아, 아니, 그게 아니라..
지금 내 능력으로는, 게다가 이 능력이 앞으로도 쭈욱 이어진다면, 난 차라리 성질 더러운 여자 비위 맞춰 가며 살 자신은 있어도 돈 많이 벌어다 줄 자신은 없을 것 같다.


응? 


그러니까, 그 예쁘고, 착하고, 성실하고, 부드럽고, 나긋나긋하고 순종적인 여자가 돈도 많이 못 벌어다 주는 내옆에서 고생만 하는 모습은 차마 보기 힘들 것 같아. 아깐 뭐 그런 여자랑 살면 기운이 나서 더 열심히 일해서 언젠간 돈 많이 벌겠지 했지만, 사실 그건 희망사항이지, 그렇게 만만한 사회도 아니고..

정말 사랑스러운 여자를 데리고 둘이 진탕 고생만 하는 것보단 차라리 내가 덜 사랑스러운 사람을 모셔가면서 혼자 고생하는 게 낫지.
혼자 힘들면 될 걸 굳이 둘이 같이 힘들 필요 없잖아.
죽더라도 혼자 죽어야지.



그러니까..
분명 만약이라고 했는데, 왜 이딴 걸 그렇게 진지하게 고민하고 있는 건데?
그냥 둘중 하나만 딱 감으로 택하면 되지, 뭐 그리 말이 많아.


그러는 니는 애초에 그런 걸 왜 물어보는 건데?
대답해줘도 뭐라 하노.
이상한 놈이네..



얘네는 지금 왜 이러는 걸까요?

덧글

  • 글로리 2011/12/09 08:22 # 답글

    픽션이겠지만 빨간글씨 분 같은 말을 하는 분들이 간혹 계시죠. 확 니 말의 의고가 뭐냐-_-하고 싶은.
  • 글로리 2011/12/09 08:23 #

    의도. 이런 모바일 오타.....
  • TokaNG 2011/12/10 22:24 #

    픽션이라서 혼잣말입니다.
    실제로도 저런 말을 하는 친구의 말투를 흉내내봤어요.
  • 마틸다 2011/12/09 08:59 # 답글

    앗 저는 이런 난감한 양자택일 질문하면서
    친구들이랑 잘 놀아요ㅋㅋㅋㅋㅋ
    다들 머리싸매고 고민하다가
    내가 이걸 꼭 대답해야해? 이러기도하곸ㅋㅋ
    재밌어요~ㅋㅋㅋ

    착하고 이쁜여자 고생하는건 못 보겠다는 답변이 재미있네요ㅋㅋㅋㅋ 센스짱!
  • TokaNG 2011/12/10 22:26 #

    아니, 그 부분에서 재밌으시면 안됩니다.;ㅅ;
    얼마나 슬픈(?) 부분인데..
    주변에 착하고 예쁜 사람은 많지만 저 좋다는 돈 많은 나쁜여자는 없으니, 결국은 솔로탈출이 불가능하다는 의미를 둘러 말한 겁니다.ㅜㅡ
    나 어떡해요.;ㅂ;
  • RiKa-★ 2011/12/09 09:02 # 답글

    제가 전자<-퍽퍽
  • TokaNG 2011/12/10 22:27 #

    예쁘고는 인정. (야)
  • 데미 2011/12/09 10:01 # 답글

    사람들은 이런 이야기를 하면서 노는군요…. 요새 소소한 대화라는걸 별로 해볼일이 없어서.
  • TokaNG 2011/12/10 22:28 #

    저도 회색의 답변을 준비했는데 빨간색의 질문을 해주는 사람이 없어서 혼자 놀았습니다.
    요즘 나누는 소소한 대화는 정말로 소소해서 포스팅거리가 안 되는지라..ㅜㅡ
  • DEEPle 2011/12/09 12:07 # 답글

    어떤 여자든 고백한다는 전제가 너무나 비현실적이라 ㅋㅋㅋㅋㅋ
  • TokaNG 2011/12/10 22:28 #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만약에라는 전제도 성립되지 않는 겁니까?
  • 타누키 2011/12/09 15:30 # 답글

    둘 중 그냥 저 좋다는 사람이 진리.....
    그런데 그럴 일이 없다는게 불편한 진실?!?! ㅎㅎ
  • TokaNG 2011/12/10 22:29 #

    둘 다 답변자를 좋아한다는 설정이었습니다.
    하지만 그럴 일이 실제로는 없죠.ㅜㅡ
  • 리크돔 2011/12/09 18:26 # 답글

    전자가 좋아요. >ㅂ<)/
    그런데 그런 사람이 날 좋아할리가 없지... 엉엉엉 ㅠ_ㅠ
  • TokaNG 2011/12/10 22:29 #

    엉엉엉엉~~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122135
700
2146075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