썸머 워즈 in comics. 만화책☆이야기

극장에서 수차례나 재밌게 봤던 썸머 워즈만화책으로 나와서 사봤습니다.
나온지도 꽤 되었고, 사야지~ 하고 생각한 것도 꽤 되었지만, 이제야..

세 권으로 나눠져 나온 썸머 워즈 만화책은 내용도, 연출도 원작인 애니와 아주 흡사하네요.
어떤 부분은 앵글과 표정까지 완전히 똑같아서 애니메이션 화면 스샷을 찍어놓고 그대로 베껴 그렸나 싶을 정도로..
그래서인지 극장판 애니메이션의 캡춰화면을 편집하고 대사를 넣어 만든 애니 코믹북을 보는 느낌입니다.
다만 그림체가 다르고, 컬러가 아니고, 아주 간간히 애니에선 볼 수 없었던 씬이 서너씬 삽입되어 있는 정도?
그 서너씬도 작품의 흐름에 지장을 미치지 않는, 마치 영화로 치면 감독판 DVD 같은 것에서 볼 수 있는 삭제컷이 첨가된 기분이라 신선했습니다.
대사 몇 마디 추가되지 않았지만 왠지 새로운 기분?

미묘하게 원작과 다른 부분도 아주 없진 않았습니다.
제일 크게 티가 나는 부분은 역시 러브머신을 탑(?)속에 가둘 때 곳곳에서 쏟아지는 물의 압력으로 쳐넣지 않고 단지 탑에 가두는 것으로 끝내는 것이..
그 장면 말고는 크게 티가 나게 다른 부분이 없어서 다시 보기 전에는 어디가 달라졌더라? 하고 눈치채기 힘들 듯.

그림체는 못그린 것도 아니고 썩 잘그렸다고 하기도 애매한 그림이라..;;
차라리 단행본 뒤에 살짝 첨가된 캐릭터 원안의 스케치에선 분위기가 더 좋았는데, 펜선이 러프하게 덧씌워지면서 다소 무성의해 보이고 촌스러운 그림이 되었습니다.
데생력이 아주 없는 것 같지도 않고, 스케치만 보자면 필력이 떨어질 것 같지도 않은데, 어째서 그런 지저분한 펜선을..;;
그래도 캐릭터들이 꽤 귀엽게 그려져서 보는데 무리는 없습니다.

오즈의 세계는 애니에서처럼 깔끔한 3D로 재현되어서 느낌이 잘 살았습니다.
오즈로 들어가니 펜선도 더 정돈된 것 같고.;;
원작 분위기를 최대한 살리려고 애쓴 모습입니다.

만화의 끝에는 영화로 치면 스텝롤이 다 올라간 후에 나오는 시크릿 장면과 같은 에필로그가 살짝 삽입되어 있어서 또 마음에 드네요.

애초에 만화를 원작으로 애니를 만든 것이 아니라, 애니를 원작으로 만화를 만든 거라서 머릿속에 캐릭터의 움직임, 음성 등이 자연스럽게 자동재생 되는 느낌이라서  왠지 애니에서처럼 최후의 순간에 불타오르진 않았지만 더 재밌게 볼 수 있었습니다.

아직 썸머 워즈 DVD도 못 사고 있는데, 만화책이 생각보다 원작재현을 잘 해주어서 굳이 DVD까지 살 필요가 있을까? 하는 생각도.. (그래도 여유가 되면 또 사겠지만)


그리고 이런 것도 함께 꽂혀 있길레 사봤습니다.

무려 썸머 워즈 '공식' 엔솔로지라는데..
사실 엔솔로지 같은 건 취향에 맞지 않아서 패스하려 했지만 뒷표지에 적힌 참여작가 명단에 CLAMP가 보여서 덜렁 사봤더니, 표지를 넘기자 마자 CLAMP가 그린 일러스트가 나오는군요.

CLAMP 외에도 3명이 작가가 그린 컬러 일러스트가 더 들어있습니다.

엔솔로지 답게 예상치 못한 곳에서 허를 찌르는 개그도 실려있고, 저 같은 우민[;]은 감히 이해하지 못할 4차원적인 내용도 다소 있고, 왠지 엔솔로지에 빠져서는 안될 것 같은 야오이 느낌을 물씬 풍기는 에피소드도 더러 수록되어 있습니다.
커플링도 예상을 벗어나지 않.[..]

역시 가장 진지한 사람이 망가졌을 때 가장 웃긴 법인지, 와비스케를 활용한 개그만화가 가장 재밌었습니다.
소제목도 '힘내요 와비스케 아저씨'...
와비스케가 등장하지 않는 에피소드는 재미가 없다고 할 정도로 이 엔솔로지에서 와비스케의 영향력은 큽니다.

짤막짤막하게 이어지는 에피소드 전부가 다 재밌지도, 참여한 작가들의 그림체가 다 맘에 들지도 않지만 다양한 시선으로 바라본 다양한 그림체의 썸머 워즈를 다시 한번 볼 수 있어서 나름 재미있네요.


근데 참여한 작가들이 프로작가도 포함된 건지, 아마추어 작가들을 대거 참여시킨 건지, 어째 CLAMP 말고는 아는 사람이 없..

핑백

  • ♠또깡이 窮狀 茶飯事♠ : 이런 만화책(들). 2011-11-25 22:03:54 #

    ... ..[...] 한번 서점에 갈 때마다 대여섯권씩 사고, 다 읽을 때마다 또 가서 사고 하니 이미 읽은 책들은 리뷰를 좀 하고는 싶은데, 천하의 귀차니즘으로 리뷰를 한 책은 썸머 워즈가 유일. 다들 엔간히 재미있게 읽어서 어서 리뷰를 올려 다른 사람들도 좀 읽어봤으면 하지만, 워낙에 개인의 취향을 많이 타는 작품들이 많아서 남들에겐 재미가 없는 ... more

덧글

  • 리크돔 2011/11/20 16:25 # 답글

    애니도 제대로 못봤는데... ;ㅁ;
  • TokaNG 2011/11/21 23:02 #

    저는 애니는 극장에서만 5번 봤습니다!
  • 연꿈술사 2011/11/21 09:26 # 답글

    극장판도 소설도 만화도 미묘하게 다른점이 있어서 그걸 보는 재미가 쏠쏠하더라고요.
    에필로그도 조금씩 다르고요.
  • TokaNG 2011/11/21 23:02 #

    소설도 있었습니까? =ㅁ=
    다양하게도 나왔었군요.;;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17509
3265
2375879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