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게 아니야! 그저그런일상들

야근을 하고있는 어느 저녁, 사무실 앞자리의 마케팅 팀 남녀가 이야기를 나누는 소리가 들려온다.

"내가 국민학생 때 보던 드라마중에 '엄마의 바다'라고 있어."

"엄마의 바다요?"

음? 엄마의 바다?
그 드라마 참 좋았지~~ 김혜자 어머님이 나오시는..


"그 드라마가 가부장적인 가정의 삶의 애환을 그린 드라만데..."

응? 엄마의 바다가 가부장적인 가정의 이야기던가?

"거기 보면 가부장적인 아빠하고, 거기 잡혀 사는 엄마하고, 아들, 딸이 나와. 그 아들, 딸 이름이 웃긴데... 이름이 뭐였지? 채시라가 연기한... 아! 후남이!! 그리고 남자 이름은 귀남이다?"

...

이야기가 도중부터 뭔가 좀 아니다 싶었더니, 역시 그게 아니다.
그건 엄마의 바다가 아니지~~ 최수종, 김희애 주연의 '아들과 딸' 이다. 아버지는 백일섭, 어머니는 정혜선.
채시라가 나오긴 했지만 후남이는 김희애였고, 밑으로는 곽진영이 연기한 막내 종말이가 있었던...
백일섭 아저씨가 그 드라마에서 '홍도야~ 우지마라~~ 아, 글씨 오빠아가~~ 있~다~~' 는 노래를 불러서 히트를 쳤었다.

"와~ 어떻게 국민학생 때 본 드라마를 일일이 다 기억하세요?"

"워낙 감명깊게 본 작품이라. 요즘에도 그런 좋은 드라마가 좀 나와줘야 하는데.."


그 드라마가 좋은 작품이었던 건 맞는데, 그건 아니지.
엄마의 바다가 아니야.
후남이는 채시라가 아니야.
아무것도 모르는 20대 처자에게 잘못된 정보를 알려주지 말라고.


절대 난 말도 없이 그림만 그리고 있는데, 둘이서 재밌게 히히덕거리는 게 듣기 싫어서 속으로 딴지걸었던 게 아니다.
절대 알콩달콩 화기애애한 그쪽 분위기가 부러워서 그런 거 아니라고.

..;ㅂ;


왜 우리 팀에는 여자가 없어.orz

아, 한명 있긴 하지만 얘기를 나눠본 적이..[...]


보기와는 다르게 낯 가리는 이몸.
입사한지 한달이 넘는 동안 말문을 튼 사람이 손에 꼽을 정도다.=_=;;;

덧글

  • 동사서독 2011/10/13 22:35 # 답글

    여명의 눈동자 마지막에 빨치산 토벌군 대장인 주인공 장하림 박상원과 지리산 빨치산으로 있던 최대치가 만나죠. 그리고 최대치가 장하림에게 "나 지금 떨고 있니" 이러면서 뚜벅뚜벅 사형장으로 들어가요. ㅋㅋ
  • TokaNG 2011/10/16 00:21 #

    은근슬쩍 모래시계랑 섞지 마시라능..
  • 슈나 2011/10/13 23:22 # 답글

    으앙 아들과 딸이 변해버렸어 ㅠ_ㅠ
  • TokaNG 2011/10/16 00:21 #

    엄마의 바다에 빠져서 허우적대고 있습..
  • 봄봄씨 2011/10/14 11:39 # 답글

    읽어내려가다 사랑이뭐길래인가...하다가 후남이 나오자마자 아들과딸!!...이라고 맞춰버린....국민학교 출신들이 알만한 드라마...ㅋㅋㅋㅋ 초등학교 다닌 사람들은 모르는 명작드라마들이죠^^
  • TokaNG 2011/10/16 00:23 #

    저는 '가부장적인 집안' 에서 이미 삘이 왔었지만 긴가민가 하다가 후남이에서 확신했습니다.
    채시라를 후남이로 만들다니!!
    귀남이의 연인이었을 텐데..
    그렇다면??!! =ㅁ=
    근치..ㄴ.. (야)
  • pientia 2011/10/15 00:03 # 답글

    엇? 종말이는 서울의 달에서 나오지 않나요, 한석규 최민식이 주연이던.....
  • TokaNG 2011/10/16 00:24 #

    최수종이 귀한 아들이라고 해서 귀남이, 김희애가 뒤에도 아들을 낳자고 해서 후남이, 곽진영은 이제 그만 낳자고 해서 종말이였습니다. 나중에 종말이라는 이름이 싫다고 개명을 하려고 깝치(?)다가 먼지나게 털리긴 하지만요.
  • 충격 2011/10/15 01:06 # 답글

    그런 건 말을 해 줘야...
  • TokaNG 2011/10/16 00:25 #

    아직 한번도 대화를 나눠본 적이 없는 사원들이라..[...]
    제가 낯가림이 좀 (상당히) 심합니다.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135211
1025
2138982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