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더는 새로울 것이 없다. (트랜스포머 3) 영화애니이야기

오래전부터 개봉하기만을 기다려왔던 트랜스포머 3. 하지만 막상 개봉을 해서 보고 나니 왠지 모를 아쉬움만 가득합니다.;

미처 아이맥스로는 관람하지 못하고, 그래도 스크린이 꽤 큰 스타리움관에서 3D로 관람했는데, 저는 눈이 저질이라 그런지 당췌 3D는 적응이 안되는군요.
스타리움관이 센텀 CGV에서 가장 큰 상영관임에도(아니, 아이맥스를 제외하면 어쩌면 부산에서 가장 클지도.;;), 그 큰 스크린이 3D 안경을 쓰고 나니 시야가 아주 협소하게 제한되어서 마치 모니터로 보는 듯한 기분이 들었습니다.=_=; 분명 같은 스타리움관에서 관람한 엑스맨 - 퍼스트 클래스는 한눈에 다 들어오지 않는 커다란 스크린을 보며 그 웅장한 화면에 감탄을 하며 봤었는데..
기분 탓인가? 싶어 고개를 갸우뚱 하면서도 너무 아기자기하게 그려지는 화면들이 마치 웅장한 CG가 아닌, 미니어쳐로 장난을 치는 듯한 기분이 들어서 시각적 효과가 크게 반감되었습니다.

트랜스포머 하면 일단은 디테일한 설정이나 짜임새 있는 스토리보다는 신기하게 마구 변신하는 로봇들과 무조건 화려하고 박진감있는 액션, 그리고 아주 잘 그려진 화면 때깔이 감상포인트였는데, 1탄과 2탄을 거쳐 3탄까지 오니 더이상 화려하지도, 새로울 것도 없어졌네요.
1탄에서 느꼈던, 드디어 옵티머스가 등장해서 차근차근 변신해 나갈 때의 두근거림이나, 도심에서 스피드하게 싸우는 모습이라던지, 2탄에서의 그 초원에서 옵티머스가 1 : 다수로 싸울 때의 비장함과 긴장감 넘치는 액션, 이집트에서의 그 웅장한 모습들은 이번 3탄에서 느껴지지 않았습니다.
아~ 다시 한번 보고 싶다.. 라고 생각될 만한 임팩트있는 장면이 인상에 남지 않아서 다소 허무했네요.
물론 이번에도 꽤나 다이나믹한 장면들을 많이 연출하긴 했지만, 왠지 이거다! 싶은 신선함이 없달까, 전작들보다 약발이 덜 하달까..
분명 스케일은 더 커졌는데, 임팩트는 확 줄었습니다.

그러니까 이런 거대한 비행선이 나타나도 그냥 '어?' 하고 말 뿐, '와~~ 죽이는데?!' 하는 감탄사는 끌어내지 못했네요.

그리고 장면 장면마다의 개연성이 현저하게 떨어져서, '쟤들은 또 뭐야?' 라던지, '쟤는 저기서 왜 저러고 있지?' 라는 등, 쌩뚱맞은 모습으로 일관하고 있어서, 머릿속엔 온통 '왜??' 라는 물음표만 가득했습니다.
2탄에서도 다소 허술한 모습을 보이긴 했지만, 그래도 눈치채지 못하게끔 화려하게 덮어주거나, 빈도수가 덜해서 그다지 신경이 쓰이지 않았는데, 이번엔 거의 매 컷마다 '어째서?' 라는 의문점을 남기고 있어서 도무지 내용에 있어서는 집중이 안 되는군요.
다 보고 나니 대충 이런 내용이더라.. 하는 큰 그림은 그려지지만, 너무 팔 다리 눈 코 입을 마음대로 섞어놔서 이게 사람인지 동물인지 애매한 그림을 들이밀고 있습니다.;

정신없이 펼쳐지는 3D 효과에 눈도 피로하고, 정신없이 전개되는 쌩뚱맞은 장면들에 머리도 피곤해서 도중에는 살짝 정신줄을 놓을뻔 했습니다.
나중에는 영화는 뿌옇게 흐려지고, 자막만이 선명하게 3D로 떠올라서 그 입체감을 뽐내고 있더란.orz

더군다나 극의 하이라이트로 이어지기까지의 과정이 너무나도 길고 지루해서 트랜스포머를 보면서 처음으로 '이거 언제 끝나나?' 하고 시계를 보게 되었습니다.
그 지루함 사이 사이에 어설피 개그를 쳐서 어이없는 웃음이라도 지으며 어찌 버티긴 했지만, 후에 DVD를 사게 된다면 다시 볼 때엔 스킵 스킵 하면서 보게 될 듯.;;
정말 이해가 안 가는 건, 그 지루하고 무의미한 장면 속에서 존 말코비치 아저씨는 왜 등장하신 건지.ㅜㅡ 무려 존 말코비치가 나오길레 '저 아저씨 이번에 뭔가 하려는 건가?' 싶어 엄청 기대를 했었는데, 아무것도 없냐.ㅇ<-<

그리고 가장 미간을 찌푸렸던 건, 미국의 최초의 달 착륙과, 체르노빌을 이번 영화에 어찌 엮으려는 모습.
왠지 상당한 무리수처럼 보여서 '왜 하필...' 이라는 생각만 컸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미국의 달 착륙을 믿고 있지 않아서 더더욱 미간이 찌푸려졌습니다.)


이렇듯 시각적 효과와 스토리, 둘 다에서 큰 실망감을 줬으면 히로인이라도 마음에 들어야 더욱 사명감을 가지고 볼 텐데, 안타깝게도 예고편에서부터 히로인이 예쁘게 보였던 적은 단 한차례도 없어서..ㅇ>-<

아, 처음 등장할 때 몸매는 보고 '와~' 했습니다.
역시 세계적인 모델.
하지만 그때뿐.


트랜스포머라는 작품에, 변신로봇이라는 소재에 너무 익숙해진 건지, 그토록 기다려왔던 작품임에도 보고나서 큰 감흥 없이 '그냥 잘 봤네.' 정도의 감상만 남아 무지 아쉬웠습니다.
처음 이 타이틀을 접했을 때의 그 신선함과, 두번째 접했을 때의 화려함을 이은 뭔가 또 다른 상당한 임팩트를 원했는데, 너무 무리한 기대였나보네요.
2시간 30분이라는 긴 러닝타임이 무색해질 정도로 허탈해서, 함께 보러 간 친구들과 아쉬움에 혀를 끌끌 차다 나왔습니다.

그래도 이번엔 어울리지 않는 3D로 보느라 눈이 너무 피로해서 화려함이 덜 느껴졌을 수도 있으니, 나중에라도 일반화면으로 한번 더 봐야겠습니다.

아우, 진짜 3D 젭알..
가격만 미친 듯이 비싸지, 전혀 쓸모가 없네.ㅜㅡ


핑백

  • ♠또깡이 窮狀 茶飯事♠ : 트랜스포머 3는 어쩌다 그렇게 되었을까? (어벤져스) 2012-04-29 00:48:36 #

    ... 액션과 '쟤가 꼴랑 저정도는 아니지~' 라는 생각이 들지 않을 정도의 탁월한 활약들에 정말 신이 난다.그래서 더욱 트랜스포머 시리즈가 아쉬워진다. 트랜스포머 3는 이제 더는 새로울 것이 없다고 할 정도로 실망스러웠다.물론 스케일은 전보다도 커지고, 오토봇도, 디셉티콘도 그 수를 늘려서 아주 다양한 캐릭터들이 등장했지만 그들의 활약은 그다지 보기 힘들었으 ... more

덧글

  • 콜드 2011/07/02 09:19 # 답글

    쇼크웨이브가 허망하게 죽어서 흑흑 ㅠㅠ
  • TokaNG 2011/07/08 22:53 #

    저는 쇼크웨이브가 어떤 녀석인지도 몰랐습..[...]
    대사 한마디 없다가 허망하게 가버리니 알 턱이.;;;
  • 봄봄씨 2011/07/02 09:48 # 답글

    이번 트렌스포머는 평론가마다 악평을 하더니...리뷰들도 악평들이 많네요.
    블록버스터에 크게 흥미를 못느끼는 인간이라...이번은 패쓰!!해야겠네요.ㅋㅋ
  • TokaNG 2011/07/08 22:54 #

    그래도 저는 한번쯤은 더 보고 싶지만..
    트랜스포머라는 제목의 기대치를 충족시키지 못할뿐, 그냥 그런 오락성 블럭버스터로써는 멋졌어요.
  • 리크돔 2011/07/03 01:53 # 답글

    나중에 DVD 나오면 1,2,3편 몰아서 봐야겠습니다.
    근데 프라 산다고 DVD 안 살 듯...그래서 못 볼 듯...lllllorz
  • TokaNG 2011/07/08 22:55 #

    저도 아직 2는 DVD를 못 사고 있습..orz
    돈 생기면 밀린 만화책들부터 좀 사고 싶은데..;ㅅ;
    근데 돈이 생길 일이 없..ㅇ<-<
  • 지크 2011/07/07 00:06 # 답글

    저도 그냥 잘 봤다 정도였네요...
  • TokaNG 2011/07/08 22:55 #

    그렇습니다.
    안타깝게도...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90130
656
2175950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