굳이 극장일 필요가 있었을까? (삼거리 극장) 영화애니이야기

곰TV 무료영화 목록을 훓어보다가 제목부터가 독특해서 돌려본 삼거리 극장.
언제 개봉했었는지도 모를 정도로 아무 정보도 없었기에 대충 검색해서 장르만 확인하고 보기 시작했는데..

무려 뮤지컬 영화라는 장르를 달고 나온 이 영화는 영화라기 보다는 차라리 한편의 뮤지컬을 보는 것과 같다.
아주 제한적인 무대나, 배우들의 연기톤이나, 한마디 한마디의 대사들까지도 스크린보다는 무대가 훨씬 잘 어울릴 것 같은 느낌이다.
여지껏 보아온 뮤지컬 영화들은 뮤지컬이라는 장르와 영화의 특성을 고루 잘 살려 평소에는 위화감 없는 영화의 모습을 보여주다가 어느순간부터 배우들의 빼어난 가창력과 함께 깃들어진 안무가 두드러졌었는데, 이 작품은 영화라는 장르의 특성을 전혀 이용하지 않고 오로지 뮤지컬적인 모습만을 뽐낸다.
왠지 스크린에 비춰져야 할 게 아니라, 잘 만들어진 세트가 차려진 무대에서 이들을 봐야할 것 같다.

영화에 뮤지컬이 가미된 게 아니라, 그냥 뮤지컬을 스크린에 상영하는 것 뿐인 느낌이라 조금 아쉽더라.
하긴, 영화에 뮤지컬의 방식이 가미된 작품이라면 이미 많이들 있었지.(구미호 가족이라던지.;;) 하지만 이 작품은 대한민국 최초의 본격 뮤지컬 영화! 라고 자신하고 있더라. 그 차이인 건가? 영화적인 특성을 배제하고 뮤지컬의 특성만을 살린 것은?
다행히 배우들은 진짜 뮤지컬 무대에서도 뼈가 굵은 연기자들을 캐스팅한 덕분인지 연기력이 아주 뛰어나더라. 그 능청스러운 대사와 익살맞은 몸짓, 빼어난 가창력.
기존의 영화에서는 그저 감초역의 조연급으로만 얼굴을 비추던 이들이 이 작품에선 자신의 기량을 한껏 뽐내며 제대로 그 존재감을 어필한다.
그저 이름 없는 조연일 뿐이라고 생각했던 배우들의 새로운 모습을 보게 되었다.
그리고 천호진 역시 아주 탁월한 연기로 연극속에 홀로 서있는 듯한 포쓰를 한껏 자아내더라.
가장 겉도는 것은 이야기를 끌어가는 화자인 김꽃비.

뮤지컬 영화면서도 생각보다 노래가 많진 않아 언제 다음 노래가 나오나 기다려지는 느낌이었지만, 역시 한번 노래가 뿜어져 나올 때마다 귀가 번쩍 뜨인다.
다만 평소 노래를 들을 때에 가사보다는 멜로디를 주로 타며 듣는 버릇이 있다 보니 노랫가사로 이루어진 대사들이 제대로 전달이 되지 않아 난감하더라.
자막이라도 나와주면 좋았을 테지만 한국영화에서 한국어로 노래를 부르는데 가사자막이 필요할 이유도 없고.
이건 단지 내가 노래 듣는 습관이 더럽게 박혀서 그럴 뿐이라고 자책을 해보지만, 그래도 음악프로에서도 가사자막이 깔리는 것을 생각하면 조금 아쉽긴 하다. 노랫말이란 게 역시 한번 들어서는 제대로 알아듣긴 힘들거든.;
학창시절, 요즘같이 인터넷으로 가사검색이 쉬이 안될 때에는 라디오에서 흘러나오는 노래의 가사가 궁금해서 그 노래를 녹음해 몇번이고 반복해서 들으며 겨우 받아적곤 했었는데..
멜로디가 없는 대사를 들을 때와, 멜로디가 섞여 하나의 노래로 완성되어진 대사를 들을 때의 전달력은 확실히 차이가 있을 법도 하다. 연극무대를 많이 보진 못했지만, 언젠가 노래가 가미된 연극을 보러 갔을 때엔 연극속 노랫가사가 무대옆 스크린에 비춰져서 한결 보기 편했던 것을 떠올리니 조금 더 아쉬워진다.


아무래도 영화가 아닌 뮤지컬의 전개방식을 그대로 따르다 보니, 뮤지컬 무대가 익숙하지 않은 나에게는 다소 쌩뚱맞기도 하고 어안이 벙벙한 장면들이 연출된다.
왜 쟤들이 갑자기? 어째서? Why?? 라는 물음표가 머릿속을 가득 채우는듯 하지만, 이내 이들의 전개방식에 익숙해지니 영화의 흐름이 제 갈 길을 찾았다.

삼거리 극장에 영화를 보러 간다며 나가서는 그대로 사라진 할머니를 찾기 위해 극장안을 기웃거리던 여고생 '소단'이 얼결에 극장에서 매표를 하는 일로 취직하게 되면서 밤마다 그곳에서 벌어지는 기이한 광경을 목격하며 벌어지는 에피소드를 그려낸 작품이다.

낮에는 매점아줌마, 청소부, 경리, 영사기사로 활동하던 이들이, 무슨 이유에서인지 밤만 되면 혼령이 씌어 삼거리 극장의 유랑극단원으로써 무대를 누비며 활개를 친다.

도중까지는 이들의 뜬금없는 등장에 '얘들 과연 무얼 하는 애들일까?' 싶어 전혀 몰입이 되지 않고 겉돌기만 했는데, 장면을 거듭할수록, 노랫말에 귀를 기울일수록, 그들의 대사에 함께 동참하게 될수록 그들이 무엇인지 알 수 있게 되었다.
소단도 이런 나와 같았는지, 처음에는 그들의 등장에 겁을 먹고 도망다니기만 하다가 나중에는 그들을 기다리며, 그들과 함께 어울리게 된다.


그리고 마침내 삼거리 극장에 영화의 하이라이트인 '소머리 인간 미노수'가 상영되기 시작하면서 그들의 존재의 이유를 더욱 확실히 굳히게 된다.

극중 시대적 배경이 언제인지 확실히 언급되진 않지만, 대사에선 멀티플랙스 극장이 나오기도 하는 등 현대적인 느낌이 아주 없진 않다.
하지만 눈앞에 펼쳐지는 광경은 마치 아직 7~80년대 중후반과 같은 구수한 냄새를 한껏 풍기며, 소단이 문을 닫을 위기에 처한 삼거리 극장을 살리기 위해 결단을 하고 상영하기 시작하는 '소머리 인간 미노수'는 무려 무성 흑백영화인데다, 당시의 느낌을 잘 살린 변사까지 출동해주신다.

순식간에 1950년대로 타임워프를 한 듯한 삼거리 극장의 광경은 21세기인 지금 봐도 꽤나 그럴싸하다.
스크린에 펼쳐진 무성 흑백 활동사진에 맞춰 변사가 읊어주는 이야기에 웃고, 안타까워하는 관객들의 모습에 동화되어 나 역시 그 흑백영화에 몰입하게 된다.
어찌 보면 영화 본편보다 이 '소머리 인간 미노수'가 더 재미있다. 소머리를 한 괴물을 그리스 신화의 '미노타우로스'를 본따 미노수(米怒獸)라고 지은 센스 또한 탁월하다.
영화속에 잠시 비춰지는 짧은 영화인 이 '소머리 인간 미노수'에는 한 인간의 아픔과, 설움과, 분노와, 사랑이 모두 녹아있다.
거기다가 아슬아슬한 에로틱함(?)과 재치있는 유머까지 잊지 않아 이 부분만 따로 영화로 만들어도 좋을 듯 하다. 
그리고 이 영화속의 영화는 단지 영화에만 그치지 않고 작품의 스토리 라인에 큰 영향을 미치기도 한다.



뮤지컬이라는 장르가 익숙치 않아, 다소 난감한 전개에 잠시 주춤하며 몰입하지 못해 내용을 채 이해하지 못하고 겉돌았지만, 뮤지컬에 익숙한 분들이라면 더욱 재미있게 볼 수 있을 것 같다.
이런 맛에 뮤지컬을 즐기는 거구나~ 싶어 뮤지컬이라는 장르를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되었다.
그전까진 대사를 노래로 대체하고 온갖 부끄러운 율동이 가미된 민망한 장르인 줄만 알았거든. 그래서 뮤지컬 영화도 대체로 기피하는 경향이 있었는데, 본격적으로 만드니 썩 볼만하다.

다만 스크린이 아니라, 진짜 무대가 더 어울릴 것 같은 이 작품에서 아쉬운 점이 더러 있었지만..

하지만 영화로 제작되면서 미술에 신경을 아주 많이 쓴 건지 의상이라던지, 소품, 무대 등이 아주 탁월하더라.
물론 어색한 CG로 깜짝 놀란 부분도 없진 않았지만, 대체로 그 화려한 미술만으로도 눈이 즐겁더라.
아마 무대에 올려졌다면 저런 디테일한 모습까진 재현하기 힘들었겠지?

시큰둥하게 보기 시작했다가 오오~ 하며 끝을 맺었으니, 망작은 아닌 것 같다.

덧글

  • 페리도트 2010/12/14 01:39 # 답글

    저도 이거 봤는데 개인적으로 별로 마음에 들진않아 보다가 꺼버렸습니다.
  • TokaNG 2010/12/14 15:05 #

    저도 도중에 끄고 싶은 욕구가 스믈스믈 올라왔지만 이왕 보기 시작한거 끝까지 한번 달려보자 싶어 꾹 참았더니 볼수록 괜찮았습니다.
    끄지 않고 참길 잘했다고 생각되었어요.
  • 지나 2010/12/16 03:55 # 답글

    새로운데요? 오오...

    나름 많은 공을 들였을 것 같은데 무료 영화라니... ;ㅁ;
    제작에 참여한 사람들은 많이 씁쓸할 것 같네요...
  • TokaNG 2010/12/16 04:06 #

    이미 개봉한지 몇년이나 지나서 무료공개되는 거니까요.
    우리가 보는 건 무료지만 아무래도 제작사측은 저작권료 등 수입은 있었겠죠.
    TV에서 해주는 영화도 아주 공짜는 아닐 테니까.;;

    신선하고 좋았습니다. : )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82123
903
2132123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