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와 마리와 나. 영화애니이야기

단란한 가족이야기입니다.
그다지 단란해 보이지 않을 것 같았지만, 썩 부러울 정도로 단란한 모습을 한껏 뽐내네요.

대마초 흡입으로 복역을 하다 이제 막 출소한 아버지와, 그런 아버지가 원망스럽기만 한 아들, 그리고 그들 사이에 불청객처럼 찾아온 마리.
구성원으로만 보면 이들이 얼마나 단란하겠어? 싶은 불안한 구성이지만, 정말 샘이 날 정도로 단란한 모습을 보입니다.
이는 아마도 아버지의 사고방식에서 기인한 듯. 자식의 이름을 건성이라 짓고, 마리가 데리고 온 아기의 이름을 대충이라고 지을 정도로 설렁설렁 살아가는 방식이 알게 모르게 자식에게도 베어버린 모양입니다.
그렇게 미워하던 아버지와도, 누군지도 모르는, 생판 남인 마리와도 마치 원래 그랬던 것처럼 잘 어울려 지냅니다.

어느 가정보다 행복해 보이는 이들의 모습엔 잠시나마 근심도, 걱정도 없을 것만 같았습니다.

하지만 설정이 그러하다 보니 피치못할 오해와 이기적인 사고들로 부자간의 골이 깊어지기도 하고, 그런 그들 주위를 겉도는 마리의 모습도 보입니다.
마치 한가족처럼 잘 어울리는 듯 하지만, 한번 삐걱대기 시작하니 그 파장이 꽤나 커집니다.

하지만 아버지와 아들은 결국 다른 듯 하지만 같은 모습.

똑같이 노래를 하며 즐기는 그들은 화해의 마음을 노래로 전합니다.


이 영화도 꽤나 훈훈한 영화군요. 이무영 감독의 작품은 너무 독특해서 난감한 경우가 더러 있었는데, 아주 재밌게 볼 수 있었습니다. '철없는 아내와 파란만장한 남편 그리고 태권소녀'같은 작품은 재미는 있었지만 당췌 뭐라는 건지 이해하기 힘들었는데..
이 작품에선 대마초라는, 사회적으론 다소 민감하면서도 캐캐묵은 소재를 가지고 그것을 둘러싼 가족의 따뜻한 사랑을 재치있는 코미디와 함께 잘 그려냈습니다.
소재가 소재다 보니 제목에서도 말장난을 조금 섞어서, '아버지와 마리와 나'를 빠르게 읽으면 '아버지와 마리화나'가 됩니다. 이무영 감독의 이런 센스는 재밌단..

오랫동안 미움의 골이 깊어진 부자 사이에 끼어들어 그들을 화해와 이해의 길로 인도하는 마리는 그들에겐 그야말로 천사네요.

극중 아버지의 말처럼, 착하고 싹싹하고 요리 잘하고 청소 깨끗이 하고 얼굴도 예쁘고 몸매까지 글래머러스하니 아주 완벽합니다.
같이 딸려온 대충이마저 귀여워 보일 지경.
요즘같이 솔로들이 붐비는 시대에 저렇게나 준비된 아가씨가 제발로 들어오면 완전 땡큐지 말입니다.ㅠㅠ
유인영이 이렇게나 참한 여자였다는 걸 처음 알았단..ㅜㅜ

본격! 소년이 남자가 되는 순간.jpg

스트리밍 서비스도 캡쳐가 되더군요. 저런 장면은 당연히 공식스샷에선 나오지 않.. 

암튼, 남자만 있는 집에 여자가 들어오면 세상이 아름다워집니다.
물론 둘 사이에서 이간질을 해서 박살을 내버리는 경우도 없진 않지만.orz


아버지역의 김상중은 다소 유약한 말투로 능글맞게 행동하는 것이 얄미우면서도 얄밉지 않았습니다.
정말 철이 덜 든 듯한 모습으로 되려 자식 속을 썩이는 모습이 귀엽기까지 하네요.

김흥수는 시트콤에서의 개구진 모습만 봤는데, 연기를 썩 잘하는군요.
특히 마지막 장면에서 기타를 부르며 노래를 하다가 소리없이 흐느끼는 모습은 정말 압권이었습니다. 그리고 빌어먹을 짱 새퀴를 격하게 발라버리는 모습도..=ㅅ=d

유인영은 위에서도 말했지만, 이렇게나 참한 여자였구나 라는 걸 처음으로 느꼈네요.
우리집에도 저런 처자가 느닷없이 들이닥쳤으면 좋..


김흥수의 친구 1로 가수 이기찬이 나오는군요? 이기찬이 연기도 했었나?;

대마초를 재배하는 호모 1로 목소리가 매력적인 오광록 아저씨가 잠깐 얼굴을 비춥니다.
그런 외모와 목소리로 호모라니.ㅠㅠ 어울리지 않아.;ㅂ;

캉캉을 부를 때의 LPG도 까메오로 등장하네요.
요즘 MBC 버라이어티 쇼 '꽃다발'에서 보이는 예능의 이미지가 강해서 그들이 같은 인물이라는 걸 믿지 못하겠습니다.[..]
아, 멤버가 교체됐던가?;

김상중의 부인역으로 정소영 씨가 얼굴을 비춰 반가웠습니다.
요즘 보기 힘들다 싶었는데, 필모 검색을 해보니 역시 출연작품을 내가 안 본 것 뿐이었..
분위기 있게 예쁜 얼굴이라 초창기부터 좋아하던 배우입니다. : )


기대 이상으로 훈훈하고 재밌는 영화라 맘에 들었습니다.
   

덧글

  • 페리도트 2010/10/23 01:35 # 답글

    유인영이었군요. 아아...
    근데 저 몸은 아마 대역일지도...
    당연한건가..
    흐흠..^^
  • TokaNG 2010/10/23 08:33 #

    그럴지도요. 등짝만 나왔지만 그래도 전신탈의인데..
  • hh 2010/10/23 08:58 # 삭제 답글

    유인영씨 대역이 아니라 본인이랍니다. 공사 다하고 촬영했다고 하지요. 유인영씨도, 김흥수씨도 저 씬 찍을 때 긴장 많이 했다고 하더군요. 아무튼 배우들의 연기가 참 좋았던 영화입니다.
  • 페리도트 2010/10/23 12:13 #

    헐 대역이 아니라니...연기에 대한 열정이 대단하네요.
  • TokaNG 2010/10/23 20:06 #

    오, 그런가요? 대단하네요.
  • 동사서독 2010/10/24 13:42 # 답글

    대마초를 재배하는 호모 1로 목소리가 매력적인 오광록 ......

    실제로 오광록 씨는 대마초 문제로 물의을 일으켰지요. ㅋㅋ
  • TokaNG 2010/10/24 23:09 #

    그래서 안타깝습니다.ㅜㅡ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41169
984
2139927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