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라면 - The classic 내가노는이야기

삼양라면입니다.
삼양라면이지만 흔히 먹던 주황색 봉지가 아닌,

뭔가 구수한 느낌의 누런 봉지입니다.
삼양라면 클래식이라는 이름으로 저런 것이 나왔었군요.

예전의 맛과 디자인을 그대로 재현한 것 같지만, 원래의 이미지는 이런데..

그래도 예전의 딱딱한 폰트와 함께,

속의 면이 살짝 보이는 부분까지 잘 재현해주었네요.
봉지색이라던지 로고라던지 미묘하게 다르긴 하지만.

조리법의 그림마저 올드해 보입니다. 아아~ 옛스럽다.

스프는 딸룽 하나. 요즘의 삼양라면이 녹색 봉지에 건더기스프가, 주황색 봉지에 분말스프가 들어있는 것과는 다르게, 옛날처럼 그냥 봉지 하나에 건더기와 분말스프를 다 때려박았습니다.

그리고 보글보글 끓여서..




완성.
라면은 제가 끓인 라면이 세상에서 제일 맛있습니다.
누구라도 제가 끓인 라면을 한번 맛보면 이후로는 그 어떤 라면도 성에 차지 않아 라면을 더는 먹지 못하게 될.. (야)
암튼, 제가 끓인 라면보다 맛있는 라면은 아직 먹어보지 못했습니다. 나보다 라면 맛있게 끓일 수 있는 사람 있음 나와보라 그래! 다 덤벼!! (어이)

라면은 조리법을 준수하는 것이 가장 맛있습니다.

같은 삼양라면이지만 요즘 흔히 볼 수 있는 주황색 봉지의 삼양라면보다 훨씬 맛있군요.
면이 무슨 코팅이라도 된 듯이 아주 미끈미끈하고 탱글탱글해서 후루룹~ 하고 빨아들일 때와 잘근잘근 씹을 때의 식감이 아주 탁월합니다.
이런 면은 실로 오랜만이란.. 푸석푸석하고 힘 없이 잘 끊어지는 여느 라면과는 다른 좋은 면입니다.
그리고 건더기스프도 아주 알차서 큼지막한 풀떼기가 꽤 많이 들어있어 인스턴트 라면 주제에 꽤 싱싱해 보입니다?
스펀지를 씹는 느낌의 건조버섯이 들어있지 않아 더욱 맘에 드는군요. 버섯은 좋아하지만 라면스프속의 건조버섯은 예전엔 일일이 골라낼 정도로 싫어했습니다. 요즘은 골라내기도 귀찮아서 그냥 먹긴 하지만, 역시 그딴 버섯, 없는 게 더 낫단.
국물도 시원하고 좋습니다.
이맛이 라면이다!!
이것이 원조로구나~!

국물에 밥을 말지 않으면 라면이 아닙니다(?)
라면에 밥 말아먹는 것이 새삼스러울 것도 없지만, 간만에 하얀 쌀밥을 제대로 말아 먹을 수 있어서 기념삼아 사진으로 남겨봤습니다.
역시 라면국물에 밥을 말아 먹을 때엔 검은콩밥보단 하얀 쌀밥!! 이번에는 지난번처럼 무식하게 많이 말지도 않고 딱 적당히(?) 말았습니다.
바로 이거거든!!

그리고..

다 먹었습니다.
한그릇 뚝딱.

역시 삼양라면은 맛있군요.
주황색 봉지도 맛있지만, 클래식이라는 이름을 달고 나온만큼, 이게 더 맛있었습니다.
특히 면발 하나는 완전한 승리란.
어째서 삼양은 이런 기가 막히는 면을 양산하지 않고 클래식으로 제한해서 내는 거지? 세계에서 가장 잘 팔린다는(?) 푸라면보다 훨 낫구만.

어릴 때에도 라면이라면 삼양이었는데, 그동안 안성탕면과 푸라면 등 농심쪽에 길들여진 입맛을 다시 삼양으로 돌려버리는 탁월한 맛이었습니다.
어릴 때 먹었던 80년대 초반의 그 라면맛 그대로인지는 모르겠지만, 요즘같은 때에는 확실히 신선한 충격이란.

아아~ 좋구나, 이몸이 끓인 라면맛은. (야)


밤마다 이리 쳐먹으니 뱃살이 뽕양해지지.orz 
 

덧글

  • 페리도트 2010/09/23 11:16 # 답글

    뱃살 더 나오면 몸이 무거워지고 운동을 안해서 다리근육이 약해져서 올라갈때 다리가 아플것이고 폐활량이 딸려서...숨도 가빠져서..엉엉
    전 밤엔 덜 먹고 낮에 운동좀 합니다. 그러나 이번주 추석 아마 안될것이야 ~ ㅠㅠ
  • TokaNG 2010/09/23 19:53 #

    엉엉엉~
  • Temjin 2010/09/23 12:08 # 답글

    ㅎㅇㅎㅇ 끓이는 라면~♡ 회사서 주는 컵라면만 먹다보니 어흑...
  • TokaNG 2010/09/23 19:53 #

    전 컵라면도 좋아하는데, 집에만 있으니 컵라면 먹을 일이 없네요.;;;
  • 우누 2010/09/23 13:13 # 답글

    새로나온 원조 노랑봉지 버전의 삼양라면이 진리입니다 =ㅅ=)bbbb
  • TokaNG 2010/09/23 19:54 #

    기똥차게 맛있더군요.
  • 2010/09/23 14:58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TokaNG 2010/09/23 19:55 #

    오백냥이요? =ㅁ= 다른 라면들이 150원 하던 시절에 혼자만 열라 비싸고 열라 킹왕짱 맵게 나왔던 이백냥이라면 기억하지만..
    이백냥이 업그레이드 해서 오백냥이 된 적이 있었나요?;;
  • 불곰™ 2010/09/24 00:16 #

    백냥=이백냥=오백냥
  • TokaNG 2010/09/24 00:28 #

    그렇군요.
    근데 백냥은 없었던 걸로 기억하는데요?;; 이백냥이 신제품 아니었던가? =ㅁ=a
  • 불곰™ 2010/09/24 00:33 #

    백냥이 있다고 들었는데 아닌가요? --a
    제가 먹어보지 못했을 시절이라 잘못 기억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하여간 "-백냥" 시리즈는 진리의 라면 시리즈 였습니다.
  • TokaNG 2010/09/24 00:35 #

    검색해보니 역시 이백냥부터군요.
    어릴 때 신제품 광고서부터 봤던 제품이라 잘 기억하고 있습니다.
    더불어 비싸서 함부로 먹지 못했다는 것과, 매워서 사줘도 싫어했던 기억도 함께..[...]
  • 불곰™ 2010/09/24 00:41 #

    저는 원래 라면에 계란을 풀고 먹는 스타일인데
    오백냥만큼은 특유의 톡 쏘는 맛과 그 뒤에 오는 시원한 맛 때문에
    계란을 안 풀었습니다. 정말 맛있었죠.

    그때 그 라면 만큼은 디스도 못합니다.
    지금 삼양 개발자들은 바보나 떨거지들이라고 밖에 생각되지 않습니다.
    맛있는 라면도 똥맛이고 그나마 현재로선 클래식이 신라면보다는 좀 낫더군요
    (오백냥 부활하면 다 죽을 겁니다. *ㅁ*b )
  • TokaNG 2010/09/24 00:42 #

    그러게요.
    생각보다 이백냥을 그리워하시는 분들이 많더군요.
    하긴, 당시에도 저는 싫어했지만 인기는 좋았으니..
    어쩌다 삼양이 농심에게 추월당했는지 모르겠습니다.;;
    그 월등하던 맛은 대체 어디 가고.ㅠㅠ
  • 불곰™ 2010/09/24 00:45 #

    쩝...

    oTL 진리의 삼양은 어데가고
    호구 삼양만이 남아있네

    어헝헝헝.... 농심 개객기!


    결론
    내 오백냥 내놔 삼양 개발진 색히들아 ㅠㅠ
  • TokaNG 2010/09/24 00:52 #

    ㅋㅋㅋㅋ
  • pientia 2010/09/23 15:30 # 답글

    라면 맛있어 보여요. >.< 제가 끓이는 라면은 덜익거나 퍼지거나 해서...;ㅁ;
  • TokaNG 2010/09/23 19:55 #

    제가 끓인 라면 참 맛있는데, 정말 맛있는데, 어떻게 설명할 방법이 없네요.
    직접 끓여줄 수도 없고..
  • 독백 2010/09/23 17:24 # 답글

    좋아하는 라면입니다. 주황색 삼양라면과는 완전 다른 라면인 것 같습니다. 국물에 밥까지 말아서 싹싹 긁어먹는 라면ㅋㅋ
  • TokaNG 2010/09/23 19:56 #

    전 국물이 있는 모든 라면에 밥을 말아먹긴 하지만..
    면이 일품이죠!!
  • 지나 2010/09/23 19:40 # 답글

    배고파 죽어불것 같아요
  • TokaNG 2010/09/23 19:56 #

    아이고야, 죽어불면 안되죠. ;ㅅ;
  • 에바초호기 2010/09/23 20:43 # 답글

    내가 도전하겠어!!!!나도 라면 하나는 잘 끓인다.
  • TokaNG 2010/09/24 00:28 #

    하지만 서로 먹어보고 판단할 수 없으니 승부는 저 너머에..[...]
  • 건담=드렌져 2010/09/24 16:39 # 삭제 답글

    저도 먹어봤는데, 담백한게 맛있더군요.
    아~ 또 먹고 싶다...ㅡ.ㅡ;;;
  • TokaNG 2010/09/24 19:25 #

    또 먹으면 되지.
  • CHENG 2010/09/25 15:45 # 답글

    옛날 그대로 재혓했으면 공업용 기름도 재현? ㅋㅋ
    니늠이 끓여준 순한맛 너구리..아직도 잊지 못한다,,. 그리 물 많이 넣구 끓이다니!
  • TokaNG 2010/09/25 18:31 #

    원래는 컵으로 제대로 재서 넣거나 계량눈금이 있는 냄비에 끓이는데, 그때는 대충 막 부어서 그래.
    제대로 끓이면 절대로 맛있다능!
    남자따위에게 제대로 끓여줄까보냐.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46146
1025
2139203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