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공을 가르는.. (국가대표) 영화애니이야기

역시 시사회 평이 좋았던 만큼 멋진 영화였습니다!
아~ 역시 사나이들의 땀냄새가 배인 열혈(?) 스포츠물은 어지간해서는 기대를 저버리기 힘들다능..;ㅅ;d

사실 티비에서 러브홀릭스의 뮤직비디오로 나오는 영상들을 보면서 들었던 생각은 '이거 어째 쿨 러닝이랑 무한도전 봅슬레이편을 짬뽕시킨 것 같다?' 라는 생각이었지만..

영화를 보면서도 그런 생각이 떠나진 않았습니다.
마구잡이로 끌어모은 어중이 떠중이들이 눈도 없는 한여름에 동계스포츠를 훈련을 하고, 좌절과 고난과 역경속에 온갖 몸개그가 난무하는 모습들을 보며 오래전에 보았던 쿨 러닝의 사고뭉치들이 오버랩되기도 하고, 그러면서도 조금씩 성과를 보이며 드디어는 가슴 벅찬 활강을 보일 때엔 무한도전팀봅슬레이 최종 도전을 볼 때와 마찬가지로 심장이 두근거렸습니다.


창공을 가르는 그들의 모습은 마치 하늘로 쏘아진 화살과도 같아
쭉쭉 뻗어나가 그들이 이루고자 하는 목표에 콕! 하고 박히는..

 

정말 가슴이 벅차고 속이 후련해지는 멋진 경기를 보여주


..ㄹ뻔 했으나 마지막 주자에서 자꾸만 안타까운 상황을 연출해서 뻥~ 하고 뚫어주진 못하네요.ㅜㅡ
그래도 충분히 멋진 경기였습니다.

경기를 치루기 전까지의 그들의 이야기도 재밌지만 그 짧다면 짧은 나가노 동계올림픽의 경기만으로도 충분히 좋은 영화였습니다.
예전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에서는 경기장면에 너무 힘을 실어주지 않아 안타까웠는데..

동계스포츠 비인기종목인 스키점프로 이런 멋진 드라마를 만들어낼 수 있는 것에는 그만큼 괄시받은 실제의 그들이 있었기 때문일지..
영화 도중에도 언급이 되는, 동계올림픽 유치권을 따내기 위한 '장치'로써 임시로 만들어진 팀이 세계에 그 이름을 새기는 멋진 모습을 보여주니 역시 현실만한 드라마는 없다는 생각도..



바로 얼마전에 봤던 해운대와는 다른 감동을 전해주는 한국영화의 저력은 아직 끝나지 않았습니다.
헐리웃 블럭버스터들 사이에서 입소문을 타며 흥행에 성공해서 더욱 멋진 영화들이 많이 만들어졌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핑백

  • ♠또깡이 窮狀 茶飯事♠ : 토마토와 설탕. 2010-05-14 22:35:45 #

    ... 니가 다 묵을까봐 안 사놨다, 와?!""우와~ 그런게 어딨노.""설탕 사기만 하면 내 설탕에 밥을 비벼 먹을끼라."...그래서 오늘도 설탕 뿌린 토마토는 못 먹게 되었습니다.어머니는 국가대표 영화도 안 보셨나봐.거기서도 국가대표 선수들이 얼마나 미친듯이 먹어대는데.설탕 뿌린 달짝지근한 토마토가 먹고 싶습니다.※ 그나저나 내컴퓨터가 아니라 짤방을 마음껏 쓰지 못하니 ... more

  • ♠또깡이 窮狀 茶飯事♠ : 운명을 믿지 마세요. (청담보살) 2010-10-03 06:10:06 #

    ... 좀 듣긴 힘들었습니다.;조연이나 까메오들이 엄청나게 화려합니다.'환상의 커플'에서의 강자로 나왔던 정수영 씨라던지, 연예전문 리포터 김생민 씨라던지, '미수다'의 에바, '국가대표'의 최재환, 개그우먼 박미선, 현영, 박명수 매니저 정석권, 박휘순, 이름만 나오는 붐, 기타 등등 많은 사람들이 까메오로 나와 신선한 충격과 함께 재미도 선사하지만 ... more

덧글

  • 에바초호기 2009/07/29 22:50 # 답글

    다른건 잘 모르겠지만 하정우와 김지석 때문에라도 봐야 할것 같은 영화긴 하다능.
    이번에 좋은 일 생기면 이거나 보러 갈까나~~~;;;(혼자서 김칫국 원샷중)
  • TokaNG 2009/07/30 16:58 #

    개인적으로 김지석의 캐릭터는 저 다섯중 제일 안좋았..
  • 동사서독 2009/07/29 23:12 # 답글

    영화 예고편과 시사회 평가를 보니 잘 만든 영화같더군요.
    거북이 달린다, 차우, 해운대 등 (개봉 전에는 솔직히 걱정했지만) 보고 나니 잘 봤다 싶고 만족스러운 (한국)영화들이 많아서 올해는 (한국영화팬의 한 사람으로) 흐뭇합니다.

    개인적으로..... 故人이 된 안재환이 제작하려던, 동계올림픽 컬링 종목을 소재로 '아이싱'이라는 제목의 영화가 생각나기도 합니다. 안재환의 영화가 잘 진행되어 영화가 제대로 완성되었더라면 한국영화 최초의 동계 스포츠 영화라는 타이틀은 컬링을 소재로 한 '아이싱'이 될 뻔 했겠죠. 제작은 엎어지고 연탄가스 속에서의 죽음, 그 이후의 소동은 악플의 소란 속에 故 최진실의 죽음으로까지 이어지는 ..... 쩝.
  • TokaNG 2009/07/30 17:00 #

    저도 한국영화들이 좋은 평을 많이 받아 제가 괜히 흐뭇합니다.
    '한국영화가 그렇지 뭐~' 하는 비아냥들은 이제 그만 좀 들었으면 좋겠어요.ㅜㅡ

  • 도리 2009/07/30 00:50 # 답글

    역시, 만족하고 오실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D
    해운대와는 다른 매력이 있다는 말씀, 매우 공감합니다. (끄덕끄덕)
  • TokaNG 2009/07/30 17:00 #

    대만족입니다.=ㅂ=d
  • 히카리 2009/07/30 01:06 # 답글

    저도 수요일 저녁에 국가대표 봤는데!! 하정우때문에 봤지만 재밌었어요.+ㅁ+!
  • TokaNG 2009/07/30 17:01 #

    하정우!! 추격자 이후로 팬이 되어버렸습니다.+ㅂ+ (그전부터도 눈여겨 보긴 했었지만)
    츠마부키 사토시와 함께 나온 '보트'는 정말 순식간에 내려간지라..
    ㄷㄷㄷ....
  • 올비 2009/07/30 10:40 # 답글

    토깡님 포함하여 이웃님들 세 분이 지난 밤 이 영화 포스팅을 하셨는데 세 분 모두 평이 좋네요. 기대가 됩니다 +ㅂ+ (전 일요일에 보러 갑니다~)
  • TokaNG 2009/07/30 17:02 #

    읏흥~
    좋으시겠습니다.
    저도 한번 더 보고 싶긴 한데 그러기엔 보고 싶은 영화들이 꽤나 남아있어서..ㅜㅡ (개봉 예정작들까지 포함하면 ㅎㄷㄷ..)
  • Uglycat 2009/07/30 12:30 # 답글

    한국판 쿨러닝, 딱 이 느낌이었달까요...?
  • TokaNG 2009/07/30 17:02 #

    거기다가 무한도전 조금..
  • 아르메리아 2009/08/02 21:10 # 답글

    화요일이나 수요일 보러 가려고요+_+
  • TokaNG 2009/08/07 18:44 #

    재밌게 보셨나요? +ㅂ+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87122
1025
2139546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