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은 단지 서막... (赤壁) 영화애니이야기

눈앞에 삼국은 광활하게 펼쳐지고 하얀 비둘기는 날았다. 망할 오우삼.. 여지없이 비둘기 날리기야..=_=;;;;

적벽대전을 봤습니다. 원제는 레드 클리프, '赤壁'이지만 '적벽'하면 역시나 '대전'이 떠오르는지 한국개봉명은 적벽대전이군요. 그리고 부제로 적절한 네타(?)까지..
사실 개봉 다음날 바로 보긴 했는데 며칠간 접속을 못 해서 이제야...ㅜㅡ 언넝 리뷰 써서 신랄하게 네타해주고(?) 싶었는데...(퍽~!)

조조가 한나라 최후의 황제 헌제에게 유비와 손권을 칠 것을 '강요'하면서부터 영화가 시작됩니다. 그리고 이어지는 위에 의한 촉의 공격..
피난가는 백성들 뒤를 지키고 선 장비와 종횡무진 화려한 모습들을 보이며 뛰어다니는 조운..
시기상 적절한지 모르겠지만(삼국지를 워낙에 가라로 봐서;;) 미부인이 조운에게 유선을 맡기고 우물로 뛰어드는 에피소드가 리얼하게 그려지는군요. 하지만 아쉽게도 유비가 조운이 목숨 걸고 데려온 유선을 '장수를 죽일뻔 한 자식'이라며 내동댕이 치는 모습은 보이지 않았습니다. 유비가 한 행동중 가장 멋진 모습의 하나였는데..
계속해서 이어지는 장비와 관우의 전투장면은 딱 머릿속에 그려오던 그 모습 그대로입니다. 아주 늠름하고 멋진 일당백의 모습들..
특히나 퇴각할 때의 관우의 모습은 그야말로 영웅호걸!! 아아 역시 관우밖에 없다능~~

초반부터 격렬한 전투장면을 선사해주고 이야기는 잠시 쉬어 제갈량이 알량한 세치혀로 손권과 주유를 꼬시는 방향으로 흘러갑니다. 이 부분에서 손권의 내적갈등이 잘 묘사되어 적벽이 단순 액션영화는 아니라는걸 보여줍니다. 특히 손권이 사냥을 나갔다가 호랑이를 마주하곤 활시위를 당기며 피력하는 고뇌에 가득찬 표정은 아주 좋았습니다. 그리고 이어지는 결단..
주유를 꼬시러 갔을 땐 좀 신파극으로 보여지더군요. 그동안의 무게를 갑자기 벗어버린듯한 가벼운 분위기라 잠깐 적응인 안 되었다는.. 느닷없는 피리소리에 느닷없는 말의 난산이 좀 당황스럽긴 했지만 이어지는 풍금대화(?)에선 아~ 그럼 그렇지.. 라며 무릎을 탁~! 도중이 좀 신파극이면 어때. 마무리만 멋지면 됐지..[...]

드디어 손권의 병사와 주유의 힘을 업은 첫 연합작전에선 팔궤진으로 아주 화려하고도 멋진 액션을 선사합니다. 이 장면으로도 이 영화의 가치는 충분!! 조조와 주유의 머리싸움에서 이어지는 팔궤진의 화려한 전술은 정말 혀를 내두를 지경이었습니다. 아아.. 저런게 진짜 삼국지의 전투구나.. 라는 느낌?

삼국지의 묘미인 대군도 너무 잘 표현되어 그 엄청난 병력에 혀가 내둘릴 지경이었고 복식도 오바스럽지 않게 잘 재현되어서 눈에 거슬리지 않아 보기 좋았습니다. 특히 조조의 수군을 하늘에서 훓어 보여줄 땐 절로 입이 쩍 벌어졌... 그리고 그 옆을 행진하는 보병들까지.. ㄷㄷㄷ... 역시 10만 대군이란 말이 허풍은 아니었;;; (극중에선 8만이라고들 하지만)

도중에 역시나 오우삼의 트레이드 마크(?)인 하얀 비둘기가 푸드득~ 하고 날아올라 '그럼 그렇지~'라는 생각도 들었지만 오우삼 영화에서 그게 빠지면 또 섭할것 같으니..
종반에 하얀 비둘기가 어설피 날개짓을 하며 적벽을 등지고 강을 가로질러 조조군의 진영으로 날아가는 모습에선 웃기기도 하고 그 장엄한 조조군의 진영에 감탄하기도 했습니다. 날개짓에 비해 배경이 너무 빠르게 지나가는건 좀 불만이었지만 그렇다고 미친듯이 날개짓을 시킬수도 없으니..=_=;;;


유비..
유비는 정말 딱 유빕니다. 배알도 없고 생각도 없고 너~무 순해빠지기만 해서 주변 사람들 괴롭게 만드는 소인배.. 어째서 유비따위가 삼국지의 주인공이라고 언급되는지 아리쏭한 1人...
특히나 손권이 손상향을 내세워 혼담을 꺼낼 때 주제 모르고 거절하지 않는 그 모습엔 캐쩔었.. 내가 손상향이었어도 죽지 않을만큼 팼겠다..[...] 아유~ 병신...

관우!!
인상은 좀 고약하게 묘사되었지만 역시 그 풍채와 몸놀림, 기개는 그야말로 영웅!!
단독으로 적진을 뚫고 나가는 모습에선 정말 탄성이 절로 나옵니다. 청룡언월도를 힘차게 휘두르며 눈앞의 적들을 일망타진하는 모습엔 정말 반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장비..
정말 장비스런 모습.. 화려한 몸놀림보단 힘으로 싸우는 모습을 많이 보여줍니다. 그렇다고 몸놀림이 화려하지 않은건 아니지만 다른 장수들에 비해서 그렇달까.. 천부부당의 모습을 잘 재현해줘서 멋진 캐릭터였습니다. 급하면 일단 잡아 던지는 것도 멋졌...

조자룡!!
우왕ㅋ굳ㅋ!! 유비군 장수 중에서 제일 멋졌다능~~
단신으로 두 부인을 구하러 가는 모습은 그야말로 위풍당당!! 끝내 미부인을 잃고 유선이라도 구하고자 결의를 다지는 모습에 눈에서 하트 숑숑~ 팔궤진의 전투에서도 쌍검을 이용한 검술로 가장 화려한 전투를 선보입니다. 게다가 저 셋중 가장 젊고 잘생겼(?)으니 여성팬 좀 늘겠더군요.

제갈량..
금성무가 그렇게나 수염이 잘 어울리는지, 그렇게나 잘생겼었는지 새삼 느꼈습니다. 게다가 생각보다 제갈량의 모습에 너무 잘 어울리는것도 놀랐.. 사실 처음엔'제갈량에 왜 하필 금성무야?' 라는 생각도 없지 않았었는데.. 너무 잘 어울려서 금성무가 금성무가 아닌 진짜 제갈량으로 보였습니다. 그리고 그 화려한 언변 또한 일품.. 2부에서의 활약 또한 기대되는군요.

주유..
사실 이번 적벽에서의 주인공은 주유입니다. 등장도 가장 신비주의로 등장하고 흐트러진 모습 한번 없이 멋진 모습들로 일관하며 무엇보다 극중에선 유일무이하게 베드씬[..]이...
정말 주유 띄워주기 영화라고 봐도 될 정도로 주유를 화려하고 멋지게 묘사했습니다. 그리고 그 캐스팅엔 양조위!! 이보다 더 좋을순 없다능!!
다 큰 어른이 수염도 없길레 '주유가 환관이었던가?' 하는 의문도 잠시 품게 만들긴 했지만 아무렴 어때.. 멋진걸..;ㅂ;d

조조..
너무 순한 옆집아저씨같은 인상으로 강렬한 카리스마를 뿜으려니 조금 무리가 있어 보이긴 합니다. 하지만 보는 내내 조금씩 빠져들어 썩 나쁘진 않군요. 좀 더 호걸스러운 모습이었다면 더 좋았을뻔 했지만..
어째서인지 몇몇 장면에선 우리나라 배우인 기주봉 아저씨가 떠올라서 속으로 푸훗~ 했습니다. 미묘하게 닮았단 말야~

손상향..
조미!! 낯이 익다 했더니 소림축구에서 삭발한채 상대편 골대로 기어들어간 어리버리 막판 골키퍼 조미!! 소림축구에선 내내 화상에 그을린 모습이라던지 어울리지 않게 진한 화장을 한 모습만 보여서 큰 매력을 못 느꼈는데 충분히 멋진 여성이군요!! 그야말로 여걸!!
하지만 그 얼굴로 26살 먹은 손권의 여동생이라는 조금 반칙입니다..ㅜㅡ 충분히 매력적이지만 말괄량이 여동생으로써의 매력이 아닌 까칠한 노처녀 누님으로써의 매력이었... 하긴.. 손권도 그 얼굴로 26살이라는건 좀 반칙이긴 했으니 나이는 잠시 잊자..[..]

손권.
꽤나 맘에 드는 마스크에 꽤나 맘에 드는 심리묘사로 맘에 드는 캐릭터였..
으나 별 활약이 없어서 아쉽..ㅜㅡ 호랑이에게 활을 겨눈 모습이, 그리고 검으로 탁자를 내리치고 단호히 일갈하는 모습이 멋졌습니다. 

감녕..
산적스런 외모에 어울리지 않게 멋진 활약을..
얘도 낯이 익다 했더니 무인 곽원갑에서 곽원갑과 마지막으로 싸우던, 예를 아는 무인이었군요. 음.. 근데 왜 떠오르기는 옹박이 떠오른거지??(거기도 일본놈이 하나 나오긴 하지만..;;)

소교는 취향이 아니라서 패쓰...
차라리 그 시종이 더 취향이었다능~~

대체적으로 촉과 오는 캐스팅이 좋았으니 위나라는 캐안습의 절망적인 캐스팅이라 좌절하는 분들도 없지 않아보이던데 전 위빠가 아니라 볼만했습니다. 좀 약해보이던 조조도 시나브로 빠져드는 매력이 있고..
다만 장윤채모는 너무 엑스트라급 외모를 풍겨서 얼굴조차 기억나지 않음이 안습..ㅠ.ㅠ.. 적벽대전에선 꽤나 중요 인물중 일원일텐데.. 조조 이하 위나라 장수들을 좋아하시는 분들께는 최악의 영화가 될지도 모르겠군요.
철저하게 주유에 초점이 맞춰져서 그 우방국인 촉까지는 그나마 그림이 나와줬는데 적대국인 위나라는 암만 그래도 그따위로 망쳐놓다니.. 위나라 지못미..ㅜㅡ

영화가 끝난 후 사람들의 반응은 대체로 '이게 뭥미?' 더군요. 다들 이게 2부작이라는 사실을 모르고 온 듯..
'왜 적벽대전은 시작도 안하고 이걸로 끝이야? 실망이야!!' 라는 소리가 곳곳에서 터져나왔습니다.
팔궤진 전투가 멋져서 두 번 보러 갔는데 두 번 다 그런 반응들을.. 하긴 그 사람들은 다들 처음 보는걸테니..
여기저기서 수근거리는 말들이 많았지만 애초부터 적벽대전의 시작이라는걸 알고 간 전 괜찮았습니다. 되려 어설피 전투의 조금이라도 보여졌음 제가 실망할뻔 했습니다. 제갈량과 주유가 손잡고 화려한 전투의 서막을 울리는걸 보여줬음 그걸로 다행..
2부가 정말 기다려지는군요. (스샷을 보니 2부에선 화살서리도 재현되는것 같던데..)
근데 적벽대전의 그 웅장한 전투가 2시간으로 끝날 수 있을지..=ㅅ=a
3부작인거 아냐??

덧글

  • 니트 2008/07/16 16:07 # 답글

    "삼국지의 묘미인 대군도 너무 잘 표현" 중국이 이쪽으로 쫌 많이 강하지요.. 황후화에서도 그랬고 말입니다....;;;
  • TokaNG 2008/07/18 12:49 #

    정말 물량공세 하나는 따라갈 방법이 없습니다..=_=;;;
  • 에바초호기 2008/07/17 00:52 # 답글

    뭐...나는 삼국지는 관심 없으니 다행이랄까..;
  • TokaNG 2008/07/18 12:50 #

    나름 괜찮았는데 말이지..
  • WeissBlut 2008/07/17 02:23 # 답글

    적벽대전은 그다지 관심이 안가더군요; 그보다는 놈놈놈이 보고싶어요 ㅜㅜ
  • TokaNG 2008/07/18 12:53 #

    캬캬캿~ 놈놈놈도 개봉과 동시에 봤지요~=ㅂ=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2899
723
2181964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