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악~! 테러당했다!! (플래닛 테러) 영화애니이야기

예고편을 보고 진작에 보고싶었지만 꽤나 고어적이라는 평이 많아서 같이 볼 사람이 없었는데 우연찮게 아는 형이 보여줘서 봤습니다.
포스터부터 포쓰가 남다른
플래닛 테러!!
외국에선 이미 예전에 데쓰 프루프와 함께 개봉했던 작품이라는군요.
여튼 한쪽 다리 대신에 기관총을 달고 있는 섹시한 아가씨에 삘이 꽂혀서라도 어떤 영화인지 궁금했습니다.

오프닝부터 강렬하군요. 열정적으로 고고댄스(라고 합니다;;)를 추는 여주인공의 모습이 보여집니다. 오홋~
이거 대놓고 '나 B급이지롱~'을 외치는 듯한 오프닝.. 사실 B급영화를 표방한 영화라고는 합니다.
섹시한 자태를 선보이는 여주인공의 무대가 금방 끝나버려 아쉽.. 하지만 댄스영화는 아니니..=_=;;;

DC-2라는 화학병기 바이러스에 오염된 군인들이 백신을 만들고자 선량한 시민들을 대거 오염시키면서 벌어지는 해프닝(?)입니다.
감염되면 신경 전달을 방해하고 세포들이 죽어버려 일종의 좀비가 되어버리는 DC-2..
바이러스를 살포하기 위해 무기 암거래상과 대치한 군인들의 우두머리는 생각치도 못하게 부르스 윌리스 횽아!!

그 포쓰 넘치는 횽아가 나오시다니!! 마냥 B급은 아닌가봅니다..;; 그저 까메오수준일거라 생각했는데 것두 아니더군요. ㄷㄷㄷ...
무기 암거래상은 남자들의 'fire ball'을 모으는 악취미를..=_=;;;; 으윽.. 이거 확실히 고어다!!(엉?)

초바엔 주요 등장인물들을 하나 둘 비춰주면서 캐릭터 섭외에 들어갑니다. 누가 좀비가 되고 누가 살아남을진 아직 모릅니다.
의사도 보이고 보안관도 보이고 범죄자도 보이고 요리사(?)도 보이고.. 참 다양한 사람들이 조명되는군요.
고고댄스를 추던 여주인공은 남자친구와 밤길을 가다 느닷없는 습격을 받곤 한쪽 다리가 뜯겨져 병원에 실려갑니다. 남자친구는 흉악한 범죄자라 그자리에서 쇠고랑 신세.. 그리고 병원으로 찾아오는 수많은 이상한 환자들...
그다지 무서운 영화라는 평은 없었는데, 게다가 아직은 아무 일 없이 그저 '징조'만 보이고 있을 뿐인데 이상하게 이 부분이 가장 무서웠습니다..;;; 좀비영화라면 느닷없이 불쑥 나타나서 놀래키는 장면들이 많으니.. 언제 어디서 어떻게 나타나 놀래킬까 신경이 곤두서서 무지 쫄아있었습니다..=_=;;; 아직 아무 일도 없는데..;;;
그리고 드디어 좀비들이 하나 둘 정체를 드러내서 총질이 시작되니 그제야 비로소 덜 무섭더군요.(어째서?)
차라리 눈에 보이는게 낫습니다. 보이지 않는 불안함보단..

좀비들이 나오면서 부터 지금까지 보여진 사람들 중 살아남는 자와 좀비가 되는 자는 서로 나뉘어져 살아남는 자들끼리 배수진을 칩니다.  이제부턴 무한 총질...
어째 어째 좀비들을 뚫고 나가다 엄청난 수의 좀비들에 가로막혀 잠시 주춤, 갑자기 나타난 군인들에 잡혀가서 쏼라쏼라 스토리가 진행되면서 DC-2의 비밀도 밝혀지고 이러 저러해서 군인들과 싸우며 기지탈출!
이미 만천하는 좀비세상이 되어버렸고 특이체질로 바이러스에 면역성을 가진 몇몇 생존자들만이 한데 모여 그들만의 평안을 찾으며 영화는 해피엔딩..(인가?)

의도한 연출인지 중간을 홀랑 들어낸 느닷없는 전개에 쌩뚱맞은 유치한 상황들, 억지스런 위기탈출 등등 B급스런 면모를 한껏 살리면서 필름이 낡은듯한 노이즈까지 그대로 재현해 효과 두배!! 정말 80년대 B급 영화가 그대로 살아난 것 같군요. 이런거 나름 좋다능~
다소 잔인한 장면들이 여과없이 보여져서 으윽.. 하는 부분도 없진 않았지만 그런것 또한 B급 영화의 묘미이니..
꽤 재밌게 봤습니다.
초반에 아무 일 없는데 혼자 쫄았던 부분만 빼면..


영화를 보면서 한가지 의아했던 부분..

왜 포스터속의 주인공은 반전되어 있을까?? =ㅅ=a

어째서인지 포스터에선 여주인공의  왼쪽 다리가 잘려져서 기관총으로 바뀌어 있습니다.
하지만 극중에선 오른쪽 다리가 잘려나가는데 말이죠..

어느쪽 다리가 잘려나갔느냐가 중요하진 않겠지만 좀 신경쓰였습니다. 그리고 저 총의 방아쇠는 어떻게 당겼는지도.. (사실 그런거에 신경쓰면 지는건데..=_=;;)

저 외다리의 모습은 어떻게 촬영하는지 저런 캐릭터가 나오는 영화를 볼 때마다 궁금합니다. 저 여배우가 진짜 외다리일리는 없을테고.. 정말 리얼하게 한쪽다리가 깡그리 날아간 모습이란 말입니다?? 비록 절단면은 보여주지 않지만..
다리를 잃고 절룩거리는 모습도 정말 잘 표현하더군요. CG로 대충 때운것 같지도 않던데 무슨 꼼수를?? 설마 이걸 찍으려고 다리를 잘랐다가 다 찍고 다시 붙이진 않았겠..=_=;;; (퍽~!)

이 포스터의 무서운 아줌마.. 하는 행동도 위태 위태 하고 도중에 손목도 부러지고 좀비들에 몇 번이나 둘러쌓이는 등 금방이라도 죽을 것 같은 포쓰를 풍기더니 의외로 마지막까지 살아남는 핵심 멤버였습니다. 내심 다행..
이쁜 여자는 죽으면 안 된다능..[...] 근데 어떤땐 좀비보다 이 여자가 더 무섭긴 했..;;;; 

감독인 로버트 로드리게즈
남자주인공인 프레디 로드리게즈는 무슨 사이일까요?? =ㅅ=a 부자지간인가?? (그렇게 생각하니 살짝 닮은 것 같기도;;)
아니다.. 로버트가 그리 늙어보이진 않으니 형제인가??(류승완, 류승범처럼..)
아님 어쩌다가 성이 같을 뿐인건지..

군인들 중에 여주인공을 겁탈하려는 몹쓸 녀석이 하나 있었는데 그가 무려 '데쓰 프루프'의 감독인  쿠엔틴 타란티노였습니다.=_=;;

검색해보니 데쓰 프루프에도 출연하긴 했더군요..;;;  와~ 정말 못됐게 생겼다..[...]

그리고 상위 인물들은 모두 그라인드 하우스라는 영화에도 출연했더군요. (물론 데쓰 프루프에도..)

이 세 영화가 무슨 연관이 있는건가?? =ㅅ=a 연관이 있겠지?? 뻔히 공통점이 보이는데..




...
영화 잘 봐놓고 제목이 어째서 '테러당했다!!'냐고 하면..

딱 한 번 나오는 엣찌씬에서 필름이 불탔습니다!!

MISSING REEL이라는 자막이 뜨면서 '상영에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 라는 사과따윈 필요 없...
여주인공의 참한 자태가아~~;ㅂ;
어째서 하필 그 부분에서 그 지랄이냐고오~~;ㅁ;

불친절한 연출센스에 절망했다!!

엣찌씬을 돌려줘어~~;ㅂ; (퍽~!)

덧글

  • 므흣한김밥 2008/07/06 03:04 # 답글

    저질 B급 영화를 아주 제대로 표현했다고 해야하나?
    아니면 감독의 뇌구조 자체가 B급이던가 둘중의 하나인 영화죠.

    PS-엣찌신은 AV를 보시는 것이 났지 않을까요???....(응?)
  • TokaNG 2008/07/06 11:47 #

    어찌 됐든 유치하게 재밌었으니..
    B급영화도 재미가 참 쏠쏠하단 말입니다??

    AV는 구할 길이 없으니 공유좀.. (퍽~!)
  • 림삼 2008/07/06 03:39 # 답글

    엣찌씬이 무슨말이죠??;;;

    으으앗.. 다...다리가 잘려...-_ㅜ
    다리가 잘려도 섹시한 여자네요.. ㅎㅎㅎ 와우!
  • TokaNG 2008/07/06 11:49 #

    에?? 순진한척 하시긴..=ㅂ=;;;;;
    남녀가 부둥켜 안고 뒹구는 씬[...]입니다..;;;

    정말 섹시한 여자는 사지 하나 없다고 덜 섹시하진 않더군요..ㅜㅡ
    님 좀 짱인듯..
  • 동사서독 2008/07/06 12:51 #

    비틀즈의 폴 매카트니가 몇 년전에 재혼했던 여자가 다리 한 쪽이 불편한, 의족인 여자분이었죠. 모델 출신이라 '다리 잘려도 섹시한 여자'였는지 사랑에 빠져 결혼까지 하긴 했는데 얼마전 이혼하면서 위자료 엄청 많이 ....
  • anima 2008/07/06 05:55 # 답글

    데쓰 프루프와 플래닛 테러 두 영화를 함께 합쳐서 그라인드 하우스라고 합니다. 프로젝트 자체가 옛날 B급 영화 동시상영관 기분을 재현해보자는 거라서 타란티노가 데쓰 프루프 찍고 로드리게즈가 플래닛 테러 찍은 다음 두개 합쳐서 그라인드 하우스라고 한거죠.
  • TokaNG 2008/07/06 11:51 #

    오~ 그렇군요~ 데쓰 프루프랑 플래닛 테러가 B급영화 따라잡기 프로젝트 영화라는 말은 들었지만 그 둘을 묶어서 그라이드 하우스라고 하는거였다니..
    다른 영화가 아니었군요??
    그렇잖아도 그라인드 하우스란게 저 둘의 공동감독이라 의아했습니다.
  • 동사서독 2008/07/06 07:28 # 답글

    로버트 로드리게즈 감독과 여주인공 로즈 맥고완은 영화를 찍던 중 사랑에 빠져서 약혼한 관계. 로즈 맥고완의 前 남자친구는 무려 마릴린 맨슨氏 마릴린 맨슨의 現 여자친구는 '티다 본 티즈'라는 인물.

    옛날 쌈마이 영화들은 포스터 만들 때 종종 (실수로) 좌우가 반전되게 찍어냈다고 해서 그걸 따라서 포스터를 일부러 좌우 반전시켰다는 뒷얘기가 있더군요.
  • TokaNG 2008/07/06 11:54 #

    쿨럭~! 감독이 배우를 먹(?)다니..=_=;;; 일만 하지 않고!!
    마릴린 맨스 부인은 '디타 본 티즈'더군요..;; '티다'라고 치니 나오지 않아서 놀랐..;;; 맨슨 부인씩이나 되서 검색에도 나오지 않을 정도의 무명인인가 싶어서...;;

    포스터가 반전된것도 노린거였군요?? =_=;;;
  • 더카니지 2008/07/06 12:40 # 답글

    보안관은 터미네이터, 에일리언2, 어비스의 마이클 빈이더군요 ^^ 정말 간만에 극장에서 봐서 매우 즐거웠습니다.
  • TokaNG 2008/07/06 23:15 #

    아.. 어째 낯이 익다 했더니..
    하지만 터미네이터와 에일리언 2를 보긴 했으되 내용이 전혀 기억나지 않는군요..=_=;;;
    다시 볼 엄두도 안 나고..;;;
  • 바비 2008/07/06 14:12 # 답글

    벨리에서 보고 왔습니다. 전 이 영화에 나온 베이비시터 자매가 눈에 확 들어오던걸요 (...)
  • TokaNG 2008/07/06 23:16 #

    그 쌍둥이(로 추정되는)자매도 가히 참한 아가씨들이었죠!
    얼굴도 곱상하고 몸매도 착하고 입도 걸고..[...]
  • Nadie 2008/07/06 16:10 # 답글

    감독인 로버트 로드리게스와 주연배우 프레디 로드리게스는 남남입니다^^ 성만 같지요. 우리나라 김씨이씨박씨처럼 무지하게 흔한 스페인어권 성입니다. 그리고보니 야구선수 중에서 성이 로드리게즈인 선수들이 몇명인지 세어보는것도 재미있을듯 ㅋㅋㅋ 딱 보기에도 로감독님은 기골장대하고 (키가 180이 넘습니다.) 프레디는 키가 160대 중반인 아담사이즈, 전혀 닮지 않았습니다 ㅋㅋㅋ
  • TokaNG 2008/07/06 23:18 #

    그렇군요. 역시..
    로드리게스라는 성은 처음 접해서 흔한 성인줄 몰랐네요. (알았다고 해도 별 다를건 없겠지만;;)
  • Nadie 2008/07/06 16:12 # 답글

    그리고 잘린 다리는 요로코롬 촬영을 했습니다. 녹색 깁스.

    http://djuna.cine21.com/bbs/view.php?id=main&no=119938
  • TokaNG 2008/07/06 23:19 #

    아아.. 이제 육안으론 CG도 구분하기 힘들겠는걸요??
    나만 둔한건가??
    정말 리얼해 보였는데..
    하긴 사실 CG 말곤 답도 없겠지만..
  • 마에노 2008/07/07 11:15 #

    오오. 저도 궁금했는데, 영상 잘 봤습니다.

    잘린 다리와 총이 어색하지 않더라구요.
  • 동사서독 2008/07/06 22:23 # 답글

    이승환, 이승철, 이승엽이 형제가 아닌 것처럼
  • TokaNG 2008/07/06 23:19 #

    음음..
    확실히 납득..
  • 死요나 2008/07/06 23:13 # 답글

    이건 또 언제 봤어? -ㅁ-;; 영화 본다는 소리 못들었는뎅
  • TokaNG 2008/07/06 23:19 #

    어제? 그제??
    언제 봤더라??
    끄응..=_=;;;;
  • chokey 2008/07/07 00:06 # 답글

    포스터의 잘린 다리가 반대인 이유는.. 옛날엔 영화 포스터를 찍을때 좌우가 뒤바뀌어 찍히는 경우들이 있었대요. 뭐 비싼 영화도 아니니 그정도 오류는 대충 넘어가자~ 했었던 시절의 추억을 떠올리며 다리를 반대로 포스터를 만들었다더랍니다. 완벽한 삐급을 위한 로드리게즈 감독의 발랄함 이랄까요.
    그라인드하우스- 라서 영화초반 차안에서 라디오를 들을때 '데스프루프'에서 죽었던 정글줄리아도 잠시 언급되죠. 정글줄리아를 추모하며~ 라고 라디오에서 말하죠 ㅋㅋ
  • TokaNG 2008/07/07 00:10 #

    오오~ 설명 감사합니다^^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128135
700
2146081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