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이. 내가노는이야기



오랜만의 우리집 똥고양이 1호.
요즘들어 부쩍 또 애교가 많아졌다. 잘 때 옆에 와서 쿠션에 열심히 꾹꾹이를 하다 감.
오래 같이 살아서 그런지 이제 말귀도 곧잘 알아듣고.
갈수록 귀욤짐.

1 2 3 4 5 6 7 8 9 10 다음


통계 위젯 (블랙)

26113
730
2134690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