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펙스 - 에반게리온 영호기. 장난감★이야기


마펙스 에반게리온 영호기다. 초호기를 사고 곧장 샀는데, 포스팅은 이제야. 물론 이호기도 포스팅을 기다리고 있다.
박스 전면은 초호기와 구성이 같음.


박스 뒷면은 마찬가지로 구성품과 액션작례 소개.


박스안 내용물은 2단 블리스터와 매뉴얼.


상단 구성품은 앞으로 볼 거고, 하단 블리스터의 구성품은 이렇다. 신판 로봇혼처럼 어깨뽕이 없는 프로토 타입이 아닌, 구판 로봇혼처럼 팔다리에 붕대를 감은 모습으로 교체할 수 있게 양 팔과 허벅지 한 짝이 들어있다. 그리고 돌돌 말린 엄빌리컬 케이블과 교체용 손 네 쌍. 붕대 감은 팔에 달린 주먹손까지 더하면 다섯 쌍이다.
구판 로봇혼은 다리 한 짝이 통째로 들어있던데, 마펙스는 종아리는 공용인가보다.
블리스터 아래로 테이프로 붙어있는 베이스도 슬쩍 보인다. 매뉴얼은 하단 블리스터 뚜껑에 테이프로 붙어있음. 덕분에 아무렇게나 돌아다니지 않아서 편하네.


소체만 빠르게 꺼내봄. 역시나 조형이 아주 좋다.
색은 사진으로는 티가 잘 안 나지만, 로봇혼보단 채도가 낮아서 차분해졌다. 샛노란 개나리색이라 장난감티가 풀풀 나던 로봇혼보다 고급스러운 색이다.
발목이 좀 헐렁해서 제대로 세우기 성가시네. 아차 하면 뒤로 넘어감. 포즈를 잡거나 베이스를 활용하면 좀 더 세우기 수월할듯 하지만, 당장 차렷자세는 좀 위태롭다.
위태로움과는 별개로 너무 어정쩡하게 세워서 찐따 같네. 빵셔틀 잘하게 생겼다.


늘씬하게 잘 빠진 뒷태. 별 특이사항은 없음.


얼굴조형은 썩 좋지만, 초호기와 마찬가지로 도색마감이 조금 아쉽다. 노란 주둥이에 검은 먹선이 얼룩졌네.


어깨와 팔뚝의 마킹은 초호기보다 깔끔.


빨간 모노아이와 정수리의 녹색 뚜껑은 로봇혼처럼 클리어로 재현되었지만, 모노아이는 색이 짙어서 거의 검게 보인다. 아쉽네. 정수리 녹색은 아주 영롱하니 효과가 좋음.


등짝의 해치는 역시 교체식으로 오픈 재현.


이번에는 엔트리 플러그도 꽂아봤다. 소체와 같은 노란색이라 눈에 잘 띄진 않네.


엔트리 플러그는 두 가지. 초호기와는 색이 다르다.


무장은 팔레트 건과 N2 지뢰. 구판 로봇혼과 구성이 아주 같을뻔 했는데, 로봇혼에 들어있던 개틀링은 마펙스 초호기에 들어있어서 기본무장인 팔레트 건이 들어있네. 영호기는 나이프를 쓴 적이 없어서 나이프는 안 들었다.


지뢰라고 하기엔 큼지막해진 N2. 이쯤 되면 미사일이라고 봐야 하나? TV판 때와는 많이 달라졌다.
N2가 뭔가 했더니 '뉴클리어는 아님'의 약자라는 걸 얼마전에 방구석 1열 보다가 알았다. 영화 일본침몰에도 등장하길레 실제 있는 폭탄인가 했더니, 그건 또 아니라고. 얼마나 핵에 한이 맺혔으면 가상의 폭탄 이름이 핵 아님이야.


구성이 거의 같은 구판 로봇혼과 함께. 중간 크기인 신판 로봇혼을 안 꺼냈더니 둘이 키 차이가 심하다.
색 차이는 별로 안 나 보이지만 실제로 보면 채도가 꽤 다름. 초호기만큼 급격한 변화는 아니더라도, 영호기도 킷마다 색이 조금씩 달라지긴 한다.


N2 지뢰 비교. 지뢰가 익숙해서 암만 봐도 지뢰는 아닌데 자꾸 지뢰라고 한다.;
원근 때문에 둘 다 소체보다 커 보이지만, 마펙스는 머리높이보다 살짝 작은데 비해 로봇혼은 머리를 훌쩍 넘기는 어마어마한 크기다. 그럼에도 마펙스의 N2보다는 작지만.
심플한 모양새라 디테일이 뭐 크게 달라질게 있을까 싶었는데, 그래도 여기저기 은근히 다르다.


특히 버니어쪽은 로봇혼의 압승. N2는 색감도, 모양새도, 디테일도 로봇혼이 훨씬 낫다. 다른 무장들은 마펙스가 훨 정성스럽더만.


마펙스 에바 영호기. 역시 마음에 든다. 아마 마펙스부터 샀으면 로봇혼들을 걸렀을지도.
아, 뭐 하나 꽂히면 종류별로 모으는 병 때문에 결국은 다 샀을까?
그런 의미에서 영호기도 빨리 로보도가 나왔으면. 언제 발매였지?

다음은 이호기를 둘러봐야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



통계 위젯 (블랙)

72530
2995
2314328

google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