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G 톨기스. 장난감★이야기


RG 톨기스에 이어 MG 톨기스를 만들어봤다. RG를 사면서 MG도 같이 사려고 했는데, 좀처럼 안 보이다가 이번에 재입고 됐는지 몇 개 보이길레 집어와서 만듦.


순백의 톨기스, RG와 별반 다르지 않은 모습이다. 아니, MG가 먼저 나왔으니 RG가 MG와 별반 다르지 않게 나왔다.
사출색부터 프로포션, 디테일까지 아주 흡사함. 심지어 외장은 파츠분할도 너무 비슷해서 RG를 한번 더 만드는 기분이었다. 스케일은 좀 커져서 부품 만지기가 한결 수월했지만.
여지껏 MG와 RG가 다 나온 킷을 더러 만들어봤지만, 톨기스만큼 둘이 빼박인 킷은 없었다.


뒷태도 스케일 말고는 구분이 안될 정도로 똑같다.
다만,


RG는 날개의 노란색이 분할되었었는데, MG는 스티커로 처리되었다. 붙는 면적은 좁고 꺾이는 각은 커서 제대로 붙어있지도 못한다. 아무리 바짝 문질러도 자꾸 일어남. 그래도 재단은 잘 되어서 빈틈 없이 잘 커버된다.


날개를 잡고 펼치면 부스터가 연동되어 촤라락 전개된다. 이건 RG보다 나음. RG는 연동기믹을 고려치 않은 건지, 핀이 너무 작아서 연동이 안되는건지 모르겠지만 일일이 펼쳐줘야 했는데. 그래도 RG는 밑에도 벌어지면서 부스터가 하나 더 나오긴 한다. MG는 양쪽에만 부스터가 달림.
리어 스커트도 똑같이 전개되지만, 사이드 스커트는 부스터가 없어서 전개기믹도 생략되었다. RG가 뒤에 나온 만큼 크기는 작아도 소소한 기믹 추가가 있긴 하다.


만들면서 비교해보니 얼굴도 완전히 똑같이 생겼다. RG에서도 마스크의 슬롯이 뚫려있지 않고 몰드만 있어서 비율이 비슷하다.
MG에는 군데군데 빨간 점 같은 스티커가 몇 개 붙는데, 가슴에는 사이즈 맞게 잘 붙는데 사이드 스커트에는 붙는 홈에 비해 스티커가 너무 작다. 게다가 괜히 빨간색이 들어가니 좀 촌스러운 것 같기도…. 그렇다고 안 붙이자니 RG에선 분할이 되어있던 동그라미가 옅은 홈만 파여있어서 심심하다.


콕핏도 똑같이 열림. 이번엔 파일럿도 타고 있지만, 어두워서 안 보인다.


부속품은 이만큼. 스탠딩 피규어랑 빔샤벨 날 한 쌍, 교체용 손 세 쌍이다. 개인적으론 손가락만 교체하는 이런 방식의 손 별로 안 좋아함. 손가락이 작아서 분실 위험도 더 크고, 다른 킷이랑 섞이기라도 하면 구분도 용이치 않다. 톨기스는 사출색도 다른 킷의 손이랑 다르고, 디테일도 눈에 띄게 달라서 그나마 좀 낫겠네.
그래도 차라리 RG처럼 각각의 손을 따로 만들어주는게….


말 나온 김에 RG 톨기스와 함께. 진짜 크기만 달랐지 아주 똑같이 생겼다. 이런거 아주 좋아함.


뒷태도 아주 똑같음.
곳곳의 몰드도 아주 똑같은데, 딱 한군데


날개는 몰드에 차이가 좀 있다. RG에서 너무 촘촘해져서 다른 부분에 비해 위화감이 좀 든다.
그리고 어깨에 실드와 라이플을 연결하는 암은 RG가 더 다관절이라 움직임이 자유롭지만 실드쪽 암이 너무 크고 두꺼워서 실드가 팔에서 멀리 떨어져버렸다. MG는 팔에 딱 밀착해서 보기 좋음. RG는 간격이 너무 넓길레 잘못 끼운 줄 알고 몇 번이나 다시 끼고 이리저리 돌리고 꺾고 했네.


그래도 스케일이 서로 다른데도 이만큼 닮은 킷은 보기 어렵다. RG든 MG든 참 깔끔하게 잘~ 생겼다.


언젠가 만들어 보고 싶었던 MG 톨기스를 RG가 나왔다는 핑계로 덩달아 만들어보니, 새삼 멋지다.
1/144에서 HG 리오가 나온 것 처럼 1/100에서는 RE/100 리오리도 나오면 또 같이 사볼 텐데….
톨기스를 만들어보니 리오가 땡기기 시작한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


통계 위젯 (블랙)

90149
748
2113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