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G 엑시아 리페어 3. 장난감★이야기


클럽G 한정판 RG 엑시아 리페어 3다.
해외리뷰를 보면서 받기도 전에 이걸 왜 샀을까 후회되기 시작한 킷이라 당장 안 만들고 조금이라도 묵히면 영영 잊혀질 수도 있을 것 같아서 아스트레이 느와르를 완성하고 곧장 봉지 깠다.
그리고 만들고 보니 생각보다 만족스러워서 빨리 까길 잘했다 싶음.


요란한 등짐 없이 가벼운 차림의 엑시아다. 엑시아 리페어 1은 외팔에 망토 두른게 취향이 아니라서 제끼고, 리페어 2는 어디가 달라졌는지 크게 눈에 띄지 않아서 제꼈는데, 리페어 3는 한 눈에도 색 배치가 달라진게 눈에 보여서 좋다.
무장도 기다란 라이플이 추가되어 멋짐.


GN 드라이브 대신 납작한 탱크를 장착한 등짝. 리어 스커트의 색분할이 돋보인다.


무장에 가려서 잘 안보이니까 다시. 저장탱크는 GN 드라이브보다 고정성이 좋아서 아주 안정적이다. 기존 엑시아는 GN 드라이브 고정하는 핀이 자꾸 벌어지던데, 이건 딱 잡아줘서 좋네.
리어 스커트는 정크로 리페어 2 것도 들어있던데, 그건 통짜 흰색이라 영~ 별로더라. 리페어 2는 거르길 잘했다 싶음.


저장탱크는 당연히 분리됨. 정크로 GN 드라이버의 부품이 다 있어서 버리기 아까워서 만들어봄. 흰색의 뾰족한 GN 드라이브에 비해 납작하기만 한 저장탱크는 다소 무성의해 보이기도 한다.


GN 드라이브는 정크인 것 치고는 스티커까지 들어있어서 제대로 만들 수 있다. 씰은 엑시아 공용이 아니라 엑시아 리페어 3라고 분명하게 써있는데 왜 굳이 쓰지도 않을 스티커가….


허벅지는 리페어 3의 두툼하기만 한 허벅지가 맘에 들지 않아서 기존 엑시아의 허벅지로 조립했다. 리페어용 추가부품은 투톤으로 분할되지 않고 쌩 하얀색이라 심심함. 무식하게 두껍기만 하고.
무릎장갑과 딱 들어맞는 각은 좀 아쉽지만, 밋밋한 허벅지보다 차라리 원래 허벅지가 취향이다. 그래도 혹시 마음이 변할지 모르니 허벅지 부품은 남겨두고….
파란색으로 색이 바뀐 무릎장갑은 기존 엑시아에 비해 넙적해서 투박해 보이지만, 그리 나쁘지 않음. 네 자루나 주렁주렁 달고 다니던 빔샤벨은 골반에 두 자루 달고 있다.


엑시아의 얼굴은 언제 봐도 순둥순둥하고 잘생겼다. 다른 건담에 비해 세츠나의 그녀라는 명칭에 걸맞게 좀 여성스러운 마스크다. 콧구멍이 없어서 그런가….
어깨뽕의 파란색은 투톤이 사라졌지만, 흰색으로 포인트가 들어가서 보기 좋음.
어깨뽕과 상완을 연결하는 거추장스러운 GN 케이블이 없어져서 속이 다 시원하다.


엑시아 리페어 2에서부터 달라진 GN 소드 개. GN 소드 3처럼 클리어로 되어있어서 예쁨. 반짝이는 맥기도 좋았지만 클리어도 나름 보기 좋다.


처음 보는 GN 롱라이플. 매끈하니 멋지다. 사진 다 찍고 넣을 때 보니 총신이 접히기도 한다. 만들 때 관절이 있었는데 왜 사진 찍으면서는 접어볼 생각을 안 했지?
보조손잡이도 두 개나 있어서 양손으로 쏘는 포즈를 좌우 번갈아 잡을 수도 있겠다.


부속품은 이만큼. GN 실드도 들어있긴 하다. 빔샤벨 두 자루는 정크로 버려져야 하지만 걍 있는 김에….
메뉴얼에선 파일럿 피규어도 정크로 분류되긴 했다.
교체용 손도 다양하게 들어있음. 엑시아에 무장 쥐는 손이 들어있었는데 난 왜 기존 엑시아를 만들면서 GN 소드를 가동손으로 쥐어주려고 용을 썼을까…. 박스를 확인해보니 엑시아의 무장 쥐는 손이 안 보이던데.; 다른 박스에 넣어뒀나?
무장 쥐는 손을 쓰니 그렇게 쥐기 힘들던 GN 소드의 손잡이가 단단하게 꽉 잡히네.


원본이 되는 RG 엑시아와 함께. 형태는 크게 달라지지 않았지만, 색 배치가 조금씩 달라진게 눈에 확 띈다.
무릎의 파란색보다 어깨의 흰색이 더 마음에 드는 포인트임.


뒷모습은 앞모습보다 변화가 크게 느껴진다. GN 드라이브도 빠지고, 리어 스커트도 커지고, 종아리에 부스터도 달리고. 팔꿈치에도 장갑이 추가되었다.
미묘하다면 미묘한 부분들이지만, 그래도 개중 가장 두드러지는 변화기도 하다.


GN 소드와 GN 소드 개. 참마도처럼 크고 넓적한 칼에서 좀 더 날렵하고 뾰족한 칼로 바뀌었다. 날만 바뀌고 방패처럼 생긴 부분은 그대로라 크게 눈에 띄진 않음.


리페어 3에도 GN 실드가 들어있지만, 이렇게 확연한 차이를 보이는 무장을 두고 굳이 실드를 달아줄 필요는 없을 것 같다. GN 실드는 펼친거, 접은걸로 각각 본딩해버려야지. 파란 부품이 은근히 헐거워서.


RG 엑시아 트랜스암 버전과 함께. RG 엑시아가 벌써 세 개째. 아발란체까지 하면 네 개째. 요란한 등짐 없이 가벼운 차림이라 썩 취향이다. RG는 부품이 너무 작은게 몇 있어서 조립하기 성가시지만.
RG 엑시아 바리에이션만 해도 이 세 개 외에도 트랜스암 클리어, 엑스트라 피니쉬, 리페어 1, 리페어 2 등 아직 많지만, 나는 딱 여기까지. 사실 RG 아스트레아들도 아직 있다. 어쨌거나 엑시아 소체를 두 번은 더 만들어야 되네.


해외 리뷰를 보고 긴가민가 했던 엑시아 리페어 3, 조립하고나니 꽤 마음에 들어서 다행이다.
MG 아스트레이 느와르 다음으로 바로 HiRM 아스트레이 느와르를 깔까 했는데 이렇게 맥이 끊기고나니 이 다음도 딱히 아스트레이 느와르를 까고 싶은 생각이 없어졌다.
만들다가 끊긴 MG 윙 시리즈나 마저 만들까…. 이제 샌드록이랑 데스사이즈 두 개 남았는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통계 위젯 (블랙)

49106
876
2127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