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프레임 - ing. 장난감★이야기


아스트레이 레드프레임(들)을 만들고 있(었)다.
하이레졸 레프를 사기전에 MG 레프를 먼저 만들어야지 하고 예전부터 만들다 묵혀두고 있던 레프들을 다시 집어들었었는데, 결국은 하이레졸을 먼저 완성해버렸다.


스케일은 다르지만 생김새는 비슷한 닐슨 레프와 비교해보고 싶어서 동시에 조립중이었다. 이미 MG 아스트레이도 여럿 만들어봤고, 닐슨 아스트레이도 한번 만들었었지만 같은 듯 다른 모습들을 한눈에 보고 싶어서 같이 까놓고 한 파츠씩 번갈아가며 조립함.


가슴 프레임은 어깨쪽 일부를 빼면 똑같다. 부품 구성도 같긴 한데, 닐슨은 관절에 폴리캡을 씌워서 부드러움을 유지해주는 것만 다르다.
파일럿도 생김새가 다르긴 함. 닐슨은 쌩뚱맞게도 베앗가이라.


등짝도 똑같다. 조립방식이 같다 보니 같은 킷을 두 번 만드는 기분이지만, 그래도 크기가 달라서 새로운 느낌임.


백팩은 부품 구성이나 조립방식은 역시 같지만 디테일이 좀 다르다. MG쪽이 디테일은 더 좋은 듯. 닐슨에선 몰드를 많이 생략했었네.
빔샤벨 손잡이도 다름.


팔도 조립방식은 비슷하지만 일부 디테일이 다르고, 닐슨이 관절마다 폴리캡을 씌워주는 정도의 차이가 있는데다 스케일이 커서 손가락이 마디마다 움직이는게 더 나음.


다리도 역시 부품 구성은 비슷하지만 디테일이 많이 달라졌다.
닐슨이 MG를 많이 참고하면서도 나름대로 새로운 해석을 하려고 가장 많이 애쓴 듯한 부분이다.
조립방식은 역시 폴리캡이 들어가는 정도 말고는 대체로 같음.


똑같이 쫙쫙 접혀주는 가동성도 같다. 팔뚝은 닐슨이 디테일이 달라지면서 연동기믹이 삭제됐다. 허벅지 슬라이드랑 무릎 연동기믹은 그대로 남아있음.

한 파츠씩 번갈아가며 조립해보니 마냥 같지만은 않은 부분들이 새삼 보여서 재밌다.
닐슨이 사이즈만 뻥튀기 한 게 아니었네. 긴가민가 했는데 이제 확실히 알겠다.

MG 빨리 완성해서 하이레졸 옆에 세워봐야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


통계 위젯 (블랙)

7286
714
2101026